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록

(순록속에서 넘어옴)

순록(馴鹿, 영어: reindeer, 학명Rangifer tarandus)은 북극권에 자생하는 사슴과의 초식동물로, 미주대륙의 개체군은 카리부(caribou)라고 일컫는다.[4] 북극과 그 주변 아한대, 툰드라, 타이가, 산악지역에 서식한다.[2] 순록속(학명Rangifer)의 단일종이다.

순록
순록, 노르웨이에서 촬영
순록, 노르웨이에서 촬영
생물 분류ℹ️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포유강
목: 우제목/경우제목
과: 사슴과
아과: 노루아과
족: 흰꼬리사슴족
속: 순록속
(Rangifer)
종: 순록
(R. tarandus)
학명
Rangifer tarandus
L., 1758[1]
순록의 분포

보전상태

취약(VU): 절멸가능성 높음
평가기관: IUCN 적색 목록 3.1[2]


안전보장(G5):
평가기관: 네이처서브[3]

순록은 무리지어 살며, 이주하는 개체군도 있고 정주하는 개체군도 있다. 무리의 크기는 서식하는 지역마다 다양하다. 크기와 모색 또한 다양하다. 스발바르 아종이 가장 작고, 캐나다 아종이 가장 크다. 가축화까지 되어서 개체수가 비교적 풍부한 것으로 여겨지지만, 일부 아종은 개체수가 감소하고 있어서 취약종으로 분류된다. 사슴과 동물 가운데 암컷도 가지뿔을 기르는 유일한 종이다. 다만 암컷들 사이에 뿔이 얼마나 널리, 멋지게 나는지는 또 아종마다 다르다.

순록은 세계적으로 준(semi-)가축화에 성공한 유일한 사슴 종이다. 야생 순록과 가축화된 순록 모두, 역사적으로 북극 원주민들에게 중요한 의식주 공급원이었으며, 현재도 그러하다.

특징

편집

몸길이 130-220cm, 꼬리길이 7-20cm, 어깨높이 80-150cm, 몸무게 60-315kg이다. 순록의 몸은 추운 기후에 잘 적응하도록 되어 있다. 코끝은 털로 덮여 있어 보온과 눈 속에서 먹이를 찾는 데 도움이 된다. 발굽은 너비가 넓고 편평하게 퍼졌으며, 곁굽이 발달해 있어 눈 속에 빠지지 않게 해준다. 발굽 사이에는 긴 센털이 돋아 있어 눈 위나 눈이 녹아 질퍽거리는 곳을 걸어다니기에 편리하다. 모피는 아래에 양털모양의 솜털이 빽빽이 나 있고, 위에는 길이 2.5-2.8cm의 긴털이 돋아 있어 몸을 추위로부터 지켜준다. 또한 귀가 매우 작아 체열의 소모를 막는다. 암컷에도 뿔이 있는데, 이는 다른 사슴에는 없는 특징이다.

생활

편집

보통 5-100마리가 무리를 지어 생활한다. 순록이끼 등의 지의류를 주식으로 하고, 그 밖에 마른 풀, 버드나무의 잎·새순··속새 등도 먹는다. 순록은 먹이가 적어지면 새로운 곳으로 이동하는데, 이때 수천 마리가 떼를 지어 이동함으로써 적으로부터 보호받는다. 봄에는 수컷과 암컷이 따로 무리를 지어 생활하고, 10-11월의 번식기에는 수컷이 많은 암컷을 거느리는데 이것을 하렘이라고 한다. 임신기간은 227-229일이고, 5-6월에 한배에 한 마리의 새끼를 낳는다.

천적

편집

천적은 시베리아호랑이, 스라소니, 캐나다스라소니, 눈표범, 북극곰, 큰곰, 울버린, 검독수리 등이다.

아종

편집

순록은 크게 툰드라순록과 삼림순록으로 나뉜다. 툰드라순록은 6개 아종, 삼림순록은 3개 아종으로 나뉜다.

계통 분류

편집

다음은 2012년 핫사닌(Hassanin) 등의 연구에 기초한 계통 분류이다.[5]

사슴과
노루아과
말코손바닥사슴족

말코손바닥사슴속

노루족

고라니속

노루속

흰꼬리사슴족

순록속

남방푸두 (푸두속)

팜파스사슴속

회색마자마사슴 (마자마사슴속)

안데스사슴속

늪사슴속

아마존갈색마자마사슴 (마자마사슴속)

에콰도르붉은마자마사슴 (마자마사슴속)

북방푸두 (푸두속)

흰꼬리사슴속

마자마사슴속

사슴아과
문착족

솔기머리사슴속

문착속

사슴족

바라싱가속

액시스사슴속

다마사슴속

사불상속

엘드사슴속

사슴속

툰드라순록

편집

몸은 작은 편이고 다리가 짧다. 뿔은 담갈색·황백색이고 원통형 모양을 이룬다. 암컷에도 뿔이 있다. 털은 길고 부드러우며 얼굴과 다른 옅은색이고 목은 흰색이다. 노르웨이 북부에서 시베리아 북부의 툰드라, 알래스카·캐나다 북부, 북극해의 여러 섬, 그린란드의 서안에 분포한다. 대부분 봄·가을에 큰 무리를 지어 장거리 계절이동을 한다. 이동거리는 600-800km인데, 1년의 이동거리가 1,900-2,400km에 달한 예도 알려져 있다.

삼림순록

편집

몸집이 크고 다리가 길다. 뿔은 암갈색이고 모양이 편평하며, 암컷의 30-40%는 뿔을 가지지 않는다. 털은 짙은 밤색이다. 핀란드에서 시베리아 중남부, 캄차카 반도의 남반부, 아무르유역, 사할린과 캐나다·뉴펀들랜드 등에 분포한다. 침엽수림에 서식하며, 장거리 계절이동은 하지 않는다.

이용

편집

순록은 북극권 주변의 툰드라지대타이가지대에서 사육 가능한 유일한 대형 짐승이다. 썰매를 끌거나 짐과 사람을 운반하기도 하고 젖은 음료·유제품으로 가공되기도 한다. 고기·내장·혈액은 식용하며 (바이스테비두스), 가죽은 의복이나 텐트의 재료가 되고 뼈와 뿔은 골각기의 재료, 힘줄로는 끈을 만드는 등 이용 범위가 매우 넓다. 현재도 순록의 방목은 북극권 주변 지역의 주요 산업이다.

각주

편집
  1. Flagstad, Oystein; Roed, Knut H. (2003). “Refugial origins of reindeer (Rangifer tarandus L) inferred from mitochondrial DNA sequences” (PDF). 《Evolution》 57 (3): 658–670. doi:10.1554/0014-3820(2003)057[0658:roorrt]2.0.co;2. PMID 12703955. 2006년 9월 4일에 원본 문서 (PDF)에서 보존된 문서. 2013년 1월 4일에 확인함. 
  2. Gunn, A. (2016). Rangifer tarandus. 《IUCN 적색 목록》 (IUCN) 2016: e.T29742A22167140. doi:10.2305/IUCN.UK.2016-1.RLTS.T29742A22167140.en. 2021년 11월 19일에 확인함. 
  3. “NatureServe Explorer 2.0”. 《explorer.natureserve.org》. 2022년 3월 30일에 확인함. 
  4. United State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DA) (2022년 12월 13일). “Fun Facts about Reindeer and Caribou”.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5. Alexandre Hassanin, Frédéric Delsuc, Anne Ropiquet, Catrin Hammer, Bettine Jansen van Vuuren, Conrad Matthee, Manuel Ruiz-Garcia, François Catzeflis, Veronika Areskoug, Trung Thanh Nguyen und Arnaud Couloux: Pattern and timing of diversification of Cetartiodactyla (Mammalia, Laurasiatheria), as revealed by a comprehensive analysis of mitochondrial genomes. Comptes Rendus Palevol 335, 2012, S. 32–50

외부 링크

편집
  •   위키미디어 공용에 순록 관련 미디어 자료가 있습니다.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