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조휘 (趙暉, ? ~ 1273년)는 고려 후기에 원나라에 투항하여 쌍성총관부 총관(摠管)으로 부역한 사람이다. 한양 조씨의 시조 조지수의 아들로 본래 한양부 출신이었으나 이후 용진현으로 이주하였다.[1]

1258년에 몽고의 군사가 화주(和州) 지역을 침략하자, 조휘는 정주(定州) 출신의 탁청(卓靑)과 함께 강원도의 등주(登州), 문주(文州) 등에 있는 여러 성(城)의 사람들을 선동해 몽고의 군사에 투항하게 만들었다. 그들은 동북면병마사 신집평이 죽도로 들어간 후 식량 조달로 수비가 허술해진 틈을 타, 신집평과 등주 부사 박인기(朴仁起), 화주 부사 김선보(金宣甫), 경별초(京別抄)[2]의 군사들을 살해하고, 고성까지 점령했다. 그 후 철령 이북 지역을 몽고에 바치자 몽고는 쌍성총관부를 설치하여 조휘를 총관으로 임명하고 탁청을 천호(千戶)로 임명했다.[3]

1259년 등주와 화주의 사람들과 함께 몽고병을 인도하여 한계성(寒溪城, 지금의 인제군(麟蹄)에 있다)을 치려고 했으나 방호별감(防護別監) 안홍민(安洪敏)이 거느리고 나온 야별초(夜別抄)에게 섬멸당했다.[4] 고려의 왕이 몽고군에게 보낸 사자(使者) 김기성 일행과 선물을 보룡역에서 약탈하였으나, 동진국(東眞國)의 군사와 함께 춘주(春州)의 천곡촌(泉谷村)에서 머물다 신의군(神義軍)의 군사들에게 다시 빼앗겼다.[1] 양주(襄州)에서 난민들이 요청하자 군사 400을 내어주어 양주 수령 지주사(知州事)를 잡아가게 하기도 했다.[1]

조휘가 몽고에 투항한 이후 종증손 조소생1356년유인우를 비롯한 고려군에게 쫓겨날 때까지, 4대 99년 동안 쌍성총관부는 조휘 집안의 후손이 세습하고, 천호 자리도 탁청의 후손들이 세습했다. ( http://encykorea.aks.ac.kr/Contents/Item/E0052788 )
조휘의 손녀딸이 이성계의 할아버지 이춘에게 시집을 가기도 했다.[5]

가족 관계편집

기타편집

  • 태조실록에 의하면 한양조씨가 본래 고려의 왕족이라 기록되어 있다[6].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고려사 130권 열전 제43권 반역 조휘
  2. 경초군(京抄軍) 이라고도 한다.
  3. “고려사절요 제17권, 고종 안효대왕 4(高宗安孝大王四), 무오 45년(1258)”. 2016년 3월 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1월 9일에 확인함. 
  4. “고려사절요 제17권, 고종 안효대왕 4(高宗安孝大王四), 기미 46년(1259)”. 2016년 3월 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1월 9일에 확인함. 
  5. 조선왕조실록, 태조 1권 총서 15번째기사 娶趙氏, 雙城摠管之女
  6. 나해는 그 어머니 조씨가 고려의 왕족으로써(那海以其母趙氏 高麗王族) 여기서 나해는 이춘의 아들, 조씨는 이춘의 후궁으로 들어온 쌍성총관 조양기의 딸을 가리킨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