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덕읍

충청남도 당진시의 하위행정구역

합덕읍(合德邑)은 충청남도 당진시이다. 당진시의 남동부의 중심지이며, 읍행정복지센터는 운산리에 위치하고 있다.

충청남도 당진시
합덕읍
合德邑
Hapdeok-eup
면적51.38 km2
인구 (2011.6.30)10,788 명
인구 밀도210.0 명/km2
세대4,763가구
법정리14
통·리·반34행정리 175반
읍사무소합덕읍 예덕로 403 (운산리 산86-1)
웹사이트합덕읍행정복지센터

개요편집

  • 중세의 합덕은 원래 덕풍현(현재의 덕산면)에 소속된 합덕부곡(合德部曲)인데, 고려 제25대 충렬왕 24년(1298년) 고을사람 환자(宦者) 황석량(黃石良)이 원나라에 간 공이 있어 합덕현(合德縣)으로 승격되었다. 조선 제7대 세조때 폐현이 되어 홍주목(洪州牧)의 합남면(合南面), 합북면(合北面) 2개면이 되었으며, 고종 32년(1895년) 지방관제 개정에 의해서 면천군(沔川郡)에 편입되었다가 1914년 군면폐합에 따라 합덕면(合德面)이라 하여 당진군에 편입되어, 1973년 합덕읍으로 승격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
  • 합덕읍은 삽교호방조제 완공으로 인해 침체기를 맞기 전 국도 32번의 경유지로서 당진에서 천안, 서울 방면으로 진출하기 위한 유일한 길목으로써 지역 경제에 번성을 누렸다.
  • 합덕읍 출신인 민종기 군수 당선 이후 군수의 합덕읍 밀어주기와 더불어 합덕을 위시한 당진 남부의 낙후성을 우려한 여론이 공론을 형성하여 본격적으로 합덕읍에 대한 개발이 논의되었다. 그 결과로 합덕일반산업단지와 테크노폴리스 등의 조성이 추진되었다.
  • 합덕읍은 단독주택에서 거주하는 식의 거주 방법이 일반적이었으나, 최근 이따른 기업체의 입지로 원룸 건설 붐이 일어나고 있다. 급격히 감소하던 인구는 약 1만 명 선에서 정체되는 수준이다. 도심 규모는 당진동과 비교해 현저하게 작다. 중심지의 도로가 협소하고, 시장과 시내의 구분이 모호하면서, 외곽에 원룸이 많이 지어진 모습 등이 당진동과 유사하다.
  • 당진에서의 합덕이 교통의 중심지 역할은 상실했으나 태안, 서산, 당진, 천안, 아산, 대전, 서울 그리고 그 밖의 지역 등 충청권과 수도권과의 접근성이 용이하다.

역사편집

  • 1914년 4월 1일 면천군을 당진군에 통합하면서 면천군 합남면(合南面), 합북면(合北面), 비방면(菲芳面)을 합덕면으로 합면하였다.[1] (14리)
1914년의 행정구역[2]과 현재의 행정구역 비교
조선총독부령 제111호
구 행정구역 신 행정구역
당진군 비방면 합덕면 도리, 신흥리, 옥금리, 점원리, 합덕리
당진군 합남면 합덕면 대전리, 대합덕리, 성동리, 신리, 신석리
당진군 합북면 합덕면 도곡리, 석우리, 소소리, 운산리

행정구역편집

  • 도곡리
  • 소소리
  • 석우리
  • 운산리
  • 성동리
  • 대합덕리
  • 대전리
  • 신리
  • 신석리
  • 옥금리
  • 도리
  • 합덕리
  • 점원리
  • 신흥리

교육 기관편집

문화 시설편집

문화재[4]편집

특산물[5]편집

  • 쪽파
  • 해나루쌀

교통편집

각주편집

  1. 조선총독부령 제111호 (1913년 12월 29일)
  2. (신구대조) 조선 전도부군면리동 명칭 일람(1917년)
  3. 대통령령 제6543호 읍설치에관한규정 (1973년 3월 12일)
  4. “보관된 사본”. 2013년 12월 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3년 11월 29일에 확인함. 
  5. “보관된 사본”. 2013년 12월 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4년 1월 4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