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연타발(延陀勃)은 비류를 시조로 하는 백제 건국 설화에서 나오는 백제 시조인 온조왕의 외할아버지이다.[1]

이력편집

현재 정설로 받아 들여지는 설화는 다음과 같다. 《삼국사기고구려 건국 설화에 나오는 내용으로 '동명성왕이 졸본에 정착하여 졸본 부여왕의 둘째 딸(이름 미상)과 결혼하여 두 아들을 낳았는데 비류온조다.' 라고 기록되어 있다. 이러한 기록으로 볼때 졸본 부여왕 이라고만 기록 되어 있을 뿐 이름은 기록되어 있지 않다. 그러므로 졸본 부여왕의 이름이 연타발인지 확실 하지 않다.

또 다른 설화는 《삼국사기백제본기 온조왕조에 의하면 백제 건국시조를 비류왕(沸流王)으로 설정 되어 있다.

즉, "비류왕의 아버지는 우태(優台)로서 북부여해부루(解扶婁)의 서손(庶孫)이며, 어머니는 소서노(召西奴)인데 졸본인(卒本人) 연타발의 딸이다."고 하면서, 그의 딸인 소서노는 처음 우태에게 시집가서 두 아들을 낳았는데 큰 아들은 비류이며, 둘째 아들은 온조였다고 하였다.

이러한 《삼국사기》의 기록을 토대로 추측할 때 그는 졸본지역의 호민(豪民)이었음을 알 수 있다. 아울러 그러한 기반이 주몽에 의한 왕실 교체식의 고구려 건국역량에 흡수되었음을 시사하여 준다.

연타발이 등장한 작품편집

각주편집

  1. 이도학(李道學), 〈연타발(延陀勃)에 대하여 Archived 2016년 3월 13일 - 웨이백 머신〉,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시스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