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백낙환(白樂晥, 1926년 9월 27일 ~ 2018년 12월 7일)은 대한민국의 의사이며 백병원 전직 이사장이다. 친일관료 백붕제의 장남이며 문학평론가 백낙청의 이모형(異母兄)이다.

생애편집

홍경래의 난 때 창의하여 대항한 수와(守窩) 백경해의 현손이자 친일관료 백붕제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어머니는 그를 낳은 지 5개월 만에 폐렴으로 세상을 떠났다.[1]

1939년 고향 평북 정주군을 떠나 서울로 유학, 휘문중학교에 입학했다. 이후 큰아버지 백인제의 댁에서 통학하였다. 큰아버지 백인제의 뜻에 따라 1944년 경성제국대학 예과 이과 을류[2]로 진학하여 1951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였다.[1]

백병원을 다시 일으켜 세운 뒤, 저동 백병원을 다시 짓고, 부산 백병원, 서울 상계 백병원, 일산 백병원을 새로 지었으며, 동래 백병원을 인수했다. 1979년 그가 부산 백병원과 함께 시작한 인제학원과 인제의과대학은 10년 만에 종합대학으로 승격하였다. 1989년 2001년까지 12년 동안 인제대학교 총장으로 재직했다.[1]

전국한자교육추진총연합회 회장[3], 서재필기념회 이사장, 장기려 선생 기념사업회 회장을 거쳐[4] 2008년 1월 도산안창호선생기념사업회 회장에 선출됐다.[5]

기타편집

저서편집

  • 영원한 청년정신으로(한길사, 2007. 5)

상훈편집

가족관계편집

  • 아버지 : 백붕제(1910~?) 친일관료
  • 생모 : 안숙온( ? ~ 1927년), 순흥안씨(順興安氏) 안병탁(安炳卓)의 딸 (백낙환의 생후 5개월 만에 사망)[1]
  • 계모 : 최귀란(1911년 ~ ? ), 월성최씨(月城崔氏) 최세진(崔世軫)의 딸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