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정율성(중국어 간체자: 郑律成, 정체자: 鄭律成, 병음: Zhèng Lǜchéng 정뤼청[*], 1914년 7월 7일 ~ 1976년 12월 7일)은 일제 강점기 조선에서 출생한 중화인민공화국의 작곡가로 본명은 정부은(鄭富恩)이다.

생애편집

 
정율성 선생 탄생지비(광주 동구 불로동)

1914년광주군 효천면 양림리 (현 양림동 79번지)에서 한학자 정해업(鄭海業)과 지방 명문가의 딸인 최영온(崔英溫) 사이의 4남 1녀 중 막내로 태어났다.[1] 정율성의 호적 이름은 '부은'이었으나 '구모(龜模)'라는 이름으로 불렸다.

부친 정해업은 한학을 배운 지식인으로 전라도 관찰부 공방서기직, 대한협회 광주지회 회원, 광주 지역 신간회 간사, 광주 수피아여고 교직에 있었던 기록이 있으며, 모든 자녀를 항일 투쟁을 위해 중국으로 보낼만큼 민족정신이 투철했다. 정율성은 큰 외삼촌인 최흥종 목사의 집에서 축음기를 통해 음악을 듣고 피아노를 치며 놀았고, 그가 활동하던 광주YMCA, 양림교회, 양림동 선교사촌을 통해 서양음악을 접할 기회를 갖게 되었다. 정율성의 작은 외삼촌은 최영욱 박사로 세브란스 의학전문학교를 졸업하고 미국과 캐나다에서 수학한 후 광주 제중원 원장을 지냈으며 미군정 하에서 초대 전라남도 지사를 지냈다. 최영욱 박사의 아내이자 한국YWCA 설립자 중 한 명인 김필례(金弼禮)는 수피아여학교 교사로 일하며 교회를 빌려 때때로 음악회를 여는 등 정율성은 외가의 영향으로 음악에 친숙한 환경 속에서 자랐다.

정율성은 1917년 화순군 능주로 이주, 1922년에 능주보통학교에 입학하였고 이듬해 광주로 다시 이주하였다. 그는 1928년 광주 숭일소학교를 졸업하고, 이듬해 1929년 3월 신흥학교에 입학하였고, 합창단에 들어가 '내고향', '쪼각달', '고기잡이', '까투리타령' 등의 노래를 지도하였다.[2][3][4]

1933년에 정율성의 셋째 형 정의은이 중국 난징에 있는 조선혁명군사정치간부학교에서 2기 학생을 모집하기 위해 광주에 방문하자, 그는 전주신흥학교를 중퇴하고 누나 정봉은과 함께 목포에서 평안환(平安丸)을 타고 부산과 일본 나가사키를 경유하여 5월 13일 상하이 푸동 항에 도착하였다. 정율성은 조선혁명간부학교에 입학하여[5] 공부하던 중 의열단에 가입했다.

그는 의열단이 부여한 비밀 업무로 난징(南京)의 고루(鼓樓) 전화국에서 일본군의 정보를 수집하는 활동을 했으며, 신분 은폐를 겸하여 상하이를 오가며 소련 레닌그라드음악원 출신 여교수 크리노와(Krenowa)에게 성악, 작곡, 피아노, 바이올린 등을 배웠다. 정율성이 정식으로 음악을 배운 시기는 이것이 처음이자 마지막이었으며, 이 시기에 어릴적 이름인 '부은(富恩)' 대신에 '선율(旋律)'로써 '성공(成功)'하겠다는 의미에서 '율성(律成)'으로 개명했다.

1936년 5월에 중국의 좌파 청년들이 참여하던 '오월문예사(五月文藝社)' 창립 대회에서 정율성은 추취도(鄒趣濤)의 시를 바탕으로 작곡한 그의 처녀작 《오월의 노래》(五月之歌)을 만돌린을 연주하며 직접 발표하였다. 이를 계기로

1937년 10월 옌안(延安)으로 이주하여 루쉰예술학원(魯迅藝術學院), 중국인민항일군사정치대학(中国人民抗日军事政治大学) 등에서 학습을 했다. 정율성은 1939년 1월에 중국 공산당의 가입하여 문예오락 일을 맡았으며, 《팔로군행진곡》을 포함하여 8곡으로 구성된 '팔로군 대합창(八路軍大合唱)'을 작곡하였다. '팔로군행진곡'은 당시 팔로군에서 널리 애창되었으며 '중국인민해방군 군가'로 채택되었다. 정율성은 옌안에서 중국 공산당에 소속되어 활동하며 정설송(중국어 정체자: 丁雪松 딩쉐송[*])을 만나 1941년 팔로군이 주둔하던 동굴에서 결혼하였다. 정설송은 항일운동가로 국무원 외사판공실 비서장, 대외우호협회 부회장을 거쳐 중국 여성으로는 최초로 네덜란드와 덴마크 주재 대사를 지냈으며 초대 총리인 저우언라이의 양녀이기도 하다.

1942년에는 옌안을 떠나 조선 혁명군 정학교에서 음악장으로 활동하였다. 이후 그는 '유격전가', '처녀 적녀성', '조선 의용군 행진곡', '연안송' 등 항일성이 짙은 노래를 작곡하여 명성을 얻었다.

정율성은 1945년 해방이 되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귀국해 조선인민군 구락부부장, 조선인민군 협주단 단장, 조선음악대학 작곡부부장으로 임명되었다. 그는 《조선인민군 행진곡》, 《조선해방 행진곡》, 《두만강》, 《동해어부》등을 작곡했다.

1950년 한국 전쟁 당시 저우언라이의 요구로 김일성은 정율성을 중국으로 파견했고, 중국에 입국한 그는 음악 활동에 몰두했다. 이후 중화인민공화국 국적을 취득했다.

1976년 12월 7일베이징에서 고혈압으로 사망하였고 바바오산 혁명 공동묘지에 안장되었다.

작품편집

  • 옌안송
  • 팔로군행진곡
  • 연수요
  • 싱안링에 눈이 내리네
  • 십륙자령 3곡
  • 오페라 <망부운>
  • 벌목요
  • 생산요
  • 강대한 함대 바다에서 행진한다
  • 우리는 행복해요
  • 초록빛 조국
  • 소산에 이르러
  • 매화를 읊노라
  • 장정
  • 진아를 기다리며
  • 청평악-육반산
  • 물길에 내 마음 싣고
  • 심원춘-장사
  • 포정함대 출동했다
  • 광창길에서
  • 매령3장
  • 우리는 행복해요
  • 중조우의 <中朝友誼>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정율성의 생년에는 두 가지 이설이 있다. 1918년이라는 설은 부인 정설송(중국어 정체자: 丁雪松 딩쉐송[*])의 '우리는 동갑이었다'는 회고 및 중국인 후원자 라청의 '1937년 나는 36세의 중년이었고 정율성은 17세 꼬마청년이었다'는 회고를 바탕으로 한다.
  2. 중국의 "악성"-정율성은 한국인, 중앙일보, 1988년 8월 13일. 정율성은 1929년에 5년제 전주신흥학교에 입학하였으며, 4학년 1학기인 1933년 신흥학교를 중퇴하고 중국으로 건너갔다.
  3. '중국 혁명음악 대부' 정율성 선생 '모교' 전주신흥중에서 명예졸업장, 한겨레신문, 2008년 3월 13일. 2008년 3월에 전주신흥중학교가 정율성에게 명예졸업장을 수여하였다.
  4. 전주신흥학교 총동문회는 2019년 1월 28일 정율성에게 자랑스런 신흥인상을 수여하였다.
  5. 정율성이 조선혁명간부학교에 입학하지 않았다는 의견에 노기욱, '정율성의 음악관에 투영된 사상적 지향'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