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조창원 (趙昌遠, 1583년 ~ 1646년)은 조선 후기의 문신이자 외척이다. 둘째 딸이 인조의 계비로 책봉되면서 보국숭록대부 영돈녕부사로 승진하고 한원부원군에 봉작되었다. 본관은 양주(楊州)이고 자는 형보(亨甫), 대형(大亨)이고, 호는 오은(悟隱), 시호는 혜목(惠穆)이다.

생애편집

영사(領事) 문강공 조말생의 후손으로, 호조판서와 중추부지사를 지낸 조존성(趙存性)의 아들이다. 1592년(선조 25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10세의 나이로 아버지 조존성을 따라 종군하였다. 음서로 출사하여 1601년(선조 34) 별좌(別坐), 의금부도사가 되었다. 1612년(광해군 4년) 식년 진사시에 합격하였다. 1615년 신경희의 옥사[1]에 아버지 조존성이 연좌되어 화를 입자 관직을 그만두고 시골에 내려와 아버지를 봉양하였다. 1623년(광해군 15년) 3월 인조반정이 일어나자 형조좌랑에 제수되어 관직에 복귀했고, 1631년 직산현감(稷山縣監)으로 나가 민심을 무마하고 세금과 조세를 감면하여 많은 치적을 올렸다. 그 후 내직으로 돌아와 군자감정(軍資監正), 여산군수(礪山郡守) 등을 지내고 인천부사(仁川府使)로 나갔다. 인천부사 재직 중 1633년 10월 딸이 인조의 계비(繼妃, 莊烈王后)로 간택되자, 돈녕부도정에 제수되었다가 다시 보국숭록대부(輔國崇祿大夫) 영돈녕부사에 제수되고 한원부원군(漢原府院君)에 봉해졌다. 아들 조윤석(趙胤錫)은 문과(1656년)에 급제[2]하여 귀후서별제를 거쳐 승지를 지냈다. 큰 딸은 신익전과 혼인하였는데 그들이 낳은 딸이 인조의 서자인 숭선군의 부인이 된다. 사후 1666년 현종 때 혜목의 시호가 추서되었다.[3]

2개의 묘편집

묘는 충청남도 보령군 오천면(鰲川面) 오천성(鰲川城, 충남도 기념물 제9호) 부근의 남산에 있다는 지석(誌石)이 발견되었으나 묘는 찾지 못하고 있다. 또다른 묘는 구리시 수석동에 있다.

가족 관계편집

  • 할아버지 : 조남(趙擥)
    • 아버지 : 조존성(趙存性)
    • 어머니 : 이신충(李藎忠)의 딸
      • 형님 : 조종원(趙宗遠)
      • 동생 : 조계원(趙啓遠)
      • 부인 : 최철견(崔鐵堅)의 딸
        • 아들 : 조윤석(趙胤錫, 1615 ~ 1664)
        • 자부 : 김수인(金壽仁)의 딸
        • 장녀 : 신익전(申翊全)에게 출가
        • 차녀 : 장렬왕후
        • 사위 : 인조

각주편집

  1. 광해군을 폐위하고 인조의 아우인 능창군을 왕으로 추대하려고 한 모반 사건
  2. “국조문과방목”. 2016년 3월 1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2년 6월 13일에 확인함. 
  3. 현종실록 13권, 현종 7년(1666 병오 / 청 강희(康熙) 5년) 12월 14일(경신) 1번째기사 "김수항·김우석·정재숭 등에게 관직을 제수하다"

참고 문헌편집

  • 선조실록
  • 인조실록
  • 한국역대인물종합정보

관련 서적편집

  • 한국정신문화연구원,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20,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