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복(李福, ? ~ ?)은 중국 촉한정치가는 손덕(孫德)이며 익주 광한군[1] 부현(涪縣) 사람이다. 제갈량죽음이 가까웠을 때 유선의 명을 받고 문안을 갔다.

목차

생애편집

익주를 평정한 유비 아래에서 서좌(書佐), 서충국현장(西充國縣長), 성도현령(成都縣令)을 역임하였다. 유선촉나라를 계승한 이후로도 파서태수, 강주독(江州督), 양위장군(楊威將軍), 상서복야를 지냈으며 평양정후(平陽亭侯)에 봉해졌다. 234년(건흥 12년)[2] 제갈량오장원(五丈原)에서 이 들자 유선의 명을 받고 살피러 가 국가대계와 그 후임에 대한 메시지를 들었다. 제갈량은 자신의 후임으로 장완을, 또 그 후임으로는 비의를 추천하였다. 연희 초, 대장군 장완이 한중에 주둔할 무렵 전감군(前監軍) 겸 사마를 맡았다.

평가편집

정무의 처리가 예민하면서도 과단하여 촉나라의 향기가 되었다.

삼국지연의편집

사서가 아닌 소설삼국지연의》에서도 임종에 이른 제갈량에게 문안을 가는 역할을 맡았으며 유선에게 그 사망을 알린다.

가계편집

  • 아버지 : 이권(李權) - 는 백예(伯豫)이며 유력 호족으로서 임공현장(臨邛縣長)의 자리에 있었다.[3] 권력을 다지던 익주목 유언에게 숙청당했다.[4]
    • 본인 : 이복
      • 아들 : 이양(李驤) - 자는 숙룡(叔龍)이며 상서랑(尙書郞)과 광한태수를 하였다. 아버지와 마찬가지로 이름이 났다.

각주편집

  1. 217년(건안 22년)에 유비가 광한군의 일부를 떼어내 자동군(재동군, 梓潼郡)을 설치하였다. 유소 주석, 《속한지》23권 군국 제5 익주 광한군
  2. 《삼국지》35권 촉서 제5 제갈량
  3. 《익부기구잡기》 ; 배송지 주석, 《삼국지》31권 촉서 제1 유언에서 인용
  4. 《삼국지》31권 촉서 제1 유언

참고 문헌편집

  • 진수, 《삼국지》45권 촉서 제15 양희
  • 《익부기구잡기》(益部耆舊雜記) ; 배송지 주석, 《삼국지》45권 촉서 제15 양희에서 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