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충찬(金忠贊, ? ~ 1036년 7월)은 고려시대 전기의 외척, 문신, 정치인으로 고려 현종의 장인인 김은부(金殷傅)의 아들이며, 원성왕후, 원혜왕후, 원평왕후의 남매이다. 본관은 안산이고 시호는 공정(恭靖)이다. 문종의 장인인 인천 이씨 이자연은 그의 외사촌이다.

생애편집

현종의 세 왕비의 아버지인 국구 안산군개국후 김은부이허겸의 딸 부부인 인천 이씨의 아들로 태어났다.

1025년(현종 16) 7월 시어사(侍御史), 1033년(덕종 2년) 2월 예빈경(禮賓卿)·지중추원사(知中樞院事) 1034년(덕종 3년) 7월 우산기상시(右散騎常侍), 동년 12월 좌산기상시(左散騎常侍)를 역임했다.

이 해 평장사 유소 등이 거란과 밀통하여 고려에 내란을 일으키고 단성을 공격하려는 것을 도왔으나, 그가 이를 알고 적극 만류하여 중단시켰다.

1035년(정종 원년) 7월 병부상서(兵部尙書)에 올랐고, 이듬해 7월에 죽자 공정(恭靖)이라는 시호를 받았다.

가족 관계편집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