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가노 츠네노부가 그린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조태억 초상

조태억(趙泰億, 1675년 ~ 1728년)은 조선문신이다. 자는 대년(大年), 호는 겸재(謙齋)·태록당(胎祿堂)이며 본관은 양주(楊州)이다. 시호는 문충(文忠)이다. 숙종 때 문과에 급제하여 관직은 영돈령부사에 이르렀다.

영조 초기 소론의 지도자로 이광좌, 이태좌 등과 함께 소론 온건파 완론을 이끌었다. 소론의 지도자로 그는 이인좌의 난에 반대하였으나 노론 사대신에 저항한 소론 오대신의 한사람이라는 이유로 1776년 관작이 추탈되었다. 1907년(융희 1년) 이후 이완용의 여러번의 복권 상소로 1908년 4월 복권되었다. 1728년(영조 5) 이인좌의 난 진압 직후 분무원종공신 1등(奮武原從功臣一等)에 책록되었다. 최석정(崔錫鼎)의 문인이다.

생애편집

생애 초반편집

형조판서 조계원(趙啓遠)의 손자이며 이조참의 조가석(趙嘉錫)의 아들이다. 조사석의 조카이며 인조의 계비 장렬왕후의 5촌 당질이다. 경종시대 소론 영수였던 조태구(趙泰耉, 조사석의 아들)와 노론 4대신의 한사람인 조태채(趙泰采)의 종제이다. 최석정의 제자가 되어 수학하였다. 스승인 최석정갑술환국 이후에도 남인을 등용하는 정책을 펴던 소론 온건파 인사였다.

1693년(숙종 19) 진사가 되고, 1702년 숙종 때 식년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예문관검열·사헌부 지평 등을 거쳐 정언, 북평사, 부교리 등을 지냈다. 1707년 문과중시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1708년 이조정랑을 거쳐 우부승지를 지내고, 1709년 외직인 철원부사로 나갔다. 1709년에 대사성이 되었으며 이때 통신사일본에 다녀왔다.

소론의 지도자편집

1710년 다시 성균관 대사성이 되었다. 그 뒤 이조 참의·호조 참의가 되었으며 1711년 조선통신사 정사로서 도쿠가와 이에노부의 쇼군 취임을 축하하기위에 일본에 다녀갔다가 이듬해 에도 막부의 국서(國書)가 격식에 어긋[1]났다는 이유로 책임을 물어 관작을 삭탈당하고, 문외출송(門外黜送)되었다. 1713년 석방되고, 1714년 다시 서용되었다.

1715년 공조참의, 예조참의를 역임하고 1717년 여주목사로 나갔다가 1719년 장례원판결사가 되었다. 1720년 다시 경상도관찰사로 나갔다가 1721년(경종 1) 호조참판이 되었다가 다시 대사성을 거친 뒤 세자시강원 우부빈객이 되었다. 경종 즉위 후 노론계열의 연잉군 추대에 반발하여 김일경 등과 함께 1721년신임사화를 일으켜 노론을 몰아내고 정권을 잡았다.

그 뒤 행 부제학이 되었다가 형조판서로 승진하고, 지경연사(知經筵事)와 우빈객(右賓客)을 거쳐 1722년 대제학이 되었다. 소론 내부에서 왕세제 연잉군 금을 반대하고 종친 중에서 양자를 입양하여 후사를 이으려는 계획에 반대하여, 이광좌, 이태좌 등 소론 온건파와 함께 연잉군의 지지를 선언하였다.

생애 후반편집

그 뒤 공조판서·예조판서 등을 거쳐 1724년 호조판서에 올랐다. 당적으론 소론이었으나 친족 일부가 노론이었으며 처족 역시 노론이었기에 노론소론의 갈등에서 양자를 조절하려 노력하였고, 노론 온건파와 노론 청명당(원칙론자)의 등용, 노론 과격인물인 민진원 등의 의견도 중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하였다.

1724년영조가 즉위하여 즉위 교서를 지었다. 영조노론의 정치보복 아래 경종의 측신이었던 영의정 조태구의 종제이자 소론으로서 그 역시 위태로웠으나 노론과 소론이 혼합된 가문의 특성상 조정에 남아 특별히 병조판서에 제수되었다가 병판 출사(出仕) 8일 만에 복상(卜相)이 있어 이조판서 이조(李肇)의 추천으로 우의정으로 특별 승진하였다. 같은 날 호위대장(扈衛大將)을 제수받았고 대제학을 겸임하였다. 우의정으로 승진하였으나, 노론의 민진원 등의 탄핵으로 벼슬을 잃었다. 1727년에 정미환국으로 다시 좌의정이 되었으나 이듬해 병으로 벼슬에서 물러났으며, 1725년(영조 1) 사간 이봉익(李鳳翼), 지평 유복명(柳復明) 등의 청에 의하여 판중추부사로 전직되었다가 이어 파면되었다.

1728년 다시 좌의정이 되었다. 1728년 이인좌의 난이 벌어지자 영조조선의 임금이며 소론 역시 조선의 정당이니 영조에게 충성을 바쳐야 된다고 주장하였다. 1728년(영조 5) 이인좌의 난 진압 직후 분무원종공신 1등(奮武原從功臣一等)에 책록되었다. 이후 영돈령부사로 전임되고, 영돈령부사로 있다가 사망하였다. 1776년 영조 때 소론 5대신이라 하여 관작을 추탈당하였다. 저서로는 《겸재집》이 있다.

복권편집

초서(草書)·예서를 잘 썼으며 영모(翎毛)를 잘 그렸다. 시호는 문충(文忠)으로, 1755년 나주 벽서괘서사건(羅州壁書 掛書事件)으로 관작이 추탈되었다가 다시 복권되었으나, 1806년 다시 추탈되었다.

1907년(융희 1년) 이후 이완용의 여러번의 복권 상소로 1908년 4월 복권되었다.

1908년(융희 2년) 4월 30일에야 내각 총리대신 이완용의 건의로 복권되었다.[2] 1908년(융희 2년) 1월 이완용 등의 건의로 작위와 시호가 회복되었다.[3]

1908년 4월 죄적에서 삭제되고 명예회복되었다.[2]

저서편집

  • 《겸재집》

가족 관계편집

  • 부친 : 조가석
  • 모친 : 파평 윤씨(윤이명의 딸)
  • 부인 : 청송 심씨(심구서의 딸)
    • 아들 : 조지빈
    • 아들 : 조병빈
  • 장인 : 심구서(단의왕후 심씨의 종조부)
  • 장모 : 홍만용의 딸

조태억이 등장한 작품편집

참고 문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각주편집

  1. 6대 쇼군 이에노부(家宣) 때의 조토쿠의 치(正徳の治)라 불리는 개혁을 주도했던 아라이 하쿠세키(新井白石)는 많은 경비가 들어가는 통신사 대접을 간략화하고자 했고, 「대군」이 조선에서는 국왕의 적자(嫡子)를 의미하는 칭호로 조선 국왕과의 균형을 맞춰야 한다며 「일본국대군」이 아닌 「일본국왕」으로 바꿀 것을 제의하였다.
  2. 순종실록 2권, 순종 1년(1908 무신 / 대한 융희(隆熙) 2년) 4월 30일(양력) 3번째기사 "죽은 좌의정 한효순 외 77명의 관작을 회복시켜 줄 것에 관하여 보고하다"
  3. 순종실록 2권, 순종 1년(1908 무신 / 대한 융희(隆熙) 2년) 1월 30일(양력) 4번째기사 "한효순, 정인홍 등에게 죄명을 벗겨주고 작위와 시호를 회복시켜 주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