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송순(宋純, 1493년1583년)은 조선문신이다. 본관은 신평, 자는 수초, 호는 면앙이다. 전라도 담양 출신이다.

생애편집

1519년(중종 14) 별시문과 을과에 급제하고, 승문원권지부정자가 되고, 1520년(중종 15) 호당(湖堂)에 들어가 사가독서(賜暇讀書)를 하였다. 1524년(중종 19) 세자시강원설서(世子侍講院說書)가 되었다.

1526년(중종 21) 인종때의 대학자인 하서 김인후가 찾아와 배움을 청하였다. 1527년(중종 22) 사간원정언이 되었다. 1533년(중종 28) 김안로(金安老)가 권세를 잡자, 귀향하여 면앙정(俛仰亭)을 짓고 시를 읊으며 지냈다.

1537년(중종 32) 홍문관부응교에 제수되고, 다시 사헌부집의에 올랐다. 이어 홍문관부제학, 충청도어사 등을 지냈다. 1539년(중종 34) 승정원우부승지에 올라 4월 명나라의 요동도사(遼東都司)가 오자 선위사가 되어 서행(西行)하였다.

그 뒤 경상도관찰사·사간원대사간 등의 요직을 거쳐 50세 되던 해인 1542년(중종 37) 윤원형과 황헌(黃憲) 등에 의하여 전라도관찰사로 좌천되었다.

1547년(명종 2)에는 동지중추부사가 되어 『중종실록』을 찬수하였다. 그해 5월에 주문사로 북경에 다녀와 개성부유수가 되었다.

1550년(명종 5) 대사헌·이조참판이 되었으나, 진복창(陳福昌)과 이기(李芑) 등에 의하여 사론(邪論)을 편다는 죄목으로 충청도 서천으로 귀양 갔다. 이듬해에 풀려나 1552년(명종 7) 선산 도호부사가 되고, 면앙정을 증축하였다. 이 때 기대승이 「면앙정기」를 쓰고, 김인후(金麟厚)·임억령(林億齡)·박순(朴淳)·고경명(高敬命) 등이 시를 지었다.

이후 전주부윤과 나주목사를 거쳐 1562년(명종 17) 70세의 나이로 기로소(耆老所)에 들어갔다. 1568년(선조 1) 한성부 좌윤이 되어『명종실록』을 찬수하였다. 이듬해 한성부 판윤으로 특별 승진하고 이어 의정부 우참찬이 된 뒤, 벼슬을 사양하여 관직생활 50년 만에 은퇴하였다.

전라도 담양에 석림정사와 면앙정을 짓고 독서와 시조를 지으며 여생을 지냈다. 강호가도(江湖歌道)의 선구자이며 저서로 《면앙집》 《기촌집》 등이 있다.

문하 인사로는 김인후·임형수(林亨秀)·노진·박순·기대승·고경명·정철(鄭澈)·임제 등이 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