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영철

문영철(본명문운경, 1915년~1950년 9월)은 일제 강점기, 미군정, 제1공화국 시절의 조직폭력배이다. 김두한의 부하로 알려져 있다.

문영철
본명문운경
출생1915년
사망1950년 9월 (35세)
대한민국 경상북도 영천군 (현 영천시)
사인인민군에 맞아 사망
국적일본제국령 조선(1915~1945), 미군정 한국(1945~1948), 대한민국(1948~1950)
직업조직폭력배
소속우미관

개요편집

문영철은 일제 강점기 시절 상하이 등지에서 권투 선수로 이름을 알렸다. 문영철은 해방 이후 김두한과 같이 우익활동을 했으며, 아내를 따라 기독교로 귀의하였다.[1] 한국 전쟁이 발발 후 김두한우미관패들과 학도병을 이끌고 영천 전투에 참전하였으나, 인민군에 맞아 향년 35세로 김무옥과 함께 사망하였다.

문영철이 등장한 작품편집

각주편집

  1. 우미관은 "문영철이 기독교인이라는 이유로 한국 전쟁 때 피난을 가지 못하고 인민군들에게 총살당했다"라는 말을 하였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