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문윤국(文潤國, 1877년 1월 30일 ~ 1958년 1월 2일)은 한국 개신교 목사이다. 소학교 교사를 하다가 목사가 되었으며,[1] 평안북도 지방에서 독립운동을 한 것으로 유명하다. 3.1 운동 당시 평안북도 선천, 정주오산 지역에서 일어난 4천여 군중의 독립운동을 이끌다가 검거되어 징역 2년을 언도받았다.[2] 원래 독립선언문에 서명한 민족대표 33인의 한 사람으로 되어야 했으나 일경의 감시와 이북 5도 대표로 활동중이라는 점 때문에 당시 문 목사의 교회에 다니던 이명룡 장로가 대신 참석하였다.[1]

복역 중 7만엔의 재산을 상해 임시정부에 보내어 집안이 파산나고 말았다. 이승만, 최남선 등과 친분이 있었으며, 현 통일교의 창시자인 문선명 교주의 종조부이기도 하다. 평양의 조선예수교장로회신학교를 졸업했으며, 영어와 한학에 능통했다. 이승훈오산학교를 설립할 때에 배후에서 함께 하였다고 한다.

1990년에 국가유공자로 선정되었다.[3][4][5]

각주편집

  1. 황선조 (2009). “《통일교 주요 의식과 기념일》”. 2005년 1월 8일에 원본 문서 (HTML)에서 보존된 문서. 2009년 3월 11일에 확인함. 
  2. 공훈전자사료관 포상자 공적조서[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문윤국
  3. 공훈전자사료관 내 자료 Archived 2013년 9월 21일 - 웨이백 머신 정주의 독립선언 부분 "정주에서는 문윤국(文潤國)·박기선(朴基宣)·최성득(崔聖得)·김사걸(金思傑) 제인의 주모로 가장 흉악한 적군의 압력 하에서 궐기할 때에, ...안팎으로 상응코자 하였다."
  4. 공훈전자사료관 판결 대정 8년 형상[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제177호 피고:기독교 목사 문윤국
  5. 《참부모님 생애노정 1권》.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역사편찬위원회. 성화출판사. 1999. pp. 29-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