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삼상 (아뢰야식)

3상(三相)은 아뢰야식의 3종의 (相)인 자상(自相) · 과상(果相) · 인상(因相)을 말한다. 아뢰야식의 3상(阿賴耶識의 三相) · 뢰야3상(賴耶三相) 또는 뇌야3상(賴耶三相)이라고 한다.[1][2][3][4]

이 용어는 세친이 말년에 저술한 《유식삼십송》의 제2송의 후반부를 이루고 있는 "먼저 (초능변식인 제8식에 대해 말하자면), 아뢰야식이고 이숙식이며 일체종자식이다(初阿賴耶識 異熟一切種)"라는 시구에서 '아뢰야식[阿賴耶識]'이라는 낱말을 자상(自相)에, '이숙식[異熟]'이라는 낱말을 과상(果相)에, '일체종자식[一切種]'이라는 낱말을 인상(因相)에 배대하여 성립된 전통적인 불교 용어이다.

3상은 아뢰야식이 가진 체용(體用: 본질적 성질과 본질적 작용)을 3가지 측면[相]에서 구분한 것이다. 아뢰야식체용에 대해 자세히 파악하거나 설명하기 위해 3가지 측면으로 구분한 것이기 때문에 3상은 서로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 말하자면, 자상(自相) 밖에 과상(果相) · 인상(因相)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며, 또한 이 2상을 떠나서 따로 자상이 있는 것도 아니다.[1][2][5]

3상의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자상(自相)편집

자상(自相)의 문자 그대로의 뜻은 '자체[自]적 측면[相]'으로 '자체라는 면 즉 본질면에서 바라본 아뢰야식'을 의미한다. 자상아뢰야식성능(性能) 즉 아뢰야식이 가진 본질적인 성질본질적인 능력을 뜻하며, 능장(能藏) · 소장(所藏) · 집장(執藏)으로 구분된다. 이들을 뢰야3장(賴耶三藏)[3][4][6] 또는 장3의(藏三義)[7]라 한다.

능장(能藏)편집

능장(能藏)은 아뢰야식종자(種子)의 관계에서 아뢰야식을 칭하는 이름으로, 문자 그대로의 뜻은 '보관[藏]하는 자[能]'이며, 종자를 보관하는 자를 의미한다.[6]

종자에 의해 마음 속에 깃들여지는 습기를 말한다. 사람이 을 지으면 그에 따른 인상이나 세력이 마음에 남게 되는데, 이렇게 마음 속에 깃들여진 습기(習氣: 문자 그대로는 '깃들여진 기운', 업에 따른 인상 또는 세력)는 후에 인연이 갖추어지면 현행(現行: 현재화, 현재세력화)하여 업보라는 열매를 맺게 된다. 이런 뜻에서, 에 의해 마음 속에 깃들여지는 습기가 마치 과실 나무의 씨앗과 같다고 하여 종자라고 한다.[8][9]

능장(能藏)은 아뢰야식전7식(前七識) 또는 7전식(七轉識) 즉 안식 · 이식 · 비식 · 설식 · 신식5식제6의식제7말나식훈습한 모든 종자를 하나도 유실(遺失: 부주의로 잃어버림)하지 않고 보관하여 유지하는 성질과 기능을 가지고 있는 것을 말한다. 이 때 아뢰야식능장(能藏: 보관하는 자)이 되고 전7식종자소장(所藏: 보관되는 자)이 된다. 이렇게 보관된 종자아뢰야식 안에서 세력으로 잠재하여 있다가 인연이 갖추어지면 현행하는 으로 나타난다.[6][10]

소장(所藏)편집

소장(所藏)은 훈습하는 전7식(前七識) 또는 7전식(七轉識)과 훈습을 받는 아뢰야식과의 관계에서 아뢰야식을 칭하는 이름으로, 문자 그대로의 뜻은 '보관되는 장소'이며 7전식이 활동한 결과로서의 종자가 보관되는 장소를 의미한다. 이 때 7전식은 능장(能藏: 보관하는 자)이 된다.[6][11] 유식유가행파에 따르면, 현행하는 7전식은 뛰어난 작용력을 가지고 있어서 현행하는 찰나에 자신의 활동을 실행할 뿐만 아니라 종자7전식의 활동에 따른 종자아뢰야식에 훈부(薰附)하는데, 이것을 신훈종자(新薰種子: 새로이 훈습된 종자)라 한다.[6]

아뢰야식이 한편으로는 7전식과의 관계에서 소장(所藏: 보관되는 장소)이 되고 또 한편으로는 종자와의 관계에서 능장(能藏: 보관하는 자)이 된다는 것을 총괄적으로 살펴보면, 아뢰야식7전식이 활동한 결과로서의 종자를 언제나 반드시 받아들이게끔 되어 있고, 이 때 아뢰야식은 마지 못해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기꺼이 능동적으로 그것을 어느 것 하나도 빠짐없이 받아들이며, 또한, 인연이 갖추어질 때, 아뢰야식 내에서 잠재 세력으로 존재하는 그 종자들을 현행시킨다는 것을 뜻한다. 이러한 관계는 종자를 매개로 아뢰야식에 의지하여 제법상속전변이 이루어지는 연기법, 즉 아뢰야연기를 가능하게 한다.[12]

집장(執藏)편집

집장(執藏)은 염오식(染汚識)으로서의 제7말나식과의 관계에서 아뢰야식을 칭하는 이름으로, '능집장(能執藏: 잡착하는 자)'이 아닌 '소집장(所執藏: 집착되는 대상)'의 줄임말이다.[13]

유식유가행파에 따르면 제7말나식의 완전한 정화는 완전한 깨달음에 이를 때 즉 성불할 때 비로소 이루어지는데, 정화되지 못한 상태의 제7말나식은 무시이래(無始以來)로 항상 아뢰야식견분(見分: 상분(相分)에 대한 식의 작용 즉 '식 위에 대상으로 포착된 것'에 대한 식의 작용)을 '나'라고 여기는 전도된 생각을 하여 그 결과 아뢰야식에 대해 아집법집을 일으키는데, 아뢰야식제7말나식에 의해 이렇게 집착되는 측면을 가리켜 아뢰야식집장(執藏: 집착되는 자)이라고 부른다.[6][13]

과상(果相)편집

과상(果相)의 문자 그대로의 뜻은 '결과[果]적 측면[相]'으로 '결과면에서 바라본 아뢰야식'이라는 의미이다. 여기서 '결과[果]'에는 2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7전식의 활동에 따라 훈습되어 아뢰야식 안에서 생성 또는 증장되는 선업악업종자를 말한다. 다른 하나는 이렇게 생성 또는 증장된, 아뢰야식 안에 보관된 선업악업종자들 중 세력이 강한 것에 의하여 이숙과(異熟果: 윤회하여 태어날 때 받는 신체와 태어나는 세계 등의 과보)가 결정되어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다시 말하자면, 과상(果相) 즉 '결과[果]적 측면[相]'이라고 할 때의 '결과[果]'는 '종자[因]라는 결과[果]'와 '이숙과(異熟果)라는 결과[果]'의 2가지로 해석된다. 전자를 인능변(因能變: 종자를 결과함)이라 하고 후자를 과능변(果能變: 이숙과를 결과함)이라 한다.[2][3][4][14][15][16]

이숙과(異熟果)에서 이숙(異熟)은 ' ·  · 무기3성의 관점에서 다르게 익는다'는 뜻인데 유정선업에 대해서는 즐거운 과보[樂果]를, 악업에 대해서는 괴로운 과보[苦果]를 받게 되는 것을 말한다.[4] 즐거운 과보괴로운 과보는 그 즐거움이나 괴로움 때문에 어떤 이나 을 일으키는 원인이 될 수는 있지만 그 자체로는,  ·  · 무기3성의 관점에서 볼 때, 도 아닌 무기이므로 '이숙(異熟)' 즉 '다르게 익는다'고 말한다. 즉, 이숙(異熟)이란 선업이나 악업이 쌓여가면 어느 시점에서는 이들과는 성질이 다른[異] 것, 즉 그 자체의 성질상으로는 무기괴로움[苦]이나 즐거움[樂]이 과보로서 무르익어서[熟] 나타난다는 것을 뜻한다.

이숙과(異熟果)가 결정된다는 것은, 보다 구체적으로는, 예를 들어 유정윤회하여 세상에 태어날 때, 전생(前生)에서 쌓은 선업 종자의 세력이 강한가 아니면 악업 종자의 세력이 강한가에 따라, 즉 총체적인 선악의 정도에 따라, 욕계 · 색계 · 무색계3계(三界)와, 지옥취 · 아귀취 · 축생취 · 인간취 · 천상취5취(五趣)와, 태생(胎生) · 난생(卵生) · 습생(濕生) · 화생(化生)의 4생(四生) 등의 태어나는 세계[三界]와 유정의 종류[五趣]와 태어나는 방식[四生]이 결정되는 되는 것을 말한다.[1][4]

인능변(因能變)편집

인능변(因能變, 산스크리트어: hetu-parināma)에서 '인(因: 원인)'은 아뢰야식 안에 함장되는 종자를 뜻하며, '능변(能變)'은 무언가를 어떤 변현(變現) 즉 작용에 의해 형성하는 것을 말한다. 따라서, 인능변이라는 낱말은 '종자[因]라는 결과를 형성하는 것' 또는 이러한 작용에 의해 형성된 '종자[因]라는 결과'를 뜻한다. 이러한 의미에서, 인능변아뢰야식과상(果相: 결과적 측면, 즉, 결과면에서 바라본 아뢰야식)의 한 양상이다.

보다 정확히 말하면, 인능변 즉 '종자[因]라는 결과'는 7전식의 활동에 의해 아뢰야식에로 훈습되어 그것 안에 함장되어 있는  ·  · 무기종자를 말하며, 이 '종자[因]'는 다시 그 성격에 따라 등류습기(等流習氣)와 이숙습기(異熟習氣)의 2가지로 나뉜다.[14][15][16][17][16] 그리고, 습기(習氣)란, 규기의 《성유식론술기》 제2권에 따르면 '기의 분[氣分]', 즉 '기(氣) 즉 세력 또는 힘의 한 형태'로 훈습에 의해서 성립된 세력 또는 힘을 뜻하며,[18]종자와 같은 말이다.[19][20]

등류습기(等流習氣)편집

인능변(因能變: 종자[因]를 결과함[能變] → 종자[因]라는 결과[果])의 한 유형으로서의 등류습기(等流習氣)는 명언습기(名言習氣) 또는 명언종자(名言種子)라고도 하는데,  ·  · 무기3성의 기준에서 습기(종자)의 성질과 같은 성질의 과보, 즉 등류과(等流果)를 일으키는 습기(종자)를 말한다. 즉, 선업종자에 의해 과보가, 악업종자에 의해 과보가 일어날 때의 그 선업악업종자를 말한다.[20][21]

8식과의 관련 하에 살펴보면, 등류습기전7식유루무루 ·  · 무기 즉 모든 성질의 아뢰야식훈습되어 아뢰야식 내에서 생성되고 증장되는 종자로, 이 종자친인연(親因緣)이 되어 해당 종자의 성질과 같은  ·  · 무기과보 ·  · 무기현행법(現行法: 현행하는 )을 일으킨다.[14][15][17][20][21] 예를 들어, 전7식에 의해 제8아뢰야식훈습되어 아뢰야식 내부에 종자가 생성 및 증장된 경우, 그 종자로부터 일어나는 결과한 언행과 사상이 되어서  ·  · 으로 표현되는 현행법(現行法)으로 나타난다.[22]

이숙습기(異熟習氣)편집

인능변(因能變: 종자[因]를 결과함[能變] → 종자[因]라는 결과[果])의 한 유형으로서의 이숙습기(異熟習氣)는 업종자(業種子) 또는 이숙무기의 종자[異熟無記之種子]라고도 하는데,[17] 습기(종자)는 또는 의 성질이나 그것이 일으키는 과보무기의 성질인 습기(종자)를 말한다.[23][24] 예를 들어, 유정윤회하여 태어날 때 타고나는 신체는 그 성질이 무기인데, 이러한 무기의 신체를 나게 하는 선업악업종자이숙습기에 해당한다.[25]

8식과의 관련하에 살펴보면, 이숙습기제6의식유루선업악업의 2가지 아뢰야식훈습되어 아뢰야식 내에서 생성되고 증장되는 종자로, 이 종자소인연(疏因緣)이 되어 해당 종자의 성질과는 다른 성질의 도 아닌 무기과보, 즉 이숙과(異熟果)를 일으킨다.[14][15][17] 이것은, 달리 말하면, 제6의식을 통해 행해지는 한 행위와 한 행위, 즉 자각적 · 의식적으로 행해지는 한 행위와 한 행위만이 다음 생에서 어떤 과보를 불러일으키는가를 결정하는 요인이 된다는 것을 뜻하며, 이러한 자각적 · 의식적 행위가 없다면 자신의 미래 생의 삶은 현재 생의 삶과 다를 바가 없을 것이라는 것을 뜻한다. 즉, 미래의 자신을 한 방향으로 변화시키고 싶다면 자각적 · 의식적으로 뚜렷이 을 지향하고 그 을 행해야 한다는 것을 뜻하며, 이러한 것은 마땅히 그렇게 해야 한다는 도덕적 요구가 아니라 유정 즉 '의식을 가진 모든 존재'가 가지는 단순하고 본연한 법칙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과능변(因能變)편집

과능변(果能變, 산스크리트어: phala-parināma)은 과상(果相: 결과적 측면, 즉, 결과면에서 바라본 아뢰야식)의 한 양상으로, 여기서의 과(果)는 8식현행(現行), 즉 아뢰야식부터 안식까지의 8가지의 현행(現行)을 뜻한다. 간단히 말하자면, 과능변현행식으로서의 8식의 생성과 전변을 말한다. 즉, 과능변인능변(因能變: 원인으로서의 종자가 일으키는 변현 즉 결과)의 2가지 습기, 즉 등류습기(等流習氣)와 이숙습기(異熟習氣)의 힘에 의해 8식(八識: 엄밀히는 8식의 자체분)이 생겨나고 그리고 이 현행하는 8식이 갖가지 양상[種種相: 즉 8식의 상분과 견분]을 변현하여 나타내는 것을 말한다.[14][15][16][26][27]

보다 자세히 말하자면, 과능변은 다음의 3가지 전변이 일어나는 것을 말한다.[15]

첫째, 과거의 업력이 증장되어 이숙습기가 활동활 수 있게 되어 아뢰야식자체분(自體分)이 다른 중동분(衆同分)으로부터 태어난다. 간단히 말하자면, 과거 생의 아뢰야식으로부터 현재 생의 아뢰야식이 태어난다.

둘째, 등류습기가 활동할 수 되어, 아뢰야식으로부터 7전식(七轉識), 즉 말나식부터 안식까지의 전7식(前七識)이 생기한다.

셋째, 현행하는 8식자체분(自體分)에서 각각의 견분(見分)과 상분(相分)이 변현하여 나타난다.

호법의 유식학설과 법상종에 따르면 8식(八識) 각각의 모든 인식작용에는 상분(相分) · 견분(見分) · 자증분(自證分) · 증자증분(證自證分)의 4분(四分)이 갖추어져 있는데, 이들 중 자증분자체분(自體分)이라고도 한다. 상분(識) 위에 대상으로 포착된 것이며, 견분은 상분에 대한 작용이고, 자증분 또는 자체분은 견분에 대한 자각이고, 증자증분은 자증분에 대한 자각이다.[28][29][30][31][32]

과능변(果能變: 현행식으로서의 8식의 생성과 전변)의 측면에서 볼 때, 8식(八識)이 인식대상을 변현(變現: 전변하여 현현시킴)하는 것에는 다음과 같은 차이점이 있다.[33]

인상(因相)편집

인상(因相)의 문자 그대로의 뜻은 '원인[因]적 측면[相]'으로 '원인면에서 바라본 아뢰야식'을 의미한다. 인상아뢰야식유위 · 무위 · 유루 · 무루(色: 물질)과 (心: 정신)의 일체의 종자를 모두 유실(遺失: 부주의로 잃어버림)없이 보존하고 있다는 측면을 뜻한다. 또한 그렇기 때문에 만법이 생기하는 원인[因]이 된다는 점에서 아뢰야식의 이러한 측면을 인상(因相: 원인으로서의 측면)이라고 한다.[1][2][3][4][34]

인상(因相)의 관점에서 아뢰야식일체종식(一切種識)이라고도 부른다.[2][3][4][34] 일체종식유정이 평소에 으로 행하는 모든 행위 즉 (身) · (口) · (意)의 3업(三業)은 그냥 소멸되는 것이 아니라 반드시 아뢰야식에 훈습을 일으켜, 반드시 장래의 결과를 불러 올 해당되는 종자아뢰야식 내에서 생성되거나 증장되게 한다는 것을 뜻한다.[35]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 곽철환 (2003). 《시공 불교사전》. 시공사 / 네이버 지식백과.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운허. 동국역경원 편집, 편집. 《불교 사전》.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김사업 (1989). 《제칠말나식의 성립과 그 체성 연구》. 동국대학원 불교학과 석사학위논문. 
  •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성유식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614(17-510), T.1585(31-1).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규기 찬 (T.1830). 《성유식론술기(成唯識論述記)》. 대정신수대장경. T43, No. 1830,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星雲. 《佛光大辭典(불광대사전)》 3판.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성유식론(成唯識論)》. 대정신수대장경. T31, No. 1585,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각주편집

  1. 운허, "賴耶三相(뢰야삼상)". 2013년 1월 18일에 확인
    "賴耶三相(뢰야삼상): 제8 아뢰야식이 가진 3종의 상(相), 곧 자상(自相)ㆍ과상(果相)ㆍ인상(因相). 제8식 자체에 모든 법의 인(因)이 되고 과(果)가 되는 뜻을 갖추었으므로, 이 체(體)와 의(義)의 차별을 나타내기 위하여 3상(相)의 이름을 세운다. 이 3상은 설명하기 위하여 세운 것이므로 자상(自相) 밖에 인상(因相)ㆍ과상(果相)이 없고, 이 2상을 떠나서 따로 자상이 있는 것도 아니다. 자상의 상(相)은 체상(體相)이고 나머지 2상은 의상(義相)이다. 자상(自相)은 제8식 자체의 상, 곧 모든 종자를 간직하고 7전식(轉識)에 의하여 모든 종자를 훈장(熏藏)하여 제7식에 집장(執藏)되는 것을 말한다. 과상(果相)은 제8식이 선악의 업으로 생겨난 이숙(異熟)의 과체(果體). 이 식은 이숙의 인업(引業)으로 받는 3계(界)ㆍ5취(趣)ㆍ4생(生)의 과체이므로 인업소감(引業所感)의 이숙이라고 하는 점으로써 이 식의 과상을 삼는다. 이는 중생 총보(總報)의 과체(果體). 이 총보의 과체로는 업과(業果)와 부단(不斷)과 변삼계(遍三界)와의 세 가지 뜻을 갖는다. 업과(業果)는 선악의 업인(業因)으로 생긴 이숙(異熟) 무기(無記)의 과(果)를 말하고, 부단(不斷)은 인위(因位)나 과상(果上)에 본래부터 상속하여 끊어지지 않는 것을 말하고, 변삼계(遍三界)는 욕계ㆍ색계ㆍ무색계 중에서 어디나 있는 것을 말한다. 이 세 가지 뜻을 가진 것은 제8식뿐이므로 총보의 과체라 한다. 인상(因相)은 제8식이 모든 법의 인(因)이 되는 상(相), 곧 모든 색(色)ㆍ심(心) 제법의 종자를 가져 잃지 않고, 만법이 현행하는 과(果)를 낳는 원인이 되는 것을 말함."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운허"[httpbuddhadonggukedubs_detailaspxtypedetailfromtosrchEBA2B0EC95BCrowno2 賴耶三相(뢰야삼상)]". 2013년 1월 18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운허"[httpbuddhadonggukedubs_detailaspxtypedetailfromtosrchEBA2B0EC95BCrowno2 賴耶三相(뢰야삼상)]". 2013년 1월 18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운허"[httpbuddhadonggukedubs_detailaspxtypedetailfromtosrchEBA2B0EC95BCrowno2 賴耶三相(뢰야삼상)]". 2013년 1월 18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2. 星雲, "賴耶三相". 2013년 1월 18일에 확인
    "賴耶三相: 即第八阿賴耶識所具之三種相。唯識宗以阿賴耶識之自體本具諸法之因與果,為顯其體、義之差別,而立三相。即自相(初阿賴耶)、果相(異熟)、因相(一切種),而以自相為體相,其餘之二相為義相。
     (一)自相,為第八識自體之相。此阿賴耶識具有能藏、所藏、執藏三義(稱為賴耶三藏),與雜染(諸有漏法)互相為緣,故有情執之為自內我,此即顯示初能變識之所有自相能攝持因與果。蓋因第八識能攝持雜染法之種子,猶如庫藏含藏諸物,故稱能藏;因第八識為雜染法所薰、所依之場所,猶如庫藏為諸物之所依,故稱所藏;因第八識恆為第七末那識執為自內我,猶如庫藏之堅固執守,故稱執藏。故知能藏為因相,所藏為果相,因果二相為末那識所執藏而為賴耶之自相。若離自相,則無因相、果相;若離因相、果相,亦別無自相可言。  (二)果相,為有情總報之果體。即第八阿賴耶識係由過去之善惡業所引生之異熟果;在賴耶三藏中為所藏,在賴耶三位中為「善惡業果位」。  (三)因相,即萬法原因之相。謂第八阿賴耶識能執持一切諸法種子而不失,為萬法生起之原因;於賴耶三藏中為能藏,在賴耶三位中為「相續執持位」。〔成唯識論卷二、成唯識論述記卷二末〕(參閱「阿賴耶識」3676)"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21791DTITLEBFE0ADCA4TACDB 賴耶三相]". 2013년 1월 18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21791DTITLEBFE0ADCA4TACDB 賴耶三相]". 2013년 1월 18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21791DTITLEBFE0ADCA4TACDB 賴耶三相]". 2013년 1월 18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21791DTITLEBFE0ADCA4TACDB 賴耶三相]". 2013년 1월 18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3.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2권. pp. T31n1585_p0007c12 - T31n1585_p0008a04. 아뢰야식의 3상(阿賴耶識의 三相)
    "雖已略說能變三名。而未廣辯能變三相。且初能變其相云何。頌曰。
       初阿賴耶識  異熟一切種
      3不可知執受  處了常與觸
       作意受想思  相應唯捨受
      4是無覆無記  觸等亦如是
       恒轉如瀑流  阿羅漢位捨
    論曰。初能變識大小乘教名阿賴耶。此識具有能藏所藏執藏義故。謂與雜染互為緣故。有情執為自內我故。此即顯示初能變識所有自相。攝持因果為自相故。此識自相分位雖多。藏識過重是故偏說。此是能引諸界趣生善不善業。異熟果故說名異熟。離此命根眾同分等恒時相續勝異熟果不可得故。此即顯示初能變識所有果相。此識果相雖多位多種。異熟寬不共故偏說之。此能執持諸法種子令不失故名一切種。離此餘法能遍執持諸法種子不可得故。此即顯示初能變識所有因相。此識因相雖有多種持種不共是故偏說。初能變識體相雖多略說唯有如是三相。"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T.1585제2권. p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31n1585_p0007c12 T31n1585_p0007c12 - T31n1585_p0008a04]. 아뢰야식의 3상(阿賴耶識의 三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T.1585제2권. p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31n1585_p0007c12 T31n1585_p0007c12 - T31n1585_p0008a04]. 아뢰야식의 3상(阿賴耶識의 三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T.1585제2권. p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31n1585_p0007c12 T31n1585_p0007c12 - T31n1585_p0008a04]. 아뢰야식의 3상(阿賴耶識의 三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T.1585제2권. p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31n1585_p0007c12 T31n1585_p0007c12 - T31n1585_p0008a04]. 아뢰야식의 3상(阿賴耶識의 三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4.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2권. pp. 76-82 / 583. 아뢰야식의 3상(阿賴耶識의 三相)
    "앞에서 능변의 세 가지 명칭을 간략하게 말했는데, 능변의 세 가지 체상을 자세하게 판별하지 않았다. 우선 초능변식(初能變識)의 체상은 어떠한가?82)
    게송(『삼십송」의 제2 ·· 4 송)에서 다음과 같이 말한다.
       첫 번째는 아뢰야식이고,
       이숙식이며, 일체종자식이니라.
       감지하기 어려운 집수(執受)와 기세간[處]의
       요별을 갖네.
       항상 촉(觸) · 작의(作意) · 수(受) · 상(想) · 사(思)의 심소와 상응한다.
       오직 사수(捨受)와 상응하네.
       이것은 무부무기성(無覆無記性)이니,
       촉 등도 역시 그러하다.
       항상 폭류(暴流)의 흐름처럼 유전(流轉)한다.
       아라한위에서 버리네.83)
    논하여 말한다.84) 첫 번째 능변식[初能變識]은 대승과 소승의 가르침에서 아뢰야식이라고 이름한다.85) 이 식에 구체적으로 능장(能藏) · 소장(所藏) · 집장(執藏)의 뜻이 있기 때문이다. (능장 · 소장의 뜻은) 잡염법과 서로 연(緣)이 되기 때문이며, (집장의 뜻은) 유정(제7식)이 집착해서 자기 내면의 자아로 삼기 때문이다. 이것은 곧 초능변식에 있는 자체의 양상[自相]을 나타낸다.86) 원인 · 결과를 거두어 지녀서 자상을 삼기 때문이다. 이 식의 자상은 분위(分位)가 많지만 장식(藏識)이라 이름하는 것은, 첫 번째 지위이면서 과실이 크기 때문에 이에 비중을 두어 이름한 것이다.87)
    이것은 능히 모든 계(界) · 취(趣) · 생(生)을 이끄는 선업 · 불선업의 이숙과이므로88) 이숙식(異熟識)이라고 이름한다.
    이것 이외에는 명근(命根)과 중동분(衆同分) 등 항상 상속하여 뛰어난 이숙과라는 것이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 이것은 곧 초능변식에 있는 과보로서의 체상[果相]을 나타내 보인다.89) 이 식의 과상(果相)은 지위도 많고 종류도 많지만,90) 널리 통하고[寬] 함께하지 않으므로[不共],91) 이에 비중을 두어 이숙식이라고 말한다.92)
    이것이 능히 일체법의 종자를 유지해서[執持] 잃지 않게 하기 때문에 일체종자식이라고 이름한다. 이것 이외에 다른 법이 능히 두루 일체법의 종자를 지닌다는 것은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93) 이것은 곧 초능변식에 있는 원인으로서의 체상[因相]을 나타내 보인다.94) 이것의 인상(因相)은 여러 종류가 있지만 종자를 지니는 것이 공통되지 않으므로, 이에 비중을 두어 일체종자식이라고 말한다.95) 초능변식의 체상이 많긴 하지만, 간략히 말해서 오직 이와 같은 세 가지 체상96)이 있다고 말한다.
    82) 이하 초능변식(初能變識)에 관한 게송을 총체적으로 열거한다.
    83) 이 게송들의 뜻을 해석함에 있어서 성유식론 2 ·· 4 권에 걸쳐 8단(段) 10의문(義門)으로 설명한다. 우선 10의문은, ①자상문(自相門:아뢰야식), ②과상문(果相門:이숙식), ③인상문(因相門:일체종자식), ④소연문(所緣門:執受와 處), ⑤행상문(行相門:요별), ⑥상응문(相應門:촉 · 작의 · 수 · 상 · 사), ⑦수구문(受俱門:捨受), ⑧3성문(性門:무부무기성 · 촉 등도 그러함), ⑨인과비유문(因果譬喩門:항상 폭류의 흐름처럼 유전함), ⑩복단위차문(伏斷位次門:아라한위이다)이고, 다음에 8단문(段門)은, ①②③을 합하여 3상문(相門)으로 하고, ④⑤를 합하여 소연행상문(所緣行相門)으로 한다. 그리고 제6에 심소동례문(心所同例門)을 첨가하여 총 여덟 가지로 분단(分段)한다.
    84) 이하 제8식의 세 가지 체상[三相]을 총체적으로 설명한다.
    85) 능변의 식[能變識]은 전변의 주체[能變]가 되는 식(識)이라는 뜻이다. 초능변식(初能變識:제8식)을 아뢰야식(阿賴耶識)ㆍ일체종자심식ㆍ이숙식(異熟識)ㆍ아타나식(阿陀那識)ㆍ심(心) 등으로 이름한다. 이들 명칭 중에서 아뢰야식(ālaya-vijñāna)이 가장 보편적으로 사용된다. ālaya는 a-√lī(집착하다, 저장하다, 저장되다)에서 파생된 명사이다. 이 용어는 『숫따니빠따』 · 『증일아함경』 등 초기경전에서 ālaya는 ‘집착’, ‘애(愛) · 낙(樂) · 흔(欣) · 희(喜) 하는 집착의 대상’의 뜻으로 사용되고 있다. 『아비달마구사론』 제16권에는 탐욕 · 욕망 등과 나란히 열거되며, 『아비달마대비바사론』 제16권에는 애욕의 의미로 사용된다. 유가유식학파에서는 집착의 근원적인 대상으로서 이 식을 들고―말나식이 아뢰야식을 상일주재(常一主宰)의 자아[我, ātman]로 착각해서 집착하므로―아뢰야식으로 명명하였다. 유식학파에서는 ‘집착’의 뜻 이외에 ‘저장’의 의미가 강조되었다. 접두어 a를 첨가한 것은 ‘무몰(無沒)’의 의미, 즉 이 식이 아득한 옛적부터 끊임없이 항상 작용하기[恒轉如暴流] 때문이다.
    86) 자상(自相)은 자체의 양상이라는 의미로서, 제8식이 뇌야삼장(賴耶三藏), 즉 능장(能藏:持種義) · 소장(所藏:受薰義) · 집장(執藏:我愛所執義)의 세 가지 뜻을 갖추므로 아뢰야식[藏識]이라고 이름하는 것을 말한다. 유정의 정신적 · 신체적 행위는 모두 종자(種子, bīja)의 형태로 아뢰야식에 저장된다. 능장(能藏)은 제8식이 능히 모든 잡염법(선 · 악 · 무기)의 종자를 저장 · 보존하는 것을 말한다. 모든 잡염품은 아뢰야식에 결과[異性]로서 저장된다. 소장(所藏)의 의미는 두 가지가 있다. 첫째는 제8식이 7전식에 의해 모든 잡염법의 훈습을 받아들이는 소훈처(所熏處)의 역할을 하는 것이다. 둘째는 모든 잡염품의 법, 즉 구체적인 경험세계 속에 그것을 발생한 아뢰야식이 원인[因性]으로서 내재하는 것을 말한다. 집장(執藏)은 말나식이 아득한 옛적부터 아뢰야식을 자아로 착각하여 아애(我愛)를 일으켜서 집착하는 것을 말한다.
    87) 뇌야삼위(賴耶三位) 중에서 아애집장현행위(我愛執藏現行位)의 제8식을 장식(藏識), 즉 아뢰야식이라고 부르는 까닭을 말한다. 뇌야삼위는 수행기간[因位]에서 불과(佛果)의 지위[果位]에 이르는 사이에 제8식에서 일어나는 변화를 세 가지로 나눈 것으로서, 이외에 선악업과위(善惡業果位), 상속집지위(相續執持位)가 있다. 아애집장현행위는 제7식이 제8식의 견분을 인식대상[所緣]으로 하여, 상일주재(常一主宰)하는 실제적 주체[我, ātman]로 착각하여 집착하는 기간이다. 범부로부터 보살은 제7지[遠行地]까지, 2승(乘)은 유학의 성자까지의 제8식을 아뢰야식이라고 이름한다. 이 기간 동안에는 물론 선악업과위[異熟識]와 상속집지위[阿陀那識]도 병행하지만, 아애집장현행의 뜻이 가장 강하고 그 과실이 크므로 아뢰야식이라고 부른다. 제8지[不動地] 이상의 보살과 2승의 무학위(아라한)에서는 순(純)무루종자가 상속해서 아집을 영원히 일으키지 않으므로, 제8식에 대해서 아뢰야식이라는 명칭을 사용하지 않는다.
    88) 총보업(總報業)을 가리킨다.
    89) 과상(果相)은 과보로서의 체상을 밝힌 것으로서, 제8식은 유정이 전생에 지은 선악의 업의 과보[異熟果]를 받은 총보(總報)의 주체임을 말한다. 이 식은 3계(界) · 5취(趣) · 4생(生) 중 어디라도 전생할 종자를 모두 지니고 있는데, 선이나 악의 강성한 업종자의 조력이 있어야 한다. 이숙식(異熟識)이라고 부르는 이유에 대해서, 『성유식론술기』 제1권본에서 ‘성류(性類)를 달리해서 성숙되기’ 때문이라고 설명된다. 즉 현재의 제8식을 초래한 전생의 원인[因]은 반드시 강성한 선업이나 악업이고, 초감(招感)된 제8식 그 자체는 선도 악도 아닌 무기성(無記性)이기 때문이다.
    90) 지위가 많다는 것은 뇌야삼위(賴耶三位) 중 앞의 2위에 통하고, 또한 5위(位:범부 · 二乘有學 · 無學 · 十地 · 여래지) 중 앞의 4위에 통하는 것을 말한다. 종류가 많다는 것은 5과(果) 중에서 이숙과 · 증상과(增上果) · 등류과의 세 가지 결과[果]를, 또는 여기에 사용과(士用果)를 더하여 네 가지 결과에 통하는 것을 가리킨다.
    91) 이 식의 과상(果相)은 지위도 많고 종류도 많지만, 이숙식이라는 명칭이 널리 두 가지 지위(뇌야삼위 중 앞의 2위)와 증과의 5위(位) 중 네 가지 지위에 통한다[寬]. 또한 제8식뿐으로서 다른 법과 함께하지 않는다[不共]. 따라서 이숙식으로서 과상을 삼는다.
    92) 3위(位) 중에서 선악업과위(善惡業果位), 즉 아득한 옛적부터 선악의 이숙업에 의해 초감된 총보(總報) · 무기(無記)의 과체(果體)의 명칭을 이숙식이라고 부르는 까닭을 밝힌다. 범부로부터 보살은 금강심보살까지, 2승은 무학과의 성자(아라한)까지의 지위에서는 제8식을 이숙식(vipāka-vijñāna)이라고 부른다.
    93) 경량부의 비유사(譬喩師) 등의 주장을 논파한다. 그들은 색심호지설(色心互持說)을 집착해서 말하기를, 유색계에 태어나면 색근(色根) 속에 심왕 · 심소의 종자가 있고, 무색계에 태어나면 심왕 · 심소의 종자 등이 있게 되며, 이와 같이 색법 · 심법이 서로 집지(執持)한다고 주장한다. 따라서 여기서 그것을 논파하여, 제8식을 떠나서 다른 법이 널리 일체법의 종자를 집지한다는 것을 있을 수 없다고 말한다.
    94) 인상(因相)은 원인으로서의 체상을 밝힌 것이다. 제8식에 유위(有爲) · 무위(無爲) · 유루(有漏) · 무루(無漏) · 색법 · 심법 등 모든 법을 현행시키는 원인으로서의 종자를 지니고 있음을 말한다. 잃지 않고 보존하다가 그 종자가 현행할 조건을 만나면 결과[果]로서 현행한다.
    95) 상속집지위(相續執持位)의 제8식을 일체종자식(sarvabījaka-vijñāna), 즉 집지식(執持識, ādāna-vijñāna)이라고 부르는 까닭을 밝힌다. 제8식은 아득한 옛적부터 불과(佛果)에 이르기까지 상속하면서 종자를 저장 · 보존하고 신체[有根身]를 유지한다. 수행기간[因位]에서는 유루 · 무루의 종자를 지니고, 깨달음의 지위[佛果位]에서는 무루의 종자를 지닌다.
    96) 자상(自相) · 과상(果相) · 인상(因相)의 3상(相)을 가리킨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K.614, T.1585제2권. p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897startNum76 76-82 / 583]. 아뢰야식의 3상(阿賴耶識의 三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K.614, T.1585제2권. p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897startNum76 76-82 / 583]. 아뢰야식의 3상(阿賴耶識의 三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K.614, T.1585제2권. p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897startNum76 76-82 / 583]. 아뢰야식의 3상(阿賴耶識의 三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K.614, T.1585제2권. p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897startNum76 76-82 / 583]. 아뢰야식의 3상(阿賴耶識의 三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K.614, T.1585제2권. p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897startNum76 76-82 / 583]. 아뢰야식의 3상(阿賴耶識의 三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K.614, T.1585제2권. p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897startNum76 76-82 / 583]. 아뢰야식의 3상(阿賴耶識의 三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5. 김사업 1989, 30. 뢰야3상(賴耶三相)쪽
    "阿賴耶識을 설명하는 데는 '阿賴耶識의 三相'에 관한 언급이 가장 적절하다고 여겨진다. 阿賴耶識의 三相이란 識의 體用관계를 구분한 말로서 〈唯識三十頌(Trimśikā)〉의 第二頌에 나오는 "初阿賴耶識 異熟 一切種"에서 阿賴耶識은 自相, 異熟은 果相, 一切種은 因相으로 배대한 것을 말한다. 이 自相, 因相, 果相의 三相은 서로 體가 되고 用이 되어 不可分離한 관계에 있다."
  6. 星雲, "賴耶三藏". 2013년 1월 17일에 확인
    "賴耶三藏: 第八阿賴耶識具能藏、所藏、執藏三義。(一)能藏,就阿賴耶與種子之關係而言,阿賴耶識乃微細任運相續,無始終亦無間斷,能攝藏諸法種子而不失,故謂能藏,而種子為所藏。(二)所藏,就能薰之七轉識與所薰之阿賴耶識之關係而言,能薰是能藏,所薰是所藏。現行之勝用有七轉識,於現行之剎那必薰附其種子於第八阿賴耶識,而稱新薰種子。(三)執藏,謂染污之第七末那識執其為「內我」之義。「我」,為常一主宰之義。第八識生滅相續而非常一主宰,然其相續之相微細,恰似常一主宰,故第七末那識誤以為實我而妄加執著,此乃我見之根源。如是執著,稱為執藏。〔成唯識論述記卷二末〕(參閱「阿賴耶識」3676)"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21792DTITLEBFE0ADCA4TC2C3 賴耶三藏]". 2013년 1월 17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21792DTITLEBFE0ADCA4TC2C3 賴耶三藏]". 2013년 1월 17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21792DTITLEBFE0ADCA4TC2C3 賴耶三藏]". 2013년 1월 17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21792DTITLEBFE0ADCA4TC2C3 賴耶三藏]". 2013년 1월 17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7. 운허, "藏三義(장삼의)". 2013년 4월 18일에 확인
    "藏三義(장삼의): 제8 아뢰야식을 장식(藏識)이라 부르는데 세 가지 뜻이 있다. (1) 능장(能藏). 제8식이 능히 물ㆍ심 만법의 종자를 자식(自識) 안에 지니고 있음을 말함. 종자가 소장(所藏)인 것에 비해서 제8식은 종자를 거두어 지니고 있으므로 능장(能藏)이라 불림. (2) 소장(所藏). 제8식이 전7식을 위해서 각각의 종자를 훈(熏)하여 장치하는 바 됨을 말함. 곧 전7식이 능장인 것에 비해 제8식은 소장이 됨. (3) 집장(執藏). 제8식은 끊임없이 항상 상속(相續)하여 상일 주재한 실아(實我)와 비슷하므로 제7 말나식(末那識)에 의하여 항상 아(我)라고 집착하게 된다. 즉 제7식의 능집장(能執藏)에 대하여 제8식은 소집장(所執藏)의 뜻을 지니게 된다. ⇒장식(藏識)"
  8. 운허, "種子(종자)". 2013년 1월 17일에 확인
    "種子(종자): 유식종(唯識宗)에서는 뇌야연기설(賴耶緣起說)의 입장에서 만유의 모든 현상은 아뢰야식에서 발생하고 전개된다 하여, 이것은 내는 마음의 세력이 아뢰야식 가운데 들어있다고 주장. 이를 종자라 하며, 여기에는 다시 본래 아뢰야식에 있는 본유종자(本有種子)와 여러 가지 짓는 일이 있을 때마다 훈습하는 신훈종자(新熏種子)의 두 종류가 있다. 진언종(眞言宗)에서는 불ㆍ보살 등의 인물 또는 물이나 불 등의 사물을 드러내는 범자(梵字)를 말함."
  9. 星雲, "種子". 2013년 1월 17일에 확인
    "種子: 梵語 bīja,巴利語同。(一)如同穀類等之由其種子所生,色法(物質)與心法(精神)等一切現象亦有其產生之因種,稱為種子。穀類之種子稱為外種;對外之種子而言,唯識宗將種子攝於阿賴耶識中,稱為內種。內種子係指其生果功能而言(生果作用),乃為現行諸法(現在所顯現之諸現象)薰習於阿賴耶識中而形成一特殊之習性者,故又稱習氣或餘習。
     種子之說,原為一種譬喻,最早見於雜阿含經。部派佛教中之化地部亦謂,於「窮生死蘊」之識中,常藏有色法與心法之種子;對此,經量部認為色法與心法互為種子而具有薰他之性質,故主張「色心互薰」之說。於瑜伽師地論中,立阿賴耶識為「種子識」,並謂此識能生色、心、善、惡等一切諸法,而藏有一切種子。
     「種子」一詞,其後成為大乘唯識學重要術語之一。據成唯識論卷二之說,於阿賴耶識中,能同時生起七轉諸法現行之果,又具有令自類之種子前後相續不斷之功能;即能生一切有漏、無漏、有為等諸法之功能者,皆稱為種子。如同植物之種子,具有產生一切現象之可能性。種子藏於阿賴耶識中,前者(種子)為因、作用,後者(阿賴耶識)為果、本體。然種子自身並非一客體,而係一純粹之精神作用。 "
  10. 김사업 1989, 30-31. 능장(能藏)쪽
    "能藏이란 前七識이 熏習한 諸種子를 하나도 遺失하지 않고 攝持하는 阿賴耶識의 性能을 말한다. 이 때 阿賴耶識은 能藏이 되는 반면 前七識의 種子는 所藏이 된다. 이렇게 보관된 種子는 阿賴耶識 가운데 세력으로 잠재하여 있다가 緣을 만나면 有漏諸法으로 나타난다."
  11. 김사업 1989, 31. 소장(所藏)쪽
    "所藏은 能藏과 상대적 의미를 지니고 있다. 즉 阿賴耶識은 七轉識(pravṛtti-vijñāna)이 활동한 결과로서의 種子가 보관되는 수동적 장소라는 의미에서 所藏인 것이다."
  12. 운허, "賴耶緣起(뢰야연기)". 2013년 1월 17일에 확인
    "賴耶緣起(뢰야연기): 법상종(法相宗)에서 우주의 삼라만상은 아뢰야식으로 연기(緣起)한다는 학설. 아뢰야식에는 모든 법을 내는 종자가 있다. 여기에는 선천적으로 있는 본유종자(本有種子)와 현행하는 모든 법이 후천적으로 새로이 훈부(熏付)한 신훈종자(新熏種子)가 있다. 이 두 가지 종자가 화합하여 차츰차츰 온갖 차별의 현상을 일으킨다. 이 연기론은 개인적이며 상대적인 유심론(唯心論)이라고도 할 수 있다. 중생 각자의 아뢰야식은 끝없는 과거로부터 중생 각자의 아뢰야식으로 상속하여, 그 각자의 아뢰야식으로부터 모든 중생은 제각기 자기의 우주 만상을 변현한다 하고, 각자의 우주가 교섭함을 말할 적에는 공변(共變)ㆍ불공변(不共變)의 학설을 말한다. 산하대지(山河大地)와 같은 것은 각자의 공통한 변현이고, 각자의 심식(心識)ㆍ승의근(勝義根) 등은 각자의 독특한 변현이라 한다. 여기에는 공중(共中)의 공(共)ㆍ공중의 불공(不共)ㆍ불공중의 공ㆍ불공중의 불공이 구별이 있다. 이상은 미계(迷界)의 생기(生起)를 말한 것이다. 오계(悟界)의 생기에 대해서는 유루(有漏)의 제8식 가운데 이미 선천적으로 무루(無漏)의 종자를 간직하였고, 이 무루의 종자는 중생이 모든 불ㆍ보살의 교법을 듣는 힘을 증상연(增上緣)으로 하고 발전하여 마침내 무루의 증과를 얻는다고 함. ⇒유식소변(唯識所變)ㆍ유심연기(唯心緣起)"
  13. 김사업 1989, 31. 집장(執藏)쪽
    "執藏이란 所執藏의 뜻이다. 第七末那識이 無始以來로 阿賴耶識의 見分을 '나'의 實在的 主體라고 執着함에 따라 阿賴耶識은 그렇게 執着되어짐을 가리키는 말인 것이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김사업198931. 집장(執藏)"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14.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2권. p. T31n1585_p0007c01 - T31n1585_p0007c12. 인능변(因能變)과 과능변(果能變)
    "能變有二種。一因能變。謂第八識中等流異熟。二因習氣。等流習氣由七識中善惡無記熏令生長。異熟習氣由六識中有漏善惡熏令生長。二果能變。謂前二種習氣力故。有八識生現種種相。等流習氣為因緣故。八識體相差別而生。名等流果果似因故。異熟習氣為增上緣感第八識。酬引業力恒相續故立異熟名。感前六識酬滿業者從異熟起名異熟生。不名異熟有間斷故。即前異熟及異熟生名異熟果果異因故。此中且說我愛執藏持雜染種能變果識名為異熟。非謂一切。"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T.1585제2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31n1585_p0007c01 T31n1585_p0007c01 - T31n1585_p0007c12]. 인능변(因能變)과 과능변(果能變)"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T.1585제2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31n1585_p0007c01 T31n1585_p0007c01 - T31n1585_p0007c12]. 인능변(因能變)과 과능변(果能變)"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T.1585제2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31n1585_p0007c01 T31n1585_p0007c01 - T31n1585_p0007c12]. 인능변(因能變)과 과능변(果能變)"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T.1585제2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31n1585_p0007c01 T31n1585_p0007c01 - T31n1585_p0007c12]. 인능변(因能變)과 과능변(果能變)"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15.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2권. pp. 76-78 / 583. 인능변(因能變)과 과능변(果能變)
    "능변에 두 종류가 있다. 첫째는 인능변(因能變)74)이니, 제8식 중의 등류습기와 이숙습기의 두 가지 원인[因:업종자]의 습기를 말한다. 등류습기(等流習氣)75)를 7식 중의 선 · 악 · 무기에 의해 훈습하여 생성 · 증장하게 한다. 이숙습기(異熟習氣)76)를 6식 중의 유루의 선 · 악에 의해 훈습하여 생성 · 증장하게 한다.
    둘째는 과능변(果能變)77)이니, 앞에서 말한 두 가지 습기의 세력에 의해 8식[自體分]이 생겨나서 갖가지 양상을 나타냄을 말한다. 등류습기를 인연으로 함으로써 8식의 체상이 차별적으로 생겨난다. 이것을 등류과라고 이름하니, 결과가 원인과 비슷하기 때문이다. 이숙습기를 증상연으로 하여, 제8식을 초감(招感)한다. 인업(引業)78)의 힘에 응하여 항상 상속하기 때문에 이숙이라는 명칭을 건립한다. 전6식도 초감한다. 만업(滿業)79)에 응하는 것은 이숙식에서 일어나기 때문에 이숙생(異熟生)이라고 이름한다.80) 이숙이라고는 이름하지 않으니, 잠시 단절되는 때가 있기 때문이다.81) 곧 앞의 이숙(제8식)과 이숙생을 이숙과라고 이름한다. 결과가 원인과 다르기 때문이다. 여기서는 우선 아애(我愛)로써 집착되고, 잡염의 종자를 지니는 능변의 과식(果識)을 말하며, 이름하여 이숙식이라고 한다. 모든 것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71) 의타기성의 상분과 견분이다.
    72) 이하 능변(能變)의 뜻을 해설한다. 먼저 유식삼십송의 제1 · 2 게송 중 앞(본 논서 제1권)에서 말한 “이 능변식……”의 세 구(句를 설명한다.
    73) 이숙식이라는 명칭은 범부로부터 보살은 제10지(地)의 맨 나중인 금강심보살까지, 2승(乘)은 무학과의 성자(아라한)까지의 지위에서의 제8식에 대한 것이다. 따라서 이숙식이라는 명칭이 뇌야삼위(賴耶三位) 중에서 초위(初位:藏識)와 제2선(선악업과위)에 통하고 다위(多位)에서 항상 하기 때문에, 본문에서 ‘대부분’이라고 말한다.
    74) 인(因)은 제8식이 집지(執持)하는 종자를 말한다. 이 인(因)의 종자로부터 전변해서 만법을 생겨나게 하므로 종자를 능변의 체(體)로 한다. 여기서 변(變)은 전변(轉變, parinama)의 뜻으로서 원인이 전변하여 결과가 생겨나는 것을 나타낸다.
    75) 등류(等流)에서 등(等)은 상사(相似)의 뜻으로서 원인[因]이 과성(果性)과 비슷하기 때문이고, 유(流)는 유류(流類)의 의미로서 결과가 원인의 부류[類]이므로 류(流)라고 한다. 등류(等流)는 같은 종류라는 뜻으로서, 자기와 같은 종류의 결과를 내는 종자를 말한다. 선인(善因)에서 선과(善果)를 내고, 악인(惡因)에서 악과(惡果)를 내는 것처럼, 종자로부터 일어나는 결과인 현행법과 비슷할 때, 그것을 등류습기라고 한다.
    76) 이숙(異熟)은 성류(性類)를 달리해서 성숙되는 것을 뜻한다. 이숙습기(異熟習氣)는 이숙과(異熟果)를 가져오는 습기이다. 원인은 선이나 악이지만, 그 과체(果體)는 무기인 것을 말한다. 무기성(無記性)인 신체[有根身]를 나게 한 선 · 악업의 종자이다.
    77) 여기서 과(果)는 8식의 현행(現行)을 말한다. 과능변(果能變)은 현행식을 능변의 체(體)로 한다. 과능변에는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전변이 포함된다. 첫째는 과거의 업력(業力)이 증장됨으로써 이숙습기가 활동할 수 있게 되어, 아뢰야식이 다른 중동분(衆同分)으로 태어난다. 둘째는 등류습기가 활동할 수 있게 됨으로써, 아뢰야식으로부터 전식(轉識)이 생기된다. 셋째는 현행된 8식의 자체분에서 견분과 상분이 변현된다.
    78) 총보업(總報業)을 가리킨다. 이숙과(異熟果)를 초래하는 선 · 악업에 총보업 · 별보업(別報業)이 있다. 총보업은 총체적인 과체(果體)로서의 제8식을 이끌어 내므로 인업(引業)이라고도 한다.
    79) 별보업(別報業)은 6식을 이끌어 내는 업으로서, 총보의 과체(果體:제8식)를 장엄 원만하게 하므로 만업(滿業)이라고도 한다.
    80) 총보업에 이끌려 생기된[引生] 제8식을 진이숙(眞異熟)이라고 하고, 별보업에 이끌려 생기된 6식을 이숙생(異熟生)이라고 이름한다. 총보업과 별보업은 별개의 체가 아니라 총보의 과체(果體) 위에 별보의 결과[果]도 감득(感得)한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K.614, T.1585제2권. p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897startNum76 76-78 / 583]. 인능변(因能變)과 과능변(果能變)"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K.614, T.1585제2권. p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897startNum76 76-78 / 583]. 인능변(因能變)과 과능변(果能變)"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K.614, T.1585제2권. p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897startNum76 76-78 / 583]. 인능변(因能變)과 과능변(果能變)"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K.614, T.1585제2권. p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897startNum76 76-78 / 583]. 인능변(因能變)과 과능변(果能變)"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K.614, T.1585제2권. p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897startNum76 76-78 / 583]. 인능변(因能變)과 과능변(果能變)"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16. 김사업 1989, 31-34. 과상(果相)쪽
    "果相은 異熟과 통하는 말로 阿賴耶識 안에 보관된 善惡業種子 중 그 강한 세력에 의하여 善惡業果와 器世界가 결정되어짐을 의미한다. 이 果相은 다시 因能變과 果能變으로 설명된다. 먼저, 因이란 前七識의 활동에 의하여 阿賴耶識 내에 熏習된 種子를 지칭하는데 그 결과로 나타난 현실의 果體에 기준을 두고 그렇게 이름한 것이다. '能變'이란 '所變'에 대응되는 '能變의 識', '所變의 境'으로 칭해짐을 통해 알 수 있듯이 諸八識이 一切萬有를 轉變 또는 變現함을 의미한다. 이에 반해 대상(境)은 識에 의해 변화된다는 수동성을 지니므로 '所變'이라고 하는 것이다. 따라서 因能變(hetu-parināma)이란 第八阿賴耶識에 含藏되어 있는 善 · 惡 · 無記의 業種子가 일체의 現象을 變現하여 나타냄을 의미하게 된다. 한걸음 나아가 因能變은 等流習氣(nihṣyanda-vāsanā)와 異熟習氣(vipāka-vāsanā)로 구분되어 자세히 설명된다. 阿賴耶識자체도 이 二種의 習氣力에 의하여 變現된 것이며 이 二種의 習氣力을 超越하는 존재가 아니므로 常一 · 主宰性이 없다고 할 수 있는 것이다. ... 다음으로 果能變(phala-parināma)이란 等流 · 異熟習氣의 二因에 의하여 招引된 現生의 果體인 諸八識이 다시 각각 그 認識의 對象(所緣의 境)을 變現하는 것을 말한다(果能變 謂前二種習氣力故 有八識生現種種相)."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김사업198931-34. 과상(果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김사업198931-34. 과상(果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김사업198931-34. 과상(果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17. 星雲, "[1]%AF%E0%C5%DC 因能變]". 2013년 1월 18일에 확인
    "因能變: 梵語 hetu-parināma。又作因變。為「果能變」之對稱。唯識家就諸識變現諸法,分別為因能變與果能變二種,認為第八阿賴耶識中,攝藏產生一切法的原因之種子,由此種子能轉變現起諸法,稱為因能變。又由種子所生起之八識,能各從自體變現出見、相二分,稱為果能變。因能變之「變」為轉變、生變之義;果能變之「變」則為變現、緣變之義。
     據成唯識論卷二載,因能變指第八識中的等流、異熟二因之習氣,能轉變生成諸法,故稱因能變。即:(一)等流習氣,又作名言種子。為產生諸法之親因緣種子。係由前七識中善、惡、無記等三性之薰習,而生長所成之習氣;由此習氣能引生與自性同等流類之果,故稱等流習氣。如善因引生善果,惡因引生惡果等,皆為等流習氣之能變作用所致。(二)異熟習氣,又作業種子。為產生諸法之疏因緣種子。係由六識中有漏之善、惡二業薰習生長,能助長與自性之善惡相異之非善非惡之無記的結果,故稱異熟習氣。上述係就有漏心而論;若就無漏之種子而論,則據成唯識論述記卷四所舉,唯第六識、第七識之種子及現行有等流之因果,而無異熟之因果。〔成唯識論述記卷二末、成唯識論了義燈卷三〕"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8032DTITLEA6AFE0C5DC 因能變]". 2013년 1월 18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8032DTITLEA6AFE0C5DC 因能變]". 2013년 1월 18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18. 규기 찬 T.1830, 제2권. p. T43n1830_p0298c09 - T43n1830_p0298c11. 습기(習氣)
    "言習氣者。是現氣分。熏習所成故名習氣。自性親因名等流種。異性招感名異熟種。"
  19. 星雲, "習氣(습기)". 2013년 1월 18일에 확인
    "習氣(습기):
    [1] 번뇌의 체(體)롤 정사(正使)라 함에 대하여, 습관의 기분으로 남은 것을 습기라 함. 곧 향 담았던 그릇은 향을 비웠어도 오히려 향기가 남아 있는 것과 같은 따위. 곧 버릇.
    [2] 종자의 다른 이름. 모든 식(識)이 현기(現起)할 때에 그 기분을 제8식에 훈습(熏習)시키는 것이 종자이므로 이렇게 말함.
    [3] 현행(現行)을 말함. 물(物)ㆍ심(心) 온갖 현상이 현기하는 것을 종자의 기분이라 보는 말."
  20. 星雲, "等流習氣". 2013년 1월 18일에 확인
    "等流習氣: 為「異熟習氣」之對稱。又作名言習氣、名言種子。即瑜伽行派與法相宗所說,由「七轉識」之善、惡、無記等三性為同類因,而薰成第八識中之名言種子。等流,謂流類相等或相似;習氣,為種子之異稱。由前六識所招感異熟果之習氣,稱為異熟習氣;由七轉識所引生等流果之習氣,稱為等流習氣。此習氣乃第八識所藏之生果功能,故謂之種子;此習氣與由其所生之果(即現行法)流類相似,例如由善因則生善果,由惡因則生惡果,由無記因則生無記果,故謂之等流。如是依善、惡、無記等各種性質而薰成與之流類相似之種子者,即是具有「能薰」作用之七轉識,故成唯識論卷八謂,等流習氣係由七識中之善、惡、無記三性所薰而生之種子。〔成唯識論述記卷二末、唯識論掌中樞要卷上末〕(參閱「名言種子」2258、「異熟習氣」5159)"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7570DTITLEB5A5ACyB2DFAEF0 等流習氣]". 2013년 1월 18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7570DTITLEB5A5ACyB2DFAEF0 等流習氣]". 2013년 1월 18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21. 김사업 1989, 32쪽.
  22. 운허, "等流習氣(등류습기)". 2013년 1월 18일에 확인
    "等流習氣(등류습기): ↔이숙습기(異熟習氣). 또는 명언습기(名言習氣)ㆍ명언종자(名言種字). 등류는 같은 종류란 뜻. 습기는 종자의 다른 이름. 제8식에 감추어진 종자가 그로부터 일어나는 결과인 언동과 사상이 되어서 몸ㆍ입ㆍ뜻에 나타나는 현행법과 비슷할 때, 그 종자를 등류습기라 한다. 악한 인에서 악한 과를 내고, 선한 인에서 선한 결과를 내고, 무기인(無記因)에서 무기과를 내는 것과 같이, 자기와 비슷한 과를 내는 종자를 등류습기라 함."
  23. 김사업 1989, 32-33쪽.
  24. 星雲, "異熟習氣". 2013년 1월 18일에 확인
    "異熟習氣: 為「等流習氣」之對稱。指能招感三界異熟果之業種子,即前六識之有漏善、惡業薰習第八識而生之業種子。習氣,為種子之異稱,以其具有薰習之義,故又稱習氣。此業種子即是第六識相應的善惡等思心所之種子,乃招感第八異熟識之增上緣,而第八異熟識則是一切有情總報之果體。
     此種子有二功能:(一)自生現行之功能,(二)資助其他異熟無記之種子令生現行之功能。其中,自生現行之種子,稱為等流習氣;資助其他異熟無記之種子,稱為異熟習氣。蓋此乃一體之二用,並非遠離等流習氣而另有別體。
     所謂資助所生之其他無記之果,係指總報之第八識與別報之前六識;而第七識僅為無記,故非異熟因所攝,又具有覆蔽聖道之性質,故亦非異熟果。又總果之第八識,稱為異熟或真異熟;別果之前六識,稱為異熟生。此異熟與異熟生,合稱異熟果。〔成唯識論卷二、成唯識論述記卷二末〕(參閱「等流習氣」 5172、「業種子」5503)"
  25. 운허, "異熟習氣(이숙습기)". 2013년 1월 18일에 확인
    "異熟習氣(이숙습기): 이숙과(異熟果)를 가져온 습기. 무기성(無記性)인 우리들의 신체를 나게 한 선ㆍ악의 업종자와 같은 것. 유식가(唯識家)에서는 제6식으로 선악의 업을 지을 때에 그 업은 그대로 소멸하지 않고, 반드시 장래의 결과를 가져올 종자를 제8식에 훈습(熏習)하여 둔다고 함. 이것은 역시 제8 이숙식(異熟識)을 불러오는 증상연(增上緣)."
  26. 星雲, "果能變". 2013년 1월 18일에 확인
    "果能變: 梵語 phalaparināma。略稱果變。為「因能變」之對稱。唯識宗就諸識變現諸法,分別為因能變與果能變二種,果能變係指由第八識中等流習氣的能變之力,引生全部八識的三性(善、惡、無記)之果;由異熟習氣的能變之力,引生除第七識外其餘七識的無記之果。如此生起之現行八識能由其自體而變現出見分與相分二分,稱為果能變。〔成唯識論卷二、成唯識論述記卷二〕(參閱「因能變」2299)"
  27. 운허, "果能變(과능변)". 2013년 1월 18일에 확인
    "果能變(과능변): 【범】 phalaparināma 제8 아뢰야식 가운데 내포된 종자에서 생긴 8식. 종자에 대한 결과로서 8식이 각기 그 힘에 따라 각자의 상분(相分)ㆍ견분(見分)으로 변현하는 것."
  28. 김사업 1989, 31쪽.
  29. 운허, "四分(사분)". 2013년 1월 18일에 확인
    "四分(사분): 법상종에서 만법 유식(唯識)의 교의(敎義)를 토대로 하여, 우리가 인식하는 과정을 말하는데 의식 작용을 4단으로 나눈 것. (1) 상분(相分). 우리는 바로 객관의 사물을 인식하는 것이 아니고, 일단 마음에 그 그림자를 그려서 인식한다 하고, 그 그림자를 상분이라 한다. (2) 견분(見分). 마음이 발동할 적에 상분을 변현하는 동시에 그것을 인식하는 작용이 생기는 것. (3) 자증분(自證分). 견분은 거울에 그림자를 나타내는 것과 같으므로, 이에 통각적(統覺的) 증지(證知)를 주는 작용이 필요하니, 이 작용을 자증분이라 함. 또, 자증분은 상분ㆍ견분의 근거인 뜻. (4) 증자증분(證自證分). 자증분을 증지 하는 작용. 자증분과 이것과는 서로서로 증지하는 것이므로 제5분(分)을 필요로 하지 아니함. 이것은 호법 논사의 말. 이 밖에 진나의 3분설, 난타의 2분설, 혜안의 1분설이 있음. ⇒이분가(二分家)ㆍ자체분(自體分)"
  30. 운허, "二分家(이분가)". 2013년 1월 18일에 확인
    "二分家(이분가): 유식종(唯識宗)에서 우리들의 인식하는 과정에 2분설을 세운 난타론사(難陀論師) 등의 일류를 말함. 2분설은 심성(心性)이 객관 현상을 인식할 때에 먼저 본질과 비슷한 영상인 상분(相分)과 이것을 인식하는 작용인 견분(見分)의 두 가지 차별을 내고, 이 두 가지 작용만으로 인식작용은 다 된다고 하는 것. 이외에 자증분(自證分)과 증자증분(證自證分)을 세우는 4분가에 대하여 2분가라 함. ⇒사분(四分)"
  31. 운허, "自體分(자체분)". 2013년 1월 18일에 확인
    "自體分(자체분): 자증분(自證分). 유식종에서 인식 과정을 설명하는 4분(分) 가운데 하나. ⇒사분(四分)"
  32. 星雲, "四分". 2013년 1월 19일에 확인
    "四分:   (一)為法相宗之教義。法相宗認為構成吾人認識作用之心識有四個分位,亦即心、心所法之認識作用共有四種分類。即:(一)相分,又作所取分。相,即相狀;所緣之義。為認識之對象(客體);亦即被主體之心所認識之客體形相。可分為影像相分、本質相分二種。(二)見分,又作能取分。見,即見照;能緣之義。為認識之主體(諸識之能緣作用);亦即認識、照知相分之主體作用。(三)自證分,又作自體分。自,自體之義;證,證知之義。即自體上證知見分之作用;亦即自體能證知自己之認識活動(見分緣相分之作用)。(四)證自證分,即證知自證分之認識作用;亦即自證分之再證知。於八識中皆各具有此四分,為人類行認識作用時所必備者,例如度量一事物,應有「能量」(見分)作為尺度,亦應有「所量」(相分)作為對象,更應該有「量果」(自證分)以得知大小、長短等,而將自證分之「量果」再加以證知,則為證自證分。
     上述四分說為護法所提倡,稱為四分家,被視為法相宗之正義。此外,印度尚有安慧之一分說(僅立自證分),稱為一分家;難陀之二分說(立見、相二分),稱為二分家;陳那之三分說(立見、相、自證三分),稱為三分家,合以上四說,即所謂「安難陳護一二三四」。
     另就四分薰習種子而論,七轉識於薰習第八識之種子時,見分薰能緣種子,稱為見分薰;相分薰所緣種子,稱為相分薰,二者總稱用能薰。自體分薰其種子,稱為自體薰、體能薰;證自證分則無能薰之勢用。
     此外,見、相二分稱為外二分,自證、證自證二分則稱為內二分;實則內二分係根據外二分之推論,外二分係為四分說之基礎,其目的在證成「唯識無境」。〔成唯識論卷二、卷八、卷九、佛地經論卷三、攝大乘論釋卷六、成唯識論述記卷三本、觀心覺夢鈔卷上、大乘法相宗名目卷四下〕(參閱「賴耶四分」 6314)
     (二)為印度古代數論學派所用以作為惑、智之分類。據金七十論卷中載,即:(一) 疑倒,又細別為五分。(二)無能,又細別為二十八分。(三)歡喜,又細別為九分。(四)成就,又細別為八分。四者合之,則共有五十分。其中,第四分之成就屬於「智」相,疑倒、無能、歡喜等三分屬於「惑」相,此三分又可分別配以薩埵、刺闍、答摩等三德,或喜、憂、闇等三德。又此三分與「自性諦」(第一諦)之三德相和合,由之而生出二十三之諸諦,「神我」(第二十五諦)復緣之運行,乃有三世界之輪轉,此即數論學派二十五諦之要旨。數論家並據此而謂,神我若遠離諸諦,即遠離上記四分中之前三分,而獲得第四分,則可獲得解脫。"
  33. 김사업 1989, 33-34쪽.
  34. 김사업 1989, 34쪽.
  35. 운허, "一切種識(일체종식)". 2013년 1월 19일에 확인
    "一切種識(일체종식): 제8식의 별명. 우리들이 평소에 몸ㆍ입ㆍ마음으로 짓는 모든 행위는 그냥 소멸되지 않고, 반드시 장래의 결과를 불러 올 종자를 제8식 가운데 훈습하여 두기 때문에 일체종식이라 불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