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산법어

몽산법어》(蒙山法語)는 원나라의 고승 몽산의 설법을 고려의 나옹이 1350년에 편찬한 것이다. 원래 이름은 《몽산화상법어약록》이다. 1460년 조선의 혜각이 한글로 번역하여 《몽산화상법어약록언해》를 지었다, 한글판의 동국대 소장본은 보물 제767호로 지정되었다.[1]

국립한글박물관에 전시된 몽산화상법어약록 언해

간화선의 교과서로 불린다.

몽산 스님은 세속의 번뇌와 모든 인연을 끊고 외출과 독서도 삼간 채 일심으로 간화선 수행을 하면 3년 이내에 부처가 된다고 말한다.

현대 한국 불교에서 지혜제일로 평가받는 전강의 《몽산법어》 육성법문이 시판 중이며, 조계종에서 새로운 한글판을 출판하기도 했다.

근현대 한국 불교를 일으킨 경허의 《선문촬요》에도 수록되어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몽산법어언해 - 디지털한글박물관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