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왕(玄王, 생몰년 미상 재위 ? ~346년)은 부여의 실질적인 마지막 왕이다. 성은 부여(夫餘), 이름은 현(玄)이다. 전연의 공격을 받아 나라를 잃고 전연의 왕인 모용황의 사위가 되었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현왕
玄王
지위
부여의 제?대 국왕
재위 ? ~346년
대관식 현왕(玄王)
전임자 의라왕(依羅王)
후임자 잔왕(孱王)
부왕 ?
이름
부여현(扶餘玄)
연호 없음
묘호 없음
시호 없음
신상정보
출생일 ?
출생지 ?
사망일 ?
사망지 ?
매장지 ?
왕조 부여(扶餘)
부친 ?
모친 ?
배우자 ?
자녀 ?
종교 불교(佛敎)

생애편집

현왕의 생몰년 및 즉위 시기는 알 수 없다. 의라왕과의 관계 역시 알려져 있지 않다. 346년선비족 모용씨가 세운 전연의 공격을 받아 크게 패배하고 포로가 되었다. 전연의 왕 모용황(慕容皝)은 세자인 모용준과 4남인 모용각을 시켜 부여를 공격하고, 현왕과 부여의 백성 5만 명을 전연으로 끌고와 사실상 부여를 멸망시켰다. 모용황은 부여 유민들을 회유하기 위해 현왕을 사위로 삼고 진동장군(鎭東將軍)에 임명하였다.

가족 관계편집

  • 부인 : 모용씨(慕容氏) 모용황(慕容皝)의 딸
  • 장인 : 모용황(慕容皝, 297~348, 재위:337~348)
  • 장모 : ?

현왕이 등장한 작품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