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자기쌍대(self-dual)란 쌍대다면체가 자기 자신인 것을 말한다. 대표적인 예는 정사면체(슐레플리 기호는 {3, 3}이다) 를 포함한 각뿔정사각형 타일링(슐레플리 기호는 {4, 4} 이다) 이 그렇다. 자기쌍대가 되는 조건은 꼭짓점이 구성되는 (정다각형꼭짓점의 수와 정다각형이 모인 개수가 같으면 된다. 이에 따르지 않으면 서로 다른 다면체가 나오게 된다. 4차원의 경우 슐레플리 기호가 서로 거꾸로 나오면 쌍대이므로 대칭이어야 자기쌍대이다. 즉 정오포체의 한 포가 {3, 3, 3}이라는 것은 한 꼭짓점에 정삼각형 3개가 모인 정사면체가 3개 있다는 것이다. 정이십사포체슐레플리 기호가 {3, 4, 3}이어서 서로 대칭이기 때문에 마찬가지. 만약 {4, 3, 4}로 나왔다면 한 꼭짓점에 정사각형 3개가 모인 정육면체 4개가 모인 것이므로 테셀레이션이다. 왜냐하면 정육면체의 이면각이 90°이기 때문이다(타일 뿐아니라 이면각의 크기가 정수인 유일한 정다면체이기도 하다). 또한, 정육면체|닮은 다포체의 벌집도 자기쌍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