주 메뉴 열기

김성태(金聖泰, 일본식 이름: 金城聖泰 가네시로 히지리타이[*], 1910년 11월 9일 ~ 2012년 4월 21일)는 대한민국바이올린 연주자, 작곡가, 지휘자, 음악교육가이다. 호는 악석(樂石), 요석(謠石), 낙석(洛石), 산남(山南)이다.

Picto infobox music.png
김성태
金聖泰
기본 정보
출생 1910년 11월 9일(1910-11-09)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경성부
사망 2012년 4월 21일 (101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 바이올린 연주자
작곡가
지휘자
대학 교수
장르 서양 고전 음악
악기 바이올린, 지휘
활동 시기 1934년 ~ 2012년
학력 서울대 대학원
종교 개신교

목차

생애편집

경성부개신교 가정에서 출생하였고 경신중학교연희전문학교를 졸업했다. 이때까지는 독학으로 음악을 공부했으며, 연희전문에서 만난 현제명의 영향으로 대학 졸업 후 일본으로 유학하여 도쿄 고등음악학원에서 작곡을 전공했다.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일본에서 작곡을 공부한 음악가였다.[1]

귀국한 뒤 경성보육학교 음악주임을 시작으로 고려교향악단 지휘자를 지내며 홍난파, 현제명 등과 더불어 한국의 서양음악 발전에 큰 기여를 했다.

해방 후에는 현제명이 서울대학교에 음악대학을 설립했을 때 함께 참여하였다. 1955년에는 미국 인디애나 주립대학교 음대에서 작곡 이론을 연구하였고, 연세대에서 명예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서울대학교 음대 학장, 대한민국 예술원 회원, 한국 음협 고문, 고려 및 서울교향악단 객원지휘자를 역임하였다.[2]

소속편집

이외 경력편집

  • 신민당 문화예술행정특임고문(1977년 6월 ~ 1978년 3월)

저서편집

저서로는 《악전》, 《화성법》, 《대위법》 등이 있으며 악보 출판으로서는 예술 가곡집인 《교향적 기상곡》, 《플루트와 피아노를 위한 소나티나》 등이 있다.[2]

대표작편집

작품으로는 〈교향적 기상곡〉을 비롯하여 〈현악 4중주〉, 〈현악합을 위한 모음곡〉, 〈플루트와 피아노를 위한 소나티나〉 등이 있으며, 교성곡(交聲曲) 〈비바람 속에〉와 연가곡(連歌曲) 〈꽃〉, 〈소월(素月) 가곡집〉, 〈산유화〉, 〈이별의 노래〉 외 수십 곡의 가곡 등이 있다.[2] 〈즐거운 우리집〉, 〈동심초〉, 〈못잊어〉 등의 가곡도 유명하다.

수상편집

한국방송윤리위원회 위원(1971)을, 한국문화예술진흥원 이사장(1973) 직위를 지냈고, 예음문화재단 회장(1984), 대한민국예술원 원장(1993)을 지냈다. 문화훈장 모란장과 국민훈장 동백장을 서훈 받았으며, 대한민국예술원상, 3·1문화상, 5·16민족상도 수상했다.

친일 논란편집

일제 강점기 말기에 어용 음악인 단체 조선음악협회에 참여했고, 김생려 등이 조직하여 '국민음악'을 보급한 경성후생실내악단에서도 활동했다. 만주국에서 국책 악단으로 조직된 만주신경교향악단에 입단하여 《사랑과 원수》의 영화 음악을 작곡하기도 했다. 2008년 민족문제연구소친일인명사전에 수록하기 위해 정리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음악 부문에 선정되었고, 같은 해 서울대학교 교내 단체가 발표한 '서울대학교 출신 친일인물 1차 12인 명단'에도 들어 있다.[3]

학력편집

각주편집

  1. 이세기 (2000년 11월). “늘 겸허하게 예술가의 기대와 자존심 지켜온 음악의 거목”. 《웹진 아르코》. 
  2. 한국음악/한국음악/한국의 서양음악가/작곡가/김성태, 《글로벌 세계 대백과》
  3. 조호진 (2005년 4월 7일). “서울대 일제청산위, 1차 친일인물 12명 발표”. 오마이뉴스. 2008년 5월 28일에 확인함. 

함께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