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전 (음식)

재료를 얇게 저며 계란과 밀가루를 묻혀 지져낸 음식
(전유어에서 넘어옴)

(煎, 영어: jeon)은 생선이나 고기, 채소 등을 얇게 썰거나 다지고 양념을 한 뒤, 밀가루와 달걀물을 씌워 기름에 지진 음식이다. 전유(煎油)라고도 부르며, 부침개와 달리 재료의 형태를 최대한 유지한다. 굴전·새우전·버섯전·고추전·호박전 등이 대표적이다.[1] 조선왕조 궁중음식에서는 얇게 저민 고기나 생선 따위에 밀가루를 묻히고 달걀 푼 것을 씌워 기름에 지진 음식을 저냐로 부르는데, 전유어(煎油魚)와 전유화(煎油花)의 와음이다. 제사에 쓰는 저냐는 간납(干納, 肝納)이라 부르며, 소의 간이나 처녑 또는 생선 살 따위로 만든다.

전은 보통 전채, 반찬, 안주로 먹는다. 화전 등은 후식으로 먹기도 한다.

종류편집

사진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최준호 (2011년 6월 13일). “전·부침개·지짐 / 전·부침개 차이점”. 농민신문. 2016년 12월 8일에 확인함. 
  2. Chung, Soon Yung (2001년). 《Korean Home Cooking》. 《Stuffed mushrooms with beef, Pyogojeon》 (영어) (Tuttle Publishing). 65p쪽. ISBN 0794650066. 2008년 4월 2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