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조왕

백제의 대 왕

온조왕(溫祚王, ? ~28년 음력 2월, 재위: 기원전 18년 ~ 28년 음력 2월)은 백제의 1대 국왕이며 고구려 동명성왕의 아들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온조왕
溫祚王
지위
백제의 초대 어라하
재위 기원전 18년~28년
대관식 온조왕(溫祚王)
전임 비류(沸流)
후임 다루왕(多婁王)
부왕 ?
이름
부여온조(扶餘溫祚)
이칭 해온조(解溫祚)
별호 ?
연호 없음
묘호 없음
시호 없음
신상정보
출생일 생년 미상(生年 未詳)
출생지 ?
사망일 28년 2월
사망지 ?
매장지 없음
왕조 십제(十濟)
가문 부여씨(扶餘氏)
부친 ?
모친 소서노(召西奴)
배우자 ?
자녀 다루왕(多婁王)

동명성왕의 부인 예씨 소생 유리명왕졸본으로 오자 소서노, 비류와 함께 피난하여 위례성에 자리잡고 십제를 건국하였다. 왜국에서는 음태귀수왕(陰太貴首王)이라 부른다. 온조왕의 출생에 대해서 삼국사기에서는 여러 내용을 전하고 있다.

생애편집

초기 활동편집

고구려의 왕자였으나, 동명성왕의 적자 유리명왕부여에서 고구려로 와, 태자가 되자 형인 비류와 함께 남쪽으로 피난했다. 비류는 미추홀에 자리를 잡았고, 온조는 하남위례성에 수도를 정하고 나라의 이름을 ‘십제(十濟)’라 했다. 미추의 땅이 습하고 물이 짜 살 수 없어 백성들이 위례로 떠나자 비류는 자살했고, 온조는 이들을 받아들인 뒤 나라의 이름을 백제라 하였고, 이 이름은 성왕남부여로 바꿀 때까지의 국호가 되었다. 본래 성은 (解)였으나, 그 계통은 부여에서 나왔기 때문에 이후 부여(扶餘)를 성으로 삼았다. 온조의 이름이 묘호라는 주장이 있으나 삼국 중 신라를 제외하고 고구려와 백제는 묘호를 따로 사용하지 않았으며 백제의 경우 무령왕~성왕 시기 중국 양나라의 강례박사 육후가 시호법을 전수하기 이전에는 사투리로 왕호를 붙였다고 한다. 해동역사 기록에 의하면 백제가 시호법을 제정한 시기는 백제 성왕 1년(523년)이다. 백제 최초로 시호를 받은 사람은 무령왕이다. 즉, 백제는 성왕 1년 이전에는 묘호와 시호 둘 다 사용하지 않았다. 한국사에서 묘호를 최초로 사용한 왕은 신라 태종무열대왕이다. 그 다음으로 오래된 건 발해 고왕(대조영) 시기이다. 따라서 시조 온조의 이름이 묘호라는 주장은 합당하지 않다.

십제 건국편집

삼국사기》의 건국 설화는 온조설에 입각해 있으나, 십제의 건국에 대해서는 비류설과 구태설 등 다양하다. 현재는 온조설을 정설로 인정하고 있다.

동부여에서 유리가 생모 예씨부인을 데리고 남하하자 소서노비류온조 형제를 데리고 피난했다. 기원전 18년 형 비류는 인천에 도읍하고 나라 이름을 미추홀이라 하였고, 온조는 위례성에 도읍을 정하고 십제(十濟)라 했다.

기원전 17년 음력 3월, 족부(族父: 왕의 7촌 종숙) 을음우보로 삼았다.

기원전 16년 음력 9월, 말갈이 침입했지만 격퇴하였다. 기원전 15년에는 낙랑과 동맹을 맺었다. 기원전 11년에는 말갈의 대대적인 공격에 맞섰으나, 10일만에 식량이 떨어져 후퇴하다가 500명을 잃었다.

기원전 8년, 동예의 국경에 목책을 세웠는데, 동예가 말갈과 함께 목책을 부수고 십제인 100명을 죽였다. 결국 십제는 동예와의 관계를 끊었다.

기원전 4년, 도읍을 위례성에서 한성으로 옮기자 그 틈을 노려 동예가 기원전 1년에 위례성을 함락하고 십제인을 모두 죽였다.

기원전 1년, 말갈이 쳐들어왔지만 추장을 생포하였다. 이후 위례성을 쳐들어간 보복으로 동예를 쳐들어갔지만 폭설 때문에 십제가 크게 패하였다.

최후편집

9년 음력 7월에 대두산성을 쌓았고, 10년 음력 2월에는 아들 다루를 태자로 삼아 군정을 맡겼다. 16년 음력 10월에는 마한의 옛 장수 주근우곡성을 거점으로 반란을 일으켰다. 반란은 1달 동안 지속되었고 주근은 결국 자결했다. 18년 십제국은 탕정성과 고사부리성을 쌓았고 원산성과 금현성을 수리했다. 22년 음력 9월과 11월에는 말갈이 술천성, 부현성을 습격하여 큰 피해를 입었다.

28년 음력 2월, 나라가 위태로운 상황에서 사망하였다.

백제 시조 주몽설편집

일본에서는 백제의 건국자를 주몽으로 본다. 속일본기에는 "십제(十濟) 원조(遠祖) 도모(都慕)왕은 하백의 딸이 일정(日精)에 감응하여 태어났다."라고 연력 8년 1월조에 수록되어 있다. 또한 신찬성씨록일본서기에도 십제의 시조를 도모로 기록했다. 백제 왕실의 후예인 인정(仁貞)은 주몽을 태조로 지목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왜국의 어느 시점에 주몽에게 태조라는 존호를 추존한 것으로 보기도 한다.

또한 일본 칸무 덴노의 생모 고야신립의 묘비명에는 "백제의 먼 조상인 도모왕(都慕王)이라는 사람은 하백(河伯)의 딸이 태양의 정기에 감응해서 태어난 사람인데, 황태후는 곧 그 후손이다.[1]"라고 기록되어 백제에서 주몽을 시조로 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가계편집

삼국사기에 의하면 다루왕이 온조왕의 장남이다. 그런데 삼국유사의 왕력편에 의하면 다루왕은 온조왕의 차남이다.

삼국사기 설편집

  • 부왕 : 미상 - 소서노의 첫번째 남편이자 동부여 해부루왕 서손 우태라고도 하고, 소서노의 두번째 남편이자 고구려의 시조 동명성왕이 아버지라는 설도 있다.
  • 모후 : 소서노(召西奴, 66[2]~6) 또는 졸본 부여공주 : 현재 정설로 인정 받는 온조 설화에 따르면 이름은 기록 되어 있지 않고 졸본 부여왕의 둘째 딸이라고만 기록 되어 있다. 또 다른 설인 비류 설화에 따르면 연타발의 딸 소서노라는 설도 있다.
    • 형 : 비류
    • 왕비 : 미상
      • 장남 : 다루(多婁, ? ~77, 재위:28~77)
      • 차남 : 미상
      • 셋째 아들(?) : 덕좌 - 일본 신찬성씨록 좌경제번(左京諸蕃)편에 의하면 덕좌왕은 일본에 정착한 초기 백제인의 한 사람으로 백제 도모대왕의 손자라고 한다.

삼국유사 설편집

  • 부왕 : 미상
  • 모후 : 소서노(召西奴, 66~6)
    • 형 : 비류
    • 왕비 : 미상
      • 장남 : 이름 미상
      • 차남 : 다루(多婁, ? ~77, 재위:28~77)
      • 셋째 아들(?) : 덕좌 - 일본 신찬성씨록 좌경제번(左京諸蕃)편에 의하면 덕좌왕은 일본에 정착한 초기 백제인의 한 사람으로 백제 도모대왕의 손자라고 한다.

대중 문화속에 나타난 온조왕편집

참고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

전 대
(백제 건국)
제1대 백제 국왕
기원전 18년 ~ 28년
후 대
다루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