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임씨

한국의 성씨

평택 임씨(平澤 林氏)는 경기도 평택시를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평택 임씨(平澤 林氏)
관향경기도 평택시
시조임팔급(林八及)
중시조임세춘(林世春), 임언수(林彦脩)
집성촌광주광역시 광산구 등임동
전라남도 나주시
전라남도 곡성군 고달면
전라북도 순창군
충청남도 부여군
경상북도 김천시
주요 인물임견미, 임치, 임정, 임득의, 임경업, 임병찬, 임예환, 임기호, 임광원, 임내현, 임인배, 임영호, 임해규
인구(2015년)225,872명
비고평택 임씨 대종회

고려 문하시중 임견미(林堅味)의 아버지인 임언수(林彦脩)를 기세조로 하는 전객령계와 조선 태종조에 형조판서에 오른 임정(林整)의 증조부인 임세춘(林世春)을 기세조로 하는 충정공계의 두 계통이 있다.

역사편집

고려 말 세자전객령(世子典客令) 겸 연희궁부사(延禧宮副使)를 지낸 임세춘(林世春)을 1세조로 하는 충정공계(典客令系)와 고려 말 평성부원군(平城府院君) 임언수(林彦脩)를 1세조로 하는 전객령계(忠貞公系)의 두 계통으로 세계를 잇는다.

평택 임씨는 조선시대 문과 급제자 20명을 배출하였다.

전객령계편집

기세조 임세춘(林世春)이 고려 말 세자전객령(世子典客令) 겸 연희궁부사(延禧宮副使)를 지냈다. 그의 증손인 임정(林整)은 조선 태종조에 형조판서(刑曹判書)에 이르렀다. 시호는 공혜(恭惠)이다.[1]

임정의 7대손인 임경업(林慶業)은 1624년(인조 1) 이괄의 난을 진압하여 진무원종공신(振武原從功臣)에 녹훈되고 정묘호란 이후 친명배청(親明排淸) 무장(武將)으로 활약하였다. 시호는 충민(忠愍)이다.

충정공계편집

기세조 임언수(林彦修)는 아들인 임견미(林堅味)가 고려 말 문하시중(門下侍中)에 오르는 등 귀한 신분이 되자 평성부원군(平城府院君)으로 봉해졌다.[2]

항렬자편집

  • 전객령공파
21세 22세 23세 24세 25세 26세 27세 28세 29세 30세 31세 32세 33세 34세
순(淳) 口식(植)
口철(徹)
병(炳)
희(熙)
口규(奎)
口규(圭)
종(鍾)
석(錫)
口호(浩)
口수(洙)
동(東)
상(相)
口섭(燮)
口열(烈)
배(培)
경(坰)
口진(鎭)
口호(鎬)
태(泰)
철(澈)
口모(模)
口근(根)
형(炯)
경(炅)

집성촌편집

인구편집

  • 1985년 46,670가구 194,550명
  • 2000년 65,015가구 210,089명
  • 2015년 225,872명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