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 (행정 구역)

대한민국 시, 군의 하위 행정 구역 단위
대한민국의 행정 구역
광역시·도*
특별시(特別市)
광역시(廣域市)
특별자치시(特別自治市)
(道)
특별자치도(特別自治道)
시·군·자치구**
특례시(特例市)
(市) (목록)
(郡) (목록)
자치구(自治區) (목록)
자치단체가 아닌 시·구
행정시(行政市)
행정구(行政區) (목록)
읍·면·동
(邑) (목록)
(面) (목록)
행정동(行政洞)
리·통
행정리(行政里) (목록)
(統)
(班)
*: 광역자치단체 **: 기초자치단체

v  d  e  h

(面)은 대한민국자치시· 또는 행정시의 하부 행정 구역으로, 조선 시대에도 행정 구역의 이름으로 사용되었으며[1] 일부 지역에서 군의 하부 구역의 단위로 면 대신 사(社)·방(坊) 등이 쓰이기도 하였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1952년 12월에 실시된 군면리 대폐합에 따라 면 제도가 폐지되었다.

현황편집

면의 인구기준은 특별히 정해져 있지 않으나 대체로 2천명 이상이며, 2만5천명을 넘는 경우는 드물다.

군사분계선 접경 지역인 경기도 파주시 군내면·장단면·진동면·진서면, 강원도 철원군 근북면·근동면·원남면·원동면·임남면, 고성군 수동면 등 10개 면에는 면사무소가 없는데, 이 중 파주시 군내면(602명)·진동면(165명)과 철원군 근북면(111명)에만 주민이 거주한다. 파주시 군내면에는 군내면과 진동면 등을 관할하는 출장소가 설치되어 있다.

인구 2만2천명 이상의 면편집

2020년 12월 2일 기준으로 인구가 가장 많은 면은 전라남도 순천시 해룡면(5만4056명)이고, 다음의 면은 인구가 2만2천명을 넘는다.[2]

인구 1천명 미만의 면편집

면사무소가 설치된 면 중에서는 2019년 12월 말 기준으로 인구가 가장 적은 면은 경기도 연천군 중면(202명)이며, 다음의 25개 면은 인구가 1천명이 안 된다.

하부 행정 구역편집

면의 하부 행정 구역은 (里)이다. 과거 경상북도, 평안북도, 함경북도, 경상남도, 평안남도, 함경남도에서는 대신 (洞)을 하부 행정 구역으로 쓴 적이 있으며, 경상북도, 경상남도 지역은 1988년 5월 1일(里)로 통일하였다.

읍 승격 기준편집

면이 도시의 형태(시가지를 구성하는 지역 내 거주자의 비율이 전체 인구의 40% 이상이고, 상업·공업 기타 도시적 산업에 종사하는 가구의 비율이 전체 가구의 40% 이상인 것)를 갖추고 인구가 2만명 이상이면 (邑)으로 승격될 수 있다.

또, 이러한 조건을 만족하지 않아도 군청 소재지인 면은 읍이 될 수 있고, 도농복합시에 읍이 없는 경우 관할 내의 면 중 하나는 읍으로 승격될 수 있다.

각주편집

  1. 세종실록》(세종 10년(1428 무신) 윤4월 8일(기축) 6번째기사) 성 밖의 각 면(面)은 30가(家)를 리(里)로 하다.(城底各三十家爲里)
  2. 주민등록 인구통계 행정안전부, 2020년 7월 2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