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나래이동통신(Naray Telecom)은 1992년부터 2003년까지 존속하였던 한국삐삐 사업자였다.

역사편집

1992년 체신부서울 지역 무선호출 사업자로 선정되었고, 1993년 9월 1일 삐삐사업을 개시했다. 창립 이후 같은 연고인 서울이동통신과 함께 인기 가요그룹 015B를 광고모델로 하여 시장점유율 1위 한국이동통신에 맞섰고, 그 결과 서비스 개시 1년 만에 가입자 50만명 돌파 및 흑자전환에 성공하였다. 또 1996년에는 시티폰 사업자 선정 및 한국산업은행 농구단 인수에 성공하면서 전성기를 맞았다.

하지만 나래가 사운(社運)을 걸고 추진한 시티폰 사업은 개인 휴대 통신에 비해 떨어지는 기능 때문에 막대한 적자를 낳고 1년 만에 중단되었다. 이 후 인터넷 쇼핑몰 사업 및 전화번호부 사업에 뛰어들었으나, IMF 구제금융사건으로 인해 순탄하게 풀리지 않았고 결국 2003년 10월 24일 최종부도 처리되면서 청산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