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월인석보

1459년에 세조의 왕명의 받아 간행된 한글 책

월인석보》는 《월인천강지곡》과 《석보상절》을 합하여 1459년(세조 5년)에 편찬한 조선불교 서적이다. 이 책은 조선 왕조의 석가 일대기로서는 결정판이라 할 수 있다.

석보는 석가모니의 연보, 즉 그의 일대기라는 뜻이며, 《석보상절》은 1446년(세종 28년)에 소헌왕후의 명복을 빌기 위해 아들인 수양대군(후의 세조)이 불교 서적을 참고하여 한국어로 번역하여 편찬한 것이다. 1447년(세종 29년)에 세종은 《석보상절》을 읽고 각각 2구절에 따라 찬가를 지었는데, 이것이 곧 《월인천강지곡》이다.

1457년(세조 3년) 아들인 의경세자가 죽자 세조가 부왕 세종대왕과 의경세자의 명복을 빌기 위해 《석보상절》과 《월인천강지곡》의 내용을 증보, 수정하여 1459년(세조 5년)에 간행한 것이 《월인석보》이다. 《월인석보》는 현재까지 발견된 것으로 보면, 이 책은 조선 전기 2대에 걸쳐 임금이 편찬·간행한 것으로 한국 최초로 불교 서적을 한국어로 번역한 책이다. 조선 전기 한국어 연구와 불교학 및 문헌학 연구에 귀중한 자료이다.

권1 초간본의 맨 처음에는 훈민정음 언해가 실려 있다.

목차

구성편집

현존하는 책이 전질이 아니기 때문에 명확하지 않지만 월인석보는 전체 25권인 것으로 추정된다.[1]

목판편집

1569년(선조 2년) 새긴 월인석보의 목판 중 일부가 갑사에 소장되어 있으며 그 중 일부가 보물 제582호로 지정되어 있다.

희방사에도 1568년(선조 1년)에 새긴 목판이 있었으나 한국 전쟁 때 불타 사라졌다.[5]

갤러리편집

원본 색인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양반관료의 문화〉"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1. 월인석보 권25,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탈
  2. 김창호; 정명진 (1997년 7월 16일). “월인석보 권4·권15 발견 … 임진왜란전 한글연구 귀중자료”. 《중앙일보》. 
  3. 송의호 (1999년 7월 28일). “한글연구 획기적 자료 '월인석보 제19' 초간본 발견”. 《중앙일보》. 
  4. 이창윤 (2016년 1월 27일). “유일한 초간본 ‘광흥사 월인석보 권21’ 첫 공개”. 《불교저널》. 
  5. "희방사 월인석보 목판, 쌀 7∼8가마 값도 없어 소실". 《연합뉴스》. 2019년 6월 1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