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령터널 (신 중앙선)

죽령터널(竹嶺터널)은 신 중앙선에 위치한 길이 11,165m의 철도 터널이다. 단양역풍기역 사이에 있으며 충청북도 단양군 대강면경상북도 영주시 풍기읍을 연결한다. 신 중앙선의 38개의 터널 중에서 백운터널, 박달터널에 이어 3번째로 길며 지표면 아래 최대 522m의 대심도 깊이로 건설되었다.[1]

죽령터널
교통시설전철화 복선 철도
관통2017년 12월 27일
국적대한민국 대한민국
관리대한민국 한국철도공사
건설대한민국 SK건설, 국가철도공단
구조콘크리트
길이11,165m
착공일2015년 5월
완공일2019년 10월 31일
개통일2020년 12월 14일
위치
위치충청북도 단양군 대강면 ~ 경상북도 영주시 풍기읍

중앙선 복선전철화에 따라 2020년 12월 14일부터 신 중앙선 일부 구간이 개통됨에 따라 구 죽령터널은 운행이 중지되고 KTX-이음, 무궁화호를 비롯한 모든 열차가 신 죽령터널로 다니게 된다. 현재 신 중앙선의 상행선 선로가 완공되지 않은 상태이므로 상·하행 열차 모두 하행선 선로만 사용중이다.

역사편집

  • 2015년 5월: 착공
  • 2017년 12월 27일: 관통[2]
  • 2019년 10월 31일: 완공[3]
  • 2020년 12월 14일: 개통

피난 및 방재시설편집

  • 50m 간격으로 비상구까지의 거리를 표시하는 지능형 비상 유도등이 설치되어 있다.
  • 400m 간격으로 소화기, 비상전화가 배치되어 있다.
  • 비상시 차량이 들어올 수 있는 사갱 2개소, 구난대피소 4개소가 있다.
  • 사갱 2개소에 가압장치와 지능형 환기설비(송풍기)가 설치되어 있다.
  • 인근 역사에 종합방재센터가 별도로 구축되어 있다.

논란편집

  • 2020년 5월 1일 - 신 죽령터널을 건설한 SK건설에 부실공사 의혹이 제기되었다.[4]
  • 2020년 7월 2일 - 신 죽령터널의 차수공사 미비로 지하수 유출이 심각해졌다.[5]

각주편집

  1. 박정웅 (2021년 10월 5일). "서울-제천 1시간8분"… 중앙선 고속철시대 '활짝'. 《머니S》. 2021년 1월 19일에 확인함. 
  2. 이용호 (2017년 12월 27일). “중앙선 복선전철 난코스 죽령터널 관통”. 《한국일보》. 2021년 1월 19일에 확인함. 
  3. 김성권 (2019년 10월 31일). “충북단양-경북영주 연결 11.16㎞ '죽령터널' 완공”. 《헤럴드경제》. 2021년 1월 19일에 확인함. 
  4. 김성민 (2020년 5월 1일). “SK건설, 죽령터널 부실공사 의혹...균열 발생해 탈선 사고 우려”. 《투데이코리아》. 2021년 1월 19일에 확인함. 
  5. 강찬수 (2020년 7월 2일). “죽령터널 ‘맑은 물 공포’···차수공사 미비로 지하수 유출 심각”. 《중앙일보》. 2021년 1월 19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