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조태구(趙泰耉, 1660년 ~ 1723년)은 조선 후기의 문신이다. 자는 덕수(德叟), 호는 소헌(素軒)ㆍ하곡(霞谷)이며 본관은 양주이다. 조사석의 아들이다.

생애편집

1683년(숙종 9)에 생원시에 급제하고 1686년(숙종 12) 별시(別試) 병과(丙科)에 급제하여 관직에 나아갔다. 1691년 예문관 검열로 있던 중, 아버지 조사석의 죄에 연루되어 사천(史薦)에서 삭제되었으나[1] 이후 사헌부 지평[2], 이조좌랑[3], 이조정랑, 교리, 헌납, 수찬, 사간, 승지[4], 이조참의[5], 형조참의, 충청도관찰사, 대사간, 대사성, 부제학, 평안도관찰사, 도승지 등을 지냈다. 이후 공조참판, 대사성을 거쳐 이조참판, 지의금부사, 한성부판윤으로 승진해 1710년에는 동지사로 청나라에 다녀왔는데 돌아오는 길에 표문(表文)·자문(咨文)을 넣어 둔 궤짝을 잃어버린 죄로 파직되었다.[6] 이후 한성부판윤, 예조판서, 이조판서로 의약청제조를 겸하고 공조판서, 호조판서를 하며 지경연사를 하다가 병조판서, 판의금부사, 예조판서, 호조판서, 형조판서, 우참찬, 좌참찬을 거쳐 다시 형조판서가 되고 한성부판윤, 호조판서, 수어사를 거쳐 공조판서, 호조판서, 좌참찬, 형조판서, 도총관을 거쳐 경종 때 한성부판윤, 지돈녕부사, 지춘추관사를 거쳐 이조판서로 승진, 공조판서와 호조판서를 거쳐 우의정이 되는데 신임사화로 노론을 실각시킨다. 그러나 김일경 중심의 과격 숙청에는 반대했지만, 결국 그의 인척이던 조태채마저 사사되었다. 이후 영의정이 되지만 곧 사망한다. 영조 즉위 후 직첩이 거둬들여졌다가 이후 신원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 증조부 : 조존성(趙存性)
    • 할아버지 : 조계원(趙啓遠)
      • 아버지 : 조사석(趙師錫)
      • 어머니 : 권후의 딸
    • 백부 : 조가석(趙嘉錫)
    • 숙부 : 조희석(趙禧錫)
      • 종제 : 조태채(趙泰采)
      • 부인 : 이유상의 딸
      • 부인 : 이관성의 딸

각주편집

  1. 《조선왕조실록》 숙종 23권, 17년(1691 신미 / 청 강희(康熙) 30년) 12월 6일(병술) 3번째기사
  2. 《조선왕조실록》 숙종 30권, 22년(1696 병자 / 청 강희(康熙) 35년) 8월 14일(정유) 1번째기사
  3. 《조선왕조실록》 숙종 31권, 23년(1697 정축 / 청 강희(康熙) 36년) 10월 23일(경오) 2번째기사
  4. 《조선왕조실록》 숙종 33권, 25년(1699 기묘 / 청 강희(康熙) 38년) 4월 10일(기유) 1번째기사
  5. 《조선왕조실록》 숙종 38권, 29년(1703 계미 / 청 강희(康熙) 42년) 12월 20일(신묘) 1번째기사
  6. 《조선왕조실록》 숙종 48권, 36년(1710 경인 / 청 강희(康熙) 49년) 3월 20일(을유) 1번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