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안우생(安偶生, 필명 에스페란토: Elpin Aan 엘핀 안, 1907–1991)은 한국의 독립 운동가이다. 안중근의 조카이며 안공근의 장남이다. 해방 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 거주하였다.

Picto infobox auteur.png
안우생
安偶生
Elpin Aan
작가 생애
출생 1907년[1]
대한제국의 기 대한제국 황해도 해주
사망 1991년 2월 22일(1991-02-22) (84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평양
국적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종교 천주교(세례명: 베드로)
작가 정보
필명 호(號)는 효당(梟棠)
활동기간 1922년 ~ 1991년
장르 에스페란토 번역
가족 관계
부모 안공근(부)
자녀 안기철(장남)
안기호(차남)
안기영(삼남)
친지 안중근(백부)
안정근(중부)
안명근(종숙부)
안경근(종숙부)
안낙생(친아우)
안원생(사촌 형)
안봉생(6촌 남동생)
안춘생(6촌 남동생)
안미생(사촌 누이동생)
안진생(사촌 남동생)
주요 작품
영향
기타 정보

생애편집

1907년 안공근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1922년 안우생 가족은 상하이로 이주하였다. 1939년경부터 한국의 독립 운동에 참여하였고, 1942년 9월부터 대한민국 임시 정부 편집부 과원으로 있었다.

안우생은 모국어인 한국어 이외에도 러시아어·중국어·영어·프랑스어·에스페란토를 구사하였고, 특히 ‘엘핀’(에스페란토: Elpin)이라는 필명으로 에스페란티스토로서 활동하였다. 루쉰의 《광인일기》 및 다른 작품들을 최초로써 에스페란토로 번역하였다.

해방 후, 백범 김구의 대회 담당 비서로 있었다. 김구가 암살된 후, 1949년 홍콩에 간 뒤 이후 자취를 감췄고, 월북한 것으로 추정된다.

1986년 4월 북조선 매체 《로동신문》에 〈민족대단합의 위대한 경륜 — 남북연석회의와 김구선생을 회고하면서〉라는 글을 발표하면서, 북조선에 있다는 사실이 확인되었다. 안기철·안기호·안기영 세 아들을 두었다고 한다. 1991년 2월 평양에서 사망하였고, 평양 애국열사릉에 매장되었다.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