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의 영토확장

러시아의 영토확장은 러시아 영토의 변화 양상을 다룬다. 주로 남쪽방향을 향했기 때문에 남하정책(南下政策)으로 부르기도 한다.

러시아 제국의 남하정책은 일본 관점에서의 명칭이고 한국 입장에서도 러시아는 남하하려고 했기 때문에 이 표현이 많이 사용되었다.

러시아의 남하 정책편집

부동항과 남하정책편집

러시아 남하정책의 주요 목적중 하나는 추위와 무관하게 얼지않는 부동항의 획득이었다.

러시아는 광대한 영토를 가지고 있으나 대부분의 국토가 북부에 있어 흑해, 동해 연안과 무르만스크 지역, 칼리닌그라드 외엔 겨울에 항구가 얼어버린다. 따라서 군사행동에 제약이 많았으므로 누차에 걸쳐 부동항을 확보하기위해 남하정책을 폈다.

러시아는 겨울이 길고 고위도여서 농업생산량이 낮기때문에 따듯한 땅을 찾아 남하하는 경향이 있었다.[1] 또 러시아인은 중앙권력의 통제를 전통적으로 싫어했고 아나키즘 경향도 있어 팽창지향적이기도 했다. 권력은 이를 이용해 척박한 토지가 개발되기를 기다렸다가 나중에 접수하곤 했다. 이런 행동은 외부에서 보기엔 다분히 우려스러운 영토확장 경향으로 보일 수 있다.

러시아의 이러한 움직임에 대한 서유럽의 대응은 19세기 유럽 역사의 주요 쟁점이 되었다.

러시아 제국의 남하정책은 발칸반도, 중앙아시아(그레이트 게임), 중국과 동아시아의 세 방면에서 이루어졌다. 러시아는 동방 정교회의 수장을 자처했고 범슬라브주의라는 민족주의까지 겹쳐 주변국가와 마찰을 일으켰고 오스만 제국,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과 대립했다.

러시아 혁명소련제국주의적인 팽창정책을 포기했지만 사회의주의 기지로 혁명을 수출하려 했기 때문에 여전히 서구의 경계대상이었다.


남하정책의 양상편집

각주편집

내용주편집

  1. パリ条約では黒海沿岸の基地の撤去と非武装化が決められ、これは、ロシア南下政策にとっては大きな挫折の第一歩を意味していた。また、クリミア戦争の敗北によってロシアの後進性が明らかになったことから、新帝アレクサンドル2世は大改革に乗り出し、1861年農奴解放令を発布している。

출처주편집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