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의 카스트

인도카스트고대 인도부터 시작된 사회 계급이다. 인도에는 산업화에 따라 도시에는 카스트가 유명무실하나 소도시에는 아직 사회문화의 한 축을 형성하고 있다. 인도에서는 카스트를 산스크리트어로 색이라는 뜻에서 바르나(Varna)라고 부른다. 인도의 카스트 계급에는 주요 4개의 계층이 있다.:

계층 명칭 종사 직업 사회적 업무
브라만 성직자, 학자, 승려 사회인의 교육과 힌두교의 신들에게 기도를 드리는 일
크샤트리아 무사, 관료, 군인, 경찰관 사회 제도와 안보를 유지하며 국가를 통치하는 일
바이샤 자작농, 상인, 수공업자, 하급 관리, 음악가 생산 활동과 관련된 일
수드라 소작농, 어민, 노동자 육체 노동과 관련된 일

목적편집

카스트의 원래 목적은 사람을 계급순으로 나누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분업에 목적이 있었다. 다시 말해 성직자, 무사, 경찰관 등 각각의 일을 사람들이 전문적으로 맡아서 하게끔 하기 위한 것이었다. 같은 카스트인 사람들끼리 결혼하게 한 것도 같은 직업을 가진 사람들이 결혼하였을 때 서로간의 이해를 바탕으로 더 큰 시너지 효과가 나올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순수한 목적으로 시작했던 카스트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그 뜻이 변질되어 오늘날에 이르렀다.

카스트의 본 목적은 다르게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아리안이라는 백인들이 들어와서 선주민들인 혼혈족을 지배하고 자기들의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 선주민들과 혼혈 뿐 아니라 식사하는 것까지 금하고자 종교의 이름을 빌려서 제도화시킨 것으로 보는 것이 더 타당하다 보는 것이다.

카스트 아래의 카스트편집

달리트(불가촉천민)는 카스트 아래의 카스트 계층으로서, '불가촉 천민'으로 분류된다. 이들은 악의 구현으로 악마, 악귀 등 사회악으로서 다른 계층들로부터 경멸을 당하게 된다. 그래서 보통 힘든 일을 하거나 가죽을 다루는 일(무두장이), 시체를 다루는 일, 구식 화장실의 변을 정리하는 일 등의 더러운 일을 하기도 한다. 오늘날에도 파리아들은 인도에서 엄청난 차별대우를 받기 때문에 사회적인 것을 포함, 모든면에서 격리 수용되어 생활을 한다. 파리아라는 단어를 인용한 용어로는 막스 베버천민자본주의(Pariakapitalismus)라는 용어가 있다.

파리아는 다른 일반의 인도인과는 다르게 모든 종류의 고기를 먹는 것이 허용되었는데 이는 파리아가 잘해서가 아니라 '파리아는 이제 더 이상 타락할 수 없을 때까지 타락했고 더러울 수 없을 때까지 더러워진 저주받은 카스트'라는 인식이 인도인들의 머릿속에 깊히 박혀있기 때문이다.

또한 파리아는 사회적으로뿐만 아니라 모든 것에서 격리 수용되고 사는 지역도 격리되어 있으며 심지어는 그들이 사용하는 우물조차 격리되어 있는데 파리아 전용 우물은 동물의 뼈로 그 주위를 둘러쌓아 표시해둔다. 만약 파리아가 다른 카스트와 신체적으로 접촉할 경우 큰 죄로 다스리게 되고 심지어 이 사유로 파리아를 죽일 수 있다. 이는 인도의 카스트 중 최하위인 수드라와 신체적으로 접촉해도 사실상 마찬가지이다.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