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민영돈(閔泳敦, 1863년 ~ 1919년)은 조선 후기의 관료이자 대한제국의 외교관이다. 본관은 여흥이다.

목차

생애편집

1863년에 태어나 1886년에 문과에 급제하였다. 1887년 4월에 한림(翰林)[1] 을 거쳐 6월에 시강원 설서(侍講院說書)에 임명되었다.[2] 1891년에 성균관 대사성,[3] 1893년에 동래부윤에 임명되었다. 1901년에 특명전권공사로 임명되어 영국이탈리아에 주재하였다.[4]

1907년 3월 12일에 영친왕부인에 대한 초간택이 이루어졌고,[5] 간택 대상자 7인의 명단에는 없었지만 여흥 민씨 일문의 위상을 고려하여[6] 민영돈의 딸 민갑완이 황태자비로 선발되었다. 황태자 이은이 일본 유학을 떠난 이후 약혼반지를 전달 받았으나 결국 파혼을 당하여 민갑완은 상하이로 망명을 떠났으며 평생 수절하였다.[7]

가족 관계편집

  • 양고조부 : 민백준(閔百準)
    • 양증조부 : 민용현(閔龍顯)
      • 양조부 : 민치서(閔致序)
        • 양아버지 : 민석호(閔奭鎬)
        • 친아버지 : 민건호(閔建鎬)
          • 부인 : 전주 이씨, 대한민국 부총리를 지낸 이헌재의 아버지 이강하의 고종사촌 누나가 됨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고종실록 (1887년 4월 7일). “한림 소시를 행하여 민영돈 등을 선발하다”. 국사편찬위원회. 
  2. 고종실록 (1887년 6월 7일). “민영돈 등에게 관직을 제수하다”. 국사편찬위원회. 
  3. 고종실록 (1891년 1월 29일). “도목 정사를 행하여 조운섭 등에게 관직을 제수하다”. 국사편찬위원회. 
  4. 고종실록 (1901년 3월 12일). “박정양을 미국에, 민영돈을 영국과 이탈리아에, 조민희를 프랑스와 독일에, 민철훈을 오스트리아에 주재시키다”. 국사편찬위원회. 
  5. 고종실록 (1907년 3월 12일). “영친왕 부인에 대한 초간택을 하다”. 국사편찬위원회. 
  6. 전장석 (2010년 12월 2일). “경술국치 100년… “고종은 독살되지 않았다””. 한국경제. 
  7. 이강현 (1958년 6월 29일). “오백년 이조왕실 최후의 계승자 이은세자와 약혼했던 규수”. 동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