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하공진(河拱辰, ? ~ 1011년)은 고려의 무신이다. 본관은 진주(晋州)다.[1]

하공진(河拱辰)
하공진 사적비(진주성 경절사 앞)
출생미상
고려 경상도 진주목(晋州牧)
사망1011년
요나라 연경
사인사형
성별남성
국적고려
본관진주(晋州)[1]
직업무관

개요편집

강조의 정변편집

994년 성종 13년 압강도 구당사(鴨江渡勾當使)가 되고, 목종 12년(1009년) 정5품 중랑장(中郞將)으로 강조의 정변에 가담하였다. 목종이 병들어 자리에 눕자 중랑장 탁사정, 친종장군 유방 등과 함께 목종이 거처하는 궁궐주변을 지켰으며, 얼마 뒤 상서좌사랑중이 되었다.

1010년 현종 원년에 동서 양계(東西兩界)를 지키면서 임의로 군대를 동원하여 동여진의 촌락을 치다가 패한 일이 드러나 유배를 당하였다. 그 해 거란이 목종의 시해를 빌미로, 고려에 또 다시 침입하자 유배에서 풀려났다.

제2차 거란의 침입편집

요나라(거란)이 쳐들어오자 고영기(高英起)와 함께 군사 20여명을 거느리고, 남쪽으로 피난 중이던 현종을 뒤따라가 양주에서 거란군의 철수 교섭을 자청하였다. 그는 현종의 사절로 요 성종을 만나서 현종의 친정과 더불어 스스로 볼모가 되는 조건으로 군대를 철수시키는 데 공을 세웠다. 거란은 강조를 죽임으로써 강조의 죄를 묻는다는 당초의 대의명분도 세웠고, 병참선의 확보도 어려워 끝까지 항전하는 고려에서 퇴각하였다.

하공진은 고영기와 함께 거란에 볼모로 잡혀가 요 성종의 신임을 받게 되었으나, 여러 차례 탈출을 계획하다가 발각되어 연경으로 이송되어 양가의 딸을 아내로 맞아 살면서 철저한 감시를 받고 살았다.

최후편집

하공진은 평소 저자거리에서 준마(駿馬)를 많이 사 고려로 가는 길에 배치하여 두고, 귀국을 꾀하다가 탄로가 나 요 성종의 국문(鞠問)을 받게 되었다. 1011년 현종 2년 요 성종은 온갖 악형과 회유로 신하가 될 것을 요청하였으나 이를 완강히 거절하였다. 뿐만 아니라 나중에는 모욕스러운 말로 응대하며 거란왕을 크게 격분시켜, 참형에 처해지고 간은 꺼내져 씹히기까지 하였다.[1]

배향편집

그의 사후 상서공부시랑(尙書工部侍郞)에 추증되었고, 영정을 기린각에 모셨다. 현재 진주성 내에 있는 경절사에 배향되어 있다. 경절사 앞에는 하공진 선생의 사적비가 서 있고, 맞은 편으로 경절사가 있다.

하공진 놀이편집

고려 시대의 공신인 하공진(河拱辰)을 소재로 한 조희로, 1110년 예종 5년에 연희된 잡희 또는 잡극이다. 『고려사』의 기록에는 “배우가 있어 놀이로써 선대공신을 기렸다”고 전하고 있다.[2]

하공진이 등장한 작품편집

전기 자료편집

  • 『고려사』 권94, 「열전」7, 하공진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고려사』 권94, 「열전」7, 하공진
  2. 『고려사』 권13, 「세가」13, 예종 5년(1110) 9월 9일(갑술)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고려의 대외정책〉"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