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고라니

(고라니속에서 넘어옴)

고라니(학명Hydropotes inermis)는 한국·중국 동부에 분포하는 사슴 중 하나로, 소목 사슴과에 속한다.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고라니
Hydropotes inermis male.JPG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VU.png
취약(VU), IUCN 3.1[1]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포유강
목: 우제목/경우제목
과: 사슴과
아과: 노루아과
속: 고라니속
(Hydropotes)
종: 고라니
(H. inermis)
학명
Hydropotes inermis
아종
  • 본문 참조

편집

몸길이 약 90cm, 어깨높이 약 50cm, 꼬리길이 4–8cm, 몸무게는 평균 9-11kg이다. 암수 모두 뿔이 없으며 위턱의 송곳니가 엄니 모양으로 발달하였다. 수컷의 송곳니는 약 6cm나 되어 입 밖으로 내밀어 번식기에 수컷끼리 싸울 때 쓰인다. 털은 거칠고 몸의 위쪽은 황갈색, 아랫면은 담황색, 앞다리는 붉은색을 띤다. 젖꼭지가 네 개 있으며 초식성으로 갈대밭이나 무성한 관목림에 살며 건조한 곳을 좋아한다.

생활편집

채소·거친 풀·갈대 등을 먹는다 갈대밭이나 관목이 우거진 곳에서 서식한다. 보통 2-4마리씩 지내지만 드물게 무리를 이룬다. 5월경에 한배에 1-3마리의 새끼를 낳으며 새끼는 흰 점과 줄무늬가 있다. 한국중국 동북부 등지에 분포하며, 한국고라니(Hydropotes inermis argyropus)와 중국고라니(Hydropotes inermis inermis)의 두 아종이 있다.

중국에서는 멸종 위기종이지만 전 세계 개체수중 60%가 서식하는 한국에서는 수렵 대상으로 지정되어 있다.

현재는 한반도에서는 천적인 시베리아호랑이아무르표범, 한국늑대 등이 멸종되면서 멧돼지, 청설모, 너구리와 더불어 수가 증가하고 있다.

아종편집

계통 분류편집

각주편집

  1. “Hydropotes inermis”. 《멸종 위기 종의 IUCN 적색 목록. 2008판》 (영어). 국제 자연 보전 연맹. 2008. 2009년 4월 8일에 확인함.  Database entry includes a brief justification of why this species is of vulnerable.
  2. Alexandre Hassanin, Frédéric Delsuc, Anne Ropiquet, Catrin Hammer, Bettine Jansen van Vuuren, Conrad Matthee, Manuel Ruiz-Garcia, François Catzeflis, Veronika Areskoug, Trung Thanh Nguyen und Arnaud Couloux: Pattern and timing of diversification of Cetartiodactyla (Mammalia, Laurasiatheria), as revealed by a comprehensive analysis of mitochondrial genomes. Comptes Rendus Palevol 335, 2012, S. 32–50

참고 문헌편집

외부 링크편집

  •   위키미디어 공용에 고라니 관련 미디어 분류가 있습니다.
  •   위키낱말사전에 고라니 관련 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