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영등포역 추돌 사고

영등포역 추돌 사고(永登浦驛追突事故)는 2007년 5월 12일, 신호를 오인하고 영등포역에 진입하던 단행 기관차가 정차중인 전동차를 추돌한 사고이다.

영등포역 전동차 추돌 사고
요약
날짜 2007년 5월 12일
시간 9시 20분경
위치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역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철도 노선 수도권 전철 1호선(경부선)
운영자 한국철도공사
사고 종류 추돌
원인 신호 오진
통계
파손된 열차 수 기관차 1량, 전동차 1편성
부상자 9명

사고 개요편집

2007년 5월 12일 오전 9시 20분 경, 경부선 영등포역에 진입하던 제L6108 단행열차(4404호 디젤 기관차)가 하3선 승강장에 정차중인 코레일 소속 용산동인천행 급행 K1057 열차(5019-5119 편성)를 뒤에서 들이받아 발생한 사고로, 전동차 1량이 탈선되고 전동차에 타고 있던 9명이 중경상을 입어 이 가운데 4명이 입원치료를 받았다.[1]

사고 원인편집

기관사가 주의신호 구간에서 제한속도인 시속 45km를 초과해 시속 54km로 운전했으며, 부기관사는 잘못된 상태로 기관차가 운행되고 있는데도 기관사에게 적극적으로 안전유도조치를 이행하지 않았다.[2]

사고 여파편집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한국철도공사에 대해 기관사 직무교육시 제한속도 준수 및 신호.제동취급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도록 하고 기관사 등 운전취급자 간의 무선전화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시행하라고 권고했다.

한편, 사고를 당한 5019-5119 편성 전동차는 직접적으로 들이받혀 탈선한 선두차 5119호와 바로 뒤의 인접차량 5719호의 2량이 폐차되었다. 남은 8량은 이후 한국철도공사 319000호대 전동차의 31906편성과 31907편성으로 개조되었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