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영어: LG Energy Solution, LTD.)는 2020년 12월 LG화학에서 배터리 사업부문을 분할해서 설립한 기업이다.

주식회사 LG에너지솔루션
원어
LG Energy Solution, LTD.
형태주식회사
산업 분야전지
창립2020년 12월 1일
본사 소재지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로 108, 타워1동 (여의도동, 파크원)
핵심 인물
권영수 (대표이사 부회장)
매출액1,461,068,000,000원 (2020)
영업이익
-475,206,000,000원 (2020)
-451,771,000,000원 (2020)
자산총액19,941,795,000,000원 (2020.12)
주요 주주주식회사 LG화학: 100%
종업원 수
7,524명 (2020.12)
모기업주식회사 LG화학
자본금100,000,000,000원 (2020.12)
시장 정보한국: 373220

역사편집

2022년 1월 27일 코스피에 상장하였다. 상장일 당일 시초가 59만 7천원에서 15.41% 하락한 50만 5천원에 거래를 마쳤으며, 이는 공모가 30만원 대비해서는 68.3% 상승한 가격이다.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118조 2천억원으로, 코스피 시총 2위에 올라 LG그룹내 1위를 기록하게 되었다. 이로인해 그룹 합산 시총에서도 LG그룹이 SK그룹을 제치고 2위가 되었다.[1]

사건 및 논란편집

전기차 화재편집

2017~2019년에 생산된 볼트 EV에서 화재가 발생했고, 2020년에 현대 코나 EV에서도 국내에서 대량 화재가 발생했으며,[2] 2021년 2월 16일에는 마창여객 소속 현대 일렉시티에서도 화재가 발생했다. 원래 오성여객에서 출시한 TGM e-화이버드에서도 이 제품의 밧데리를 장착해 하자가 발생한 적도 있다.

각주편집

  1. 한경우 (2022년 2월 1일). "주가 떨어지더라도 산다"…기관들 LG엔솔 쓸어담는 이유”. 《한국경제》 (한국경제). 2022년 2월 2일에 확인함. 
  2. 최태우 (2021년 8월 31일). “LG에너지솔루션, 잇따른 배터리 화재 리콜에…IPO 계획 ‘적신호’”. 《더퍼블릭》 (더퍼블릭). 2022년 2월 2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