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민 (1930년)

대한민국의 전 축구 선수

최정민(崔貞敏, 1930년 8월 30일 ~ 1983년 12월 8일[1])은 평안남도 대동군 출신으로 1950년대에 대한민국 국가대표로 활약한 전 축구 선수이다.

최정민
崔貞敏

Football pictogram.svg
개인 정보
로마자 표기 Choi Chung-Min
출생일 1930년 8월 30일
출생지 평안남도 대동군
사망일 1983년 12월 8일(1983-12-08)(53세)
사망지 서울특별시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학교 병원
포지션 공격수
국가대표팀 기록
연도 출전 (득점)
1952-1961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0470(22)
지도자 기록
연도
1966-1969
1977
양지 축구단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 시절편집

평안남도 대동에서 출생하였으며 지난날 한때 일가족과 함께 평안남도 강동에서 잠시 유아기를 보낸 적이 있는 최정민은 그 후 1932년 3살 때 일가족과 함께 평안남도 평양으로 이사해 평양에서 성장하였고 평양종로초등학교와 평양고등보통학교 졸업 이후 평양 체신전문학교 중퇴 시절을 거치며 축구선수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1·4후퇴 때 월남하여 특무부대 축구단에서 활동하였으며 김용식 감독에 의해 국가대표팀에 발탁되어 1954년 FIFA 월드컵 본선에도 출전하는 등 활약들을 이어나갔다.

거구임에도 불구하고 날렵한 드리블과 강력한 슈팅으로 팬들의 인기를 한몸에 받은 최정민은 이러한 장점들을 바탕으로 1956년 AFC 아시안컵, 1960년 AFC 아시안컵에서 대한민국의 2회 연속 우승을 이끌며 '황금 다리'라는 별명을 얻었으며 1954년 아시안 게임1958년 아시안 게임에서도 통산 5골을 뽑아내며 팀에 2회 연속 은메달을 안기기도 했다.

은퇴 이후편집

선수 은퇴 후 1966년부터 1969년까지 양지 축구단의 창단 감독을 역임하는동안 1967년 메르데카 국제축구대회 우승, 1969년 AFC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이끌었고 1977년에는 잠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맡기도 하였으며 이후 1983년 12월 고려대병원에서 지병으로 향년 53세에 타계했다.

각주편집

전임
  문정식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1977년 1월 1일 ~ 1977년 9월 16일
후임
  함흥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