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전오승(全吾承, 1923년 3월 16일 ~ 2016년 7월 3일)은 대한민국의 작곡가이다. 본명은 전봉수(全鳳壽)이다.

Picto infobox music.png
전오승
기본 정보
본명전봉수
출생1923년 3월 16일(1923-03-16)
사망2016년 7월 3일(2016-07-03) (93세)
국적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직업작곡가
가족전영선 (딸), 나애심 (여동생), 김혜림 (조카)

생애편집

평안남도 진남포에서 부친 전상연(全常淵)씨와 모친 장중차(張中次)씨 사이의 5남 4녀 중 맏이로 태어났다.[1] 1939년 진남포 실천상업학교를 졸업한 뒤 홀로 월남해 서울 마포에 정착했고 서대문에 있던 작곡가 조두남의 자택을 드나들며 화성악을 배웠다.

정동방송국(HLKA) 경음악단 전속 기타리스트로 활동했으며 중앙방송국에서는 콘트라베이스 연주자 겸 작곡가로 활동했다. 여동생 나애심이 부른 《밤의 탱고》, 《과거를 묻지 마세요》 등 유행가를 작곡했다. 《이별의 인천항》, 《방랑시인 김삿갓》, 《백마야 우지마라》 등도 작곡했으며 명국환, 박경원에게도 곡을 줬다. 1978년 《전우가 남긴 한 마디》를 마지막으로 활동을 정리하고 1980년대 초반에는 큰딸이 거주하고 있던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건너갔다.

가족편집

기타편집

  • 낚시광으로도 유명하다. 동아방송에서 낚시 해설을 하기도 했다.

각주편집

  1. [1], 박성서, 작가탐구[03]작곡가 전오승, 악기 탐닉이 남달랐던 '기타꾼'이자 '낚시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