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낙랑공 왕영(樂浪公 王瑛, 1043년~1112년)은 고려 전기의 왕족으로 현종의 손자이자 정간왕의 차남이다. 백부 문종의 딸 보령궁주와 결혼하고 낙랑백에 봉작되었으며, 후에 공으로 진봉되었다. 시호는 경안(敬安)이다.

생애편집

현종의 넷째 아들 정간왕의 차남이며 어머니는 미상이다. 문종은 친 백부였고, 덕종정종은 이복 백부들이 된다.

1069년(문종 23) 왕위 유력 계승자였던 아버지 평양공 왕기가 자신의 형 문종보다 먼저 죽자, 문종에 의해 정간왕에 추봉되었지만, 그가 죽기 전 1061년(문종 15) 교위(校尉) 거신(巨身) 등이 문종을 폐하고 평양공 왕기를 추대하려는 쿠데타를 준비했던 일이, 1072년(문종 26) 병사(兵士) 장선(張善) 등의 고변으로 폭로되었다. 바로 문종은 거신(巨身)을 죽이고 그 족속(族屬)을 전부 사형시켰다.

한편 이미 죽은 평양공 왕기에게는 추증된 작위 및 생전 지위가 모두 박탈당했고, 왕진은 남해로 유배되었다. 단, 이때 왕영은 나이가 어렸으므로 형벌을 면하였다.

왕영은 백부 문종의 딸 보령궁주 왕씨(寶寧宮主 王氏)에게 장가들어 낙랑백(樂浪伯)에 봉작되고 수사도(守司徒)에 임명되었다. 헌종 즉위 후 개부의동삼사(開府儀同三司)에 승진되고, 진봉되어 낙랑후가 되었다. 고려 숙종 때는 수충공신(輸忠功臣)에 책록되고 공으로 진봉된 뒤, 수태위(守太尉) 식읍 2,000호(食邑二千戶) 식실봉 300호(食實封三百戶)를 하사받았다. 1112년에 사망하니 나이는 70세였고, 경안공(敬安公)의 시호가 내려졌다.

가족 관계편집

그의 아들 승화백 왕정은 숙종의 딸 흥수공주에게 장가갔다. 승화백 왕정은 문종의 손녀인 흥수공주와는 6촌 남매간이 된다.

  • 할아버지 : 고려 제8대 현종(顯宗, 992~1031 재위: 1009~1031)
  • 할머니 겸 진이모 : 원성왕태후 김씨(元成王太后 金氏, ? ~1028)
  • 친할머니 : 원혜태후 김씨(元惠太后 金氏, ? ~1022)
  • 아버지 : 정간왕 왕기
  • 어머니 : 이름 미상
  • 부인 : 보령궁주(保寧宮主, ? ~ 1113)
    • 아들 : 승화백 왕정(承化伯 王禎, ?~1130) - 이명: 제(禔)
    • 며느리 : 흥수공주 왕씨(興壽公主 王氏) - 숙종의 딸, 승화백 왕정과는 6촌간이다.
    • 아들 : 왕지(王禔)

기타편집

아들 왕지는 예종 때 검교 호부상서(檢校戶部尙書) 주국(柱國)에 제수되었다가 얼마 후에 검교사도(檢校司徒), 수사공(守司空) 상주국(上柱國)을 역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