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희갑 (희극인)

대한민국의 남자 배우

김희갑(金喜甲, 1923년 7월 13일 ~ 1993년 5월 18일)은 대한민국영화배우이다.

김희갑
金喜甲
출생 1923년 7월 13일(1923-07-13)
일제 강점기 함경남도 장진
사망 1993년 5월 18일 (69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국적 대한민국
다른 이름 별명은 합죽이
직업 연극배우, 영화배우, 가수
활동 기간 1946년 ~ 1993년
종교 불교
학력 메이지 대학교 중퇴
수상 아시아영화제 성격배우상
대종상 남우조연상

목차

생애편집

김희갑은 함경남도 장진에서 태어났다. 그는 1956년 〈청춘쌍곡선〉으로 데뷔하면서 〈부부독본〉·〈복도 많지 뭐요〉·〈마도의 향불〉·〈오부자〉 등 수많은 영화에 출연하였다. 당시 동료 영화배우이며 코미디언인 구봉서(具鳳書)와 함께 ‘합죽이·막둥이’라는 예명으로 콤비를 이루어 서민들의 절대적인 사랑을 받았다. 〈자유부인〉·〈와룡선생 상경기〉·〈오색무지개〉·〈오부자〉·〈사랑방손님과 어머니〉 등 750여 편의 영화에 출연하였던 그는 코미디언이라기보다는 성격배우로서의 자신의 독특한 위치를 구축하였고, 극장의 쇼무대나 텔레비전방송에 수없이 출연하여 성대모사로 옛 가요들을 불러 인기를 모으면서도 항상 실향민으로서의 한을 호소한 대표적인 연예인이었다. 서영춘, 양훈, 양석천, 곽규석, 구봉서 등과 활동했고 만년에는 가요무대 출연과 레코드 판 취입 등을 했으며 1993년 5월 18일 동맥경화증으로 향년 71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학력편집

작품편집

수상편집

  • 1963년 제10회 아시아영화제 성격배우상 《새댁》
  • 1963년 제3회 대종상 남우조연상 《쌀》
  • 1972년 제11회 대종상 남우조연상 《작은 꿈이 꿈꿀 때》

주요 저작편집

  • 《세계일주 - 합죽이 만유통신》, 《조선일보》연재(1968년 5월 26일자, 6월 9일자, 6월 18일자, 6월 20일자, 6월 23일자, 7월 4일자, 7월 16일자 각 5면)
  • 《어느 광대의 사랑》(삼진기획, 1992) - 자전회고록

기타편집

  • 자유당 정권 말기에 김희갑의 이미지에 큰 영향을 끼친 사건이 발생하는데, 반공예술인단 등을 조직하여 연예인을 정치선전에 동원했던 정치깡패 임화수와의 악연이 그것이다. 선거를 앞두고 임화수 일당이 정치행사에 출연할 것을 빈번히 강요해왔으나 김희갑이 이를 거절하여 이에 분개한 임화수가 전치 4주의 구타를 가한 것이다. 당시 이 사건은 합죽이 구타사건으로 큰 이슈가 되었으나 당사자인 임화수는 벌금 3만환에 그치는 가벼운 처벌을 받은 것으로 유명하다.
  • 1967년 그가 주연으로 출연한 국책영화 〈팔도강산〉이 흥행에 성공함으로써 국가발전의 홍보에 기여한 공로로 박정희(朴正熙) 대통령의 총애를 받기도 하였다. 1964년 미국 국무성 초청으로 미국을 다녀왔으며 1968년 〈속 팔도강산〉의 주연으로 출연하여 역시 대단한 성공을 거두었다.

김희갑을 연기한 배우편집

TV 드라마편집

참고 문헌편집

  • 김한상, 《조국근대화를 유람하기 - 박정희정권 홍보드라이브, 〈팔도강산〉10년》(한국영상자료원, 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