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한

장인한(張仁漢, 1918년 10월 2일 ~ 2007년 8월 21일)은 대한민국의 배우이다. 지난날 한때 잠시 성우로도 활동한 그는 단 한 번도 악역적이 아닌 원로 배우로도 유명하였는데, 특히 분장사로도 활동했으며, 극단 인간좌로 입단했다.

장인한
張仁漢
본명장인환
출생1918년 10월 2일(1918-10-02)
일제 강점기 경성부
사망2007년 8월 21일(2007-08-21) (88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배우, 성우, 분장사
활동 기간1936년 ~ 2006년
자녀슬하 1남

생애편집

서울특별시 출신으로, 19살의 나이로 극단 인간좌에 입단하여 평안도, 함경도, 해외 만주국, 소련국 블라디보스토크 등 주로 북쪽에서 공연활동을 하다가 한국 전쟁 때 월남하였다.

이후 영화텔레비전 드라마에도 출연하기 시작했으며, 연기를 하면서 생계를 위해 수염을 붙이는 분장사로도 활동하였다. 70년 이상의 영화 관련 경력을 쌓았다. 정지영 감독의 사극인 《산산히 부서진 이름이여》에서는 승려 출연을 위해 삭발은 물론[1] 금니 상태였던 치아 두 개를 제거한 적이 있다. 600편 가량의 영화에 출연했으며, 장인한 본인은 연극/드라마를 합하면 800편 가량의 작품에 출연한 것으로 회고하였다[2].

2007년 8월 21일 새벽 2시경 사망했다.

출연편집

연극편집

  • 《홍경래 전》

영화편집

분장편집

방송편집

각주편집

  1. 강경희 기자 (1993년 11월 28일). “연기하느라 나이 잊고살아요”. 조선일보. 2009년 11월 16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2. 《Film 2.0》, “파란만장 노익장 장인한” 2004년 11월 18일자.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