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올레크 베시 또는 예언자 올레크(러시아어: Олег Вещий, 고대 동슬라브어: Оль́гъ, Ѡль́гъ, 고대 노르드어: Helgi 헬기: 생년 미상 ~ 912년)는 노브고로드(벨리키노브고로드)의 대공(재위: 879년 ~ 912년)이자 키예프 대공국의 대공(재위: 882년 ~ 912년)이다. 류리크 왕조 출신의 바랑기아인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올레크 베시
Оль́гъ, Ѡль́гъ
OlegNovgorod.jpg
지위
노브고로드 공작
재위 879년–912년
전임자 류리크
후임자 이고리 류리코비치
키예프 공작
재위 882년–912년
전임자 아스콜트
후임자 이고리 류리코비치
이름
올레크 (러시아어: Олег)
별호 예언자 (러시아어: Вещий 베시[*])
신상정보
출생일 미상
사망일 912년
매장지 스타라야라도가
왕조 류리크조
부친 흐비트세르크 라그나르손?
기타 친인척 류리크 (처남매부지간?)
종교 노르드 이교

생애편집

스칸디나비아 출신이며 879년 류리크의 뒤를 이어 노브고로드 대공으로 즉위했다. 《원초 연대기》에 따르면 올레크는 882년부터 912년까지 키예프 대공을 역임했다고 한다. 882년 키예프에서 아스콜트(Askold)와 디르(Dir)를 살해하고 권력을 잡았다.

드네프르 강 주변에 있던 마을을 점령해 나가면서 키예프를 수도로 하는 키예프 대공국을 수립했다. 또한 키예프와 인근에 있던 여러 슬라브계 민족들의 영토를 정복해 나가면서 세력을 확장했고 비잔티움 제국 원정에 직접 나서기도 했다. 907년에는 비잔티움 제국과 통상 조약을 체결했다.

912년에는 주술사가 올레크는 자신이 타고 다니는 말 때문에 죽을 것이라고 예언했다. 주술사의 말을 들은 올레크는 자신이 타고 다니던 말과 헤어지게 된다. 올레크는 자신이 아끼던 애마가 죽자 눈물을 흘렸지만 주술사의 예언은 거짓말이라며 믿지 않았다. 그렇지만 올레크의 애마의 시체 주변에 있던 뱀들이 올레크의 발을 물었고 올레크는 결국 사망하게 된다. 그의 시신은 스타라야라도가에 안치되었다. 키예프 대공위는 이고리 류리코비치가 승계받았다.

사진편집

전임
아스콜트
키예프 대공
882년 ~ 912년
후임
이고리 류리코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