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다이센 고분 (닌토쿠 천황릉)

전방후원분(일본어: 前方後円墳 젠보코엔훈[*])은 본래 일본에서 서기 3~6세기 고분시대에 지배층 사이에서 유행했던 무덤 양식이다.

최근 대한민국전라남도 광주, 함평군 등지에서 발견되어 학계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실제 대한민국의 장구형 무덤에서 발견되는 유물들은 일본풍의 유물들이 발굴되기 때문에 임나일본부설의 근거가 될 소지도 있다. 다양한 주장이 있지만, 아직 무엇이 확실히 맞다고 할 만한 것은 없다. 하지만 한국에서의 전방후원분의 발견은 적어도 이른 시기부터 왜와 백제는 서로 교류를 해 왔음을 알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