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신(薛愼, ? ~ 1251년 7월 4일(음력 6월 14일[1]))은 고려 중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순창(淳昌), 는 신지(愼之)이다. 설공검(薛公儉)의 아버지이다.

생애편집

20세에 시부(詩賦)로 국자시(國子試)에 응시하여 2등으로 합격했고, 31세에 과거에 급제하였다.[2][3]

1216년(고종 3년)에 함풍현감무(咸豊縣監務)로 벼슬을 시작했는데, 치적이 최고로 알려지자 당시 무신 집권자였던 최우(崔瑀)에게 포상받아 식목도감녹사(式目都監錄事)가 되었다.[2]

그 뒤 대관승(大官丞)·장야승(掌冶丞)·상승직장(尙乘直長)·비서랑(秘書郞)·당후관(堂後官)·감찰어사(監察御史) 등의 여러 관직을 거치다가, 1226년(고종 13년) 북계분대어사(北界分臺御史)에 임명되었다.[2]

이듬해인 1227년(고종 14년) 예부원외랑(禮部員外郎)으로서 용주(龍州)의 수령이 되었는데, 잘 다스렸으므로 병부원외랑(兵部員外郞)으로 옮겼다.[2]

1230년(고종 17) 이부원외랑(吏部員外郞)으로 다시 옮겼고, 이듬해 내시(內侍)에 속하게 되었는데, 이 해 몽골이 침입했으나 전라도안렴사(全羅道按廉使) 한윤혁(韓允焃)이 연약하여 병사를 능히 감독하지 못하였으므로, 조정에서 설신으로 그를 대신하게 했다.[2]

1232년(고종 19) 시어사(侍御史)로서 대장군(大將軍) 조숙창(趙叔昌)[4]과 함께 몽골에 파견되어, 신하를 칭하는 표문과 공물을 바쳤다.[5] 그 후 대부소경(大府少卿)·어사잡단(御史雜端)을 거쳤다. 이 때 원나라 장수 살리타이가 설신을 붙잡아 두고 송경(개경)에 와서 강을 넘어 남쪽으로 건너고자 했는데 설신은 “우리나라에 남의 나라의 큰 관리가 남쪽 강을 건너는 자는 불길하다고 전해 오는 말이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살리타이는 이 말을 듣지 않고 한양산성을 함락시킨 다음 처인성에 갔다가 날아온 화살에 맞아 죽었다. 원나라 군사는 송경(개경)에 돌아와서 설신이 식견이 있는 자라고 생각해서 강화도로 돌려보냈다.[6]

1234년(고종 21) 충주목 부사(忠州牧 副使)로 나갔는데, 임기가 채 끝나기도 전에 호부시랑(戶部侍郞)으로 소환되었고, 얼마 되지 않아 예부시랑(禮部侍郞)으로 옮겼다.[2]

또한 경상도안찰사(慶尙道按察使)로 다시 나가 2년 동안 재임했고, 임기가 끝나자 우승(右丞)·지제고(知制誥)로서 서북면병마사(西北面兵馬使)로 나갔는데, 곧 좌간의대부(左諫議大夫)로 승진했음에도 불구하고 병마사 자리를 대체할 사람을 구하기 어렵다 하여 2년 동안 머물렀다.[2]

중앙으로 돌아오자 판예빈성사(判禮賓省事)·삼사사(三司使)·한림시독학사(翰林侍讀學士)에 임명되었고,[2] 1242년(고종 29) 동지공거(同知貢擧)로서 과거를 주관하여 홍지경(洪之慶)[7] 등 37명을 급제시켰다.[8]

1243년(고종 30)에 다시 동북면병마사(東北面兵馬使)로 나갔다가, 중앙으로 돌아온 후 거듭 승진하여 국자감대사성(國子監大司成)·한림학사(翰林學士)·충사관수찬관(充史館修撰官)·좌유덕(左諭德)·좌복야(左僕射) 등을 역임했다.[2]

1251년(고종 38) 추밀원부사(樞密院副使)·형부상서(刑部尙書)·한림학사승지(翰林學士承旨)에 임명되었으나,[2] 같은 해 병이 들어 6월 14일에 사망하였다.[1]

평가편집

김구(金坵)는 설신의 묘지명을 지으면서 그를 이렇게 평가했다.

공(설신)은 성품이 강직하고 맑고 과단성이 있었다. 일을 대하며 두려워하지 않았고, 크게 깨달아서 도량이 넓었다. 백성들을 다스리고 풍속을 살피는 것이 뛰어났고, 변방을 다스린 공로 역시 태산(泰山)의 털끝 하나밖에 되지 않는다.

[2]

가족 관계편집

  • 증조: 설자승(薛子升)[2]: 순창군사호(淳昌郡司戶)
    • 조부: 설정숙(薛挺叔)[2]: 사문박사(四門博士)
      • 아버지: 설선필(薛宣弼)[2]: 검교군기감(檢校軍器監)
      • 어머니: 순창군사호 조숭영(趙崇穎)의 딸[2]
        • 부인: 고공낭중(考功郞中) 최입기(崔立基)의 딸[2]

※《고려사》( 권105, 〈열전〉18, 설공검)와 《신증동국여지승람》 (권39, 전라 순창군 인물 설공검조)에 따르면 설신의 어머니 조씨(趙氏)는 아들 8명을 낳았고, 그 중 3명이 과거에 급제하여 국대부인(國大夫人)에 봉해졌다고 하는데, 이름이 알려진 아들은 설신 한 사람뿐이다.

전기 자료편집

  • 김구, 「설신 묘지명」[12](김용선 편, 『역주 고려 묘지명 집성 (상)』(개정중판), 한림대학교출판부, 2012)

각주편집

  1. 『고려사』 권24, 「세가」24, 고종 38년(1251) 6월 14일(계묘)
  2. 김구,「설신 묘지명」
  3. 참고로 이 묘지명에는 사망 당시의 나이가 나오지 않아 국자시에 합격한 해와 과거에 급제한 해는 알 수 없다.
  4. 「설신 묘지명」에는 조숙장(趙叔璋)으로 기록되어 있다.
  5. 『고려사』 권23, 「세가」23, 고종 19년(1232년) 4월 12일(임술)
  6. 『신증동국여지승람』 권10, 경기 용인현 고적 조
  7. 풍산 홍씨의 시조이다. 『신증동국여지승람』 권24, 경상도 안동대도호부 인물 조 참조.
  8. 『고려사』 권73, 「지」27, [선거]1, 과목1, 과장, 1242년(고종 29) 4월
  9. 「설신 묘지명」에는 세 아들의 이름이 기록되어 있지 않다.
  10. 『씨족원류』
  11. 이숙기, 「김승용 묘지명」
  12. 현존하는 김구의 문집인 지포집에는 이 작품이 누락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