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일렉시티

현대 일렉시티(Hyundai Elec-city)는 전기가 주 동력인 현대자동차 최초의 저상형 전기버스다.

현대 일렉시티
Hyundai Elec-city in Busan Motor Show.jpg
2018년 부산 국제 모터쇼에 전시된 일렉시티 수소연료전지버스(FCEV)
차종준대형 버스
제조사현대자동차
생산년도2017년~현재
조립대한민국 대한민국 전라북도 완주군
선행차량현대 에어로시티
차대프레임
전장10,955mm
전폭2,490mm
전고3,995mm
연료전기
관련차량현대 그린시티 현대 에어로시티 현대 블루시티

2017년 5월 현대자동차의 상용차 모터쇼인 현대 트럭 & 버스 메가페어에서 최초로 공개되었고, 2017년 11월에 정식으로 출시했다. 런치 커스터머는 부산 대진여객동남여객이다. 저상 뉴 슈퍼 에어로시티 F/L을 기초로 하여 조립하였다. 좌석은 저상 뉴 슈퍼 에어로시티 F/L 표준형과 다른 27석이다. 일렉시티는 한 번 충전으로 128kWh는 159km, 256kWh는 319km 가량 주행이 가능하다.

플러그인식 순수 전기버스 차량과 수소연료전지버스(FCEV) 차량 2가지가 운행되고 있는데, 이 중 FCEV 모델은 2018년 동계 올림픽2018년 동계 패럴림픽에서 장애인 및 노약자를 수송하는 강릉역 - 강릉올림픽파크 간 셔틀버스로 운행된 바 있다. 2018년 10월 22일에는 울산광역시의 시내버스 회사인 울산여객에서 전국 시내버스 최초로 일렉시티 FCEV 1대를 현대자동차에서 임차해 시범 운행했으며, 시범운행을 마치고 현대자동차에 반납한 후 2019년 12월 말에 일렉시티 FCEV 저상 3대를 정식으로 도입했다. 그리고 서울특별시의 시내버스 회사인 삼성여객에서도 현대자동차에서 일렉시티 FCEV 시제차 1대를 임차하여 2019년 8월 운행을 마지막으로 반납할 때까지 1년 동안 405번에서 주중에만 시범 운행한 적이 있으며, 서초구 양재동에 있는 현대자동차그룹 본사의 수소충전소를 이용했다.

2019년에는 국산 버스 최초로 굴절버스 모델이 출시되었으며, 세종도시교통공사에서 첫 도입했다.

경제성 등을 이유로 천연가스버스를 운용하지 않는 몇몇 소규모 기초자치단체에서도 천연가스버스의 대안으로 플러그인식 일렉시티를 도입하고 있다.

2019년 5월에 국산 버스 최초로 2층버스형 모델도 개발하였으나, 아직 출시되지 않았다. 전고가 3,995mm로서 실내고는 1층은 183cm이고, 2층은 170cm로 많이 낮다. 총 71개의 좌석이 구비되었고, 휠체어 2대 탑승이 가능하다. 에어 서스펜션과 스테빌라이져 바를 기본으로 장착해 안전성을 확보하였다. 또한 국내 전기버스 중에서 가장 최대 용량인 384km의 수냉식 리튬 폴리머 배터리를 적용하여, 1회 충전으로 400km까지 운행이 가능하다.

도입 회사편집

플러그인 전기버스편집

수소연료전지버스(FCEV)편집

경쟁 차종편집

갤러리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