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홍화문

창경궁의 정문

홍화문(弘化門)은 창경궁의 정문이다. 조선 시대 초기의 양식을 보이며, 안정되고 차분한 인상을 주는 조선 중기에 만들어진 대문이다. 대한민국의 보물 제384호로 지정되어 있다.[1]

창경궁 홍화문
(昌慶宮 弘化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종목보물 제384호
(1963년 1월 21일 지정)
수량1동
시대조선 시대
소유국유(문화재청)
관리문화재청 창경궁관리소
참고유적건조물 / 정치국방/ 궁궐·관아/ 궁궐
주소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 185
(와룡동, 창경궁)
좌표북위 37° 34′ 44″ 동경 126° 59′ 47″ / 북위 37.578926° 동경 126.996372°  / 37.578926; 126.996372좌표: 북위 37° 34′ 44″ 동경 126° 59′ 47″ / 북위 37.578926° 동경 126.996372°  / 37.578926; 126.996372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정면 3칸, 측면 2칸의 중층(2층) 우진각지붕으로 동쪽으로 향한 점이 특징인 대문이다. 문 왼쪽인 서북쪽 모서리에 계단이 있어서 위층으로 오르내릴 수 있다. 위층 누간에 오르면 사면벽에 낸 판문을 통해 사방을 관망할 수 있다. 상층과 하층의 공포는 모두 내3출목, 외2출목이며, 명정전의 공포형식과 유사하다는 점에서 명정전, 명정문과 함께 광해군 때 재건된 건물임을 알 수 있다.

성종 1483년(성종14)에 창덕 궁 옆 옛 수강궁(태종이 세종에게 선위한 뒤 거처한 궁, 1419년 창건)터에 창건하였다. 임진왜란 때 불탄 것을 광해군 8년(1616)에 다시지었으며, 이후 여러 차례 수리되었다.[2]

지붕은 앞쪽에서 볼 때 사다리꼴을 한 우진각지붕으로,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만든 공포는 기둥 위뿐만 아니라 기둥 사이에도 있는 다포 양식으로 꾸몄다. 아래층은 기둥 사이마다 2짝씩 문짝을 달아 사람이 드나들게 하였으며 위층은 마루를 깔고 앞뒤 벽면에 조그만 널문들을 달아 여닫을 수 있게 만들었다. 지붕 꼭대기 양끝의 조각과 부드럽게 굽어 내린 내림마루 부분의 조각상이 건물의 위엄을 한층 더 돋우고 있다.[2]

고유의 아름다움이 일부 퇴색되기는 하였으나, 창경궁·창덕궁 등의 건물과 함께 17세기 초반 목조건축의 연구자료로서 중요한 가치를 지니고 있는 건물이다.[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문교부장관 (1963년 1월 21일). “문교부고시제173호(보물재지정목록)”. 《행정자치부 국가기록원》. (관보 호외(기2)). 외229-외240(1-12) 中 외240(12)쪽. 
  2. 문화재청 (n.d.). “홍화문”. 《문화재청》. 2013년 5월 2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외부 링크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