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장길상(張吉相, 1874년 ~ 1936년)은 조선말과 대한제국의 문신이며 일제 강점기의 사업가이다.

경상북도 선산 출생이며 자는 치상(致祥)이고 호는 황재(黃齋)이다. 여헌 장현광의 후손. 형조판서 장석용의 손자이며 관찰사를 지낸 장승원의 아들이다. 장직상, 장택상의 형이다. 친일 악덕 지주이며 아버지의 재산을 물려받은 어마어마한 거부였다.

생애편집

대한제국 고종 때 사마에 합격하고 규장각 직각을 역임했다.[1],

장길상과 그의 형제들은 1912년 대구의 일본인 자본가들이 선남상업은행을 설립할 때 자본을 투자하여 금융자본가가 되었다. 이 무렵 대구정재학(鄭在學)이 중심인 된 한국인들이 일반은행인 대구은행을 설립할 때도 자본을 투자하여 대주주가 되었다.

지방의 일반은행 설립에 자본을 투자한 경험으로 1920년 4월 자신들이 소유한 자본을 투자하여 대구에 본사를 둔 경일은행(慶一銀行)을 직접 설립하였다. 이때 경일은행은 자본금 2백만 원, 대주주 250명에 총 4만주의 주식을 발행하였는데, 그 중 장길상이 7,283주를 보유하였다.

1936년에 사망하였으며 장길상의 사후 자본 활동은 장직상이 주관하게 되었다.[2]

가족편집

  • 아버지 장승원, 구한말 관찰사 역임
  • 아우 장직상
  • 아우 장택상, 대한민국에서 수도경찰청장 국무총리 역임
  • 아들 장병천
  • 아들 장병일(炳日)
  • 아들 장병인(炳寅)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

  1. “::::::: 인동장씨 홈페이지 :::::::”. 2005년 2월 19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7월 9일에 확인함. 
  2. 회원자료실[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