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공군 2호기

대한민국 공군 2호기는 대한민국 공군이 보유한 정부 전용기이다. 보잉 737-300 기종이며, 1985년에 도입되어 한때 대통령 전용기로 사용되었다.

역사편집

공군 2호기는 1985년 당시 전두환 대통령 시절에 도입되었다. 소형 여객기를 기반으로 제작되었기에 규모는 40인승 규모로 작으나 단거리 활주로에서도 이착륙이 가능하다. 그러나 순항거리가 짧아 미국까지 논스톱 비행이 불가능하다. 보잉 747-400 항공기의 대한민국 공군 1호기를 운용하기 이전에는 공군 1호기로 운용되었으나 장거리 이동에는 대한항공의 민간 항공기를 임차하여 사용하였다. 그러나 2010년 부터, 공군 2호기로 운용되고 있으며 2018년 대북특사단의 평양 방문[1], 이낙연 국무총리의 해외 순방[2], 김정숙 여사의 해외 순방[3] 등 정부 인사들의 해외일정 수행에 폭 넓게 사용되고 있다.

참고편집

각주편집

  1. “대북 특사단, 공군2호기 타고 평양으로 출발…김정은과 만찬 가능성(종합)”. 2018년 9월 5일. 
  2. “李총리, 공군 2호기 타고 러시아 동방경제포럼 출국”. 2018년 9월 10일. 
  3. “김정숙 여사, 첫 단독 외국방문...2호기 타고 인도로”. 2018년 11월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