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Biology Portal
생물학 들머리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생물학 포털 · 위키프로젝트 생물학 · 생물학에 관련된 문서들
편집   

생물학이란

생물학(生物學, 영어: biology)은 생물을 연구 대상으로 하는 자연과학이다. 생물학은 생물의 구조, 기능, 생장, 기원, 진화, 서식, 분류 등을 탐구한다. 현대 생물학은 카를 프리드리히 부르다흐, 고트프리드 라인홀트 트레비라누스, 장바티스트 라마르크와 같은 학자들에 의해 독립적인 학문으로서 자리잡았다.

생물학은 많은 하위 학문을 포괄하는 광대한 주제를 다루는 학문이다. 이 가운데 현대 생물학의 주요한 핵심 연구 분야는 세포 이론, 진화, 유전자, 에너지, 항상성 등을 들 수 있다. 생물학의 하위분야는 연구의 방법과 목적에 따라 나뉠 수 있는데, 예를 들어 생물에서 일어나는 화학적 현상을 연구하는 생화학, 분자 수준에서 일어나는 생명 현상을 탐구하는 분자생물학, 세포에서 일어나는 생명 현상을 다루는 세포생물학, 기관이나 조직을 연구대상으로 삼는 생리학, 환경에서 다양한 생물 개체들이 맺는 관계를 탐구하는 생태학등이 있다.

생물학에서는 생물의 특성과 분류에 따른 학명을 명명하는데 동물동물 학명 국제 코드에 따르며, 식물균류는 각각 식물 학명 국제 코드균류 학명 국제 코드를 따른다. 이외에 바이러스, 바이로이드, 프리온과 같은 바이러스성 유기체는 바이러스 분류 및 명명 국제 코드를 따르고 있다. 한편, 여전히 분류되지 않은 바이러스 종들이 존재한다.

편집   

이 달의 생물학 정보

오스트레일리아까치
오스트레일리아까치

오스트레일리아까치(Australian magpie)는 오스트레일리아 전역과 뉴기니섬 남부에 서식하는 숲제비과의 흑백무늬가 얼룩덜룩한 새이다. 학명은 크락티쿠스 티비켄(Cracticus tibicen). 원래는 세 개의 종이 모두 이종으로 여겨졌으나, 현재는 단일종으로 재분류되었다. 확인된 아종은 9아종이고 숲제비과(Artamidae) 백정새속(Cracticus)에 속하며 유전적으로는 검은백정새(Cracticus quoyi)와 가장 가깝다. 그러나 이름과 달리 유라시아 대륙에 사는 진짜 까치와는 전혀 관계가 없다. 까치는 까마귀과에 속한다. 다 큰 오스트레일리아까치는 상당히 강인한 새로, 신장은 37 ~ 43 센티미터까지 자란다. 깃털은 검은색과 흰색이 뚜렷하게 구분되고, 눈은 황금빛이 도는 갈색이며, 부리는 쐐기 모양인데 머리에 붙은 부분은 푸른빛이 섞인 흰색이고 부리 끝부분은 검은색이다. 암컷과 수컷의 외모는 비슷하지만 등의 표시를 통해 구분할 수 있다. 다리가 길기 때문에 참새처럼 폴짝폴짝 뛰거나 뒤뚱거리지 않고 똑바로 걸을 수 있으며 땅 위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다.

오스트레일리아에서 가장 목소리가 빼어난 명금류 중 하나로, 다양한 울음소리를 낼 수 있다. 잡식성이며, 먹이는 주로 무척추동물들이다. 대개 텃세권을 지키는 정주성 조류, 즉 텃새로 살아간다. 흔히 관찰되는 종으로서 인적이 있는 곳에도 잘 적응하여 오스트레일리아와 뉴기니의 공원, 정원, 농지 등에서 자주 목격된다.

편집   

그 외의 포털들