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현병철(玄炳哲, 1944년 3월 19일 ~ )은 한양대학교 법학과 교수를 지낸 대한민국의 법학자이며, 제5·6대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하였다.

현병철
玄炳哲
대한민국의 제5·6대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임기 2009년 7월 20일 ~ 2015년 8월 12일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전임 안경환
신상정보
출생일 1944년 3월 19일(1944-03-19) (75세)
출생지 대한민국 전라남도 영암군
본관 연주
학력 성균관대학교 대학원 법학 박사
경력 한양대학교 법과대학 법학과 교수
정당 무소속
서훈 황조근정훈장 (2003년)

목차

학력편집

경력편집

서훈편집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편집

ICC 의장 후보 포기편집

2009년 7월 30일 인권위는 현병철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상임위원회를 열어 “국내의 인권 현장을 살피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후보포기를 결정했다. 인권위는 “의장 기구 수임을 위해 현 위원장 대신 다른 인사를 추천하는 등의 여러 방안을 놓고 타당성과 가능성을 검토한 결과 의장 기구를 맡지 않는 것이 좋다고 판단했다”며 “국제인권기구에서의 역할도 필요하지만 지금은 국내에 산적한 인권 현안을 해결하는데 힘을 쏟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또한 상임위원회에는 현 위원장을 포함한 4명의 상임위원 전원이 참석해 만장일치로 ICC 의장국 불출마를 결정했다. 현 위원장 역시 “국내 인권 상황에 전력할 때”라며 이에 동의했다. 인권위 관계자는 “조직이 예전에 비해 많이 축소되는 등 과거에 비해 여러 조건이 열악해 주요기구의 의장국 수행보다는 인권위의 역량을 국내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5]

비판편집

현병철 위원장 취임 후 국가인권위원회의 정치권력 눈치보기를 비판하며 내외부에서 사퇴요구가 제기되었다.[6] 국가인권위원회가 주최한 청소년 공모전에서 대상자 김은총 양은 "현병철 위원장의 인권위는 상을 줄 자격이 없다"라며 수상을 거부하였다.[7]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