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파스닙( parsnip, Pastinaca sativa)은 뿌리채소로 당근과 흡사한 식물이다. 당근과 비슷하게 생기긴 했지만 색깔이 훨씬 하얗고 특히 요리했을 때 더 달다. 당근처럼 유라시아 대륙 원산이며 고대부터 식용으로 먹었다. 그러나 아직까지 고고학적 증거는 충분히 확인되지 못했다. 로마시대에는 당근과 파스닙 두 종 모두 색이 흰 빛이었으며 구분이 되지 않았다고 한다. 더욱이 그리스와 라틴 고전에 pastinaca로 불리며 자랐던 것으로 보여 확실히 구분하기가 난해하다고 한다.[1]

Infobox plantae.png
생물 분류 읽는 법파스닙
Parsnips-1.jpg
생물 분류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진정쌍떡잎식물군
(미분류): 국화군
목: 미나리목
과: 미나리과
속: 파스닙속
종: 파스닙
학명
Pastinaca sativa
L.

사용법편집

감자가 구대륙으로 유입되기 전까지 파스닙과 튤립의 구근이 식재료로 널리 쓰였다. 끓이거나 살짝 구워서 먹을 수 있으며 스튜수프에 넣어서 먹는다. 첨가할 경우 조금 더 수프의 국물이 걸쭉해진다고 한다. 구워서 먹는 것은 크리스마스 때 많이 먹으며 영어권에서 널리 쓴다. 날것 혹은 튀겨먹기도 한다.

지중해 연안이 원산이며 다 자라도 작은 당근 크기이다. 로마 제국이 유럽 대륙 전역으로 확장해 가면서 일부 주민들이 북쪽 지방으로 가서 파스닙을 심었다고 하는데 북쪽에서는 더 크게 자랐다고 한다.

영양편집

당근보다 미네랄, 비타민에서 풍부한 함유량을 자랑한다. 칼륨이 특별히 많으며 섬유질이 풍부하다. 100g 당 55칼로리다.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으며 피부에 염증 따위가 날 수도 있음에 주의해야 한다.

야생종의 위험성편집

야생 파스닙을 캐서 먹으면 식물광선피부염(phytophotodermatitis)에 걸릴 수 있다.[2]

특히 야생종에는 독성이 많아서 인체에 치명적일 수 있다. 잎, 줄기, 뿌리, 열매 모두가 독성을 포함할 소지가 높다. 식용 파스닙과 구분하기 가장 좋은 법은 야생종이 자줏빛의 줄기맥과 털이 없는 줄기로 되어 있다는 것이다.

사진편집

각주편집

  1. Daniel Zohary and Maria Hopf, Domestication of plants in the Old World, third edition (Oxford: University Press, 2000), p. 203
  2. Phytophotodermatitis associated with parsnip picking
  • Dr D.G. Hessayon (2003) The Vegetable & Herb Expert. Expert Books. ISBN 0-903505-46-0
  • Dr. Mary Robson (1999) Poison Hemlock : Dangerous to People and Animals". Washington State University Online Directory
  • Adam Hart-Davis (2001) What did the Romans do for us?. BBC TV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