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완(金完, 1577년 ~ 1635년)은 조선 중기의 무신이다. 자는 자구(子具), 시호는 양무(襄武), 본관은 김해이다.

김완
1630년대에 그려진 작자 미상의 김완 초상
출생1577년
전라도 영암군
사망1635년
성별남성
국적조선
본관김해
별칭자는 자구(子具), 시호는 양무(襄武)
직업무관
작위학성군(鶴城君)

전라도 영암군 출생이다. 정유재란 중 전라병사 이복남의 휘하로 들어가 용맹을 떨쳤다. 1597년 무과에 급제하고 경상방어사의 막하로 들어가 임기를 마치고 돌아오던 중 왜군을 만나 이를 무찔러 전공을 세웠다.

전라병사 이광악을 따라 남원에서 아버지를 무고하게 옥사시켰던 한덕수를 죽이려다가 실패했다. 이후 모포 만호, 남원 판관 등을 거치고 한양에서 한덕수를 찾아 죽이려 했으나 실패하고 체포되어 수년간 투옥되었다.

1615년 관무재(觀武才)에 급제하고 고산리첨사(高山里僉使)를 거쳐 창성방어사에 이르렀다. 1624년 이괄의 난도원수 장만을 도와 반란을 평정하여 진무공신에 책록되고 학성군(鶴城君)에 봉해졌다.

이후 훈련원도정, 황해도병마절도사 등을 지냈고 사후 병조판서에 추증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 아버지 : 김극조(金克祧) - 이성현감(利城縣監)
  • 어머니 : 천안 전씨(天安 全氏)

관련 문화재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